코로나19가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은 가운데 지속적인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벌써 코로나19 발병 100일이 넘었다고 하니 마치 우리의 봄을 송두리째 빼앗긴 느낌마저 들고 있습니다. 예전과는 전혀 다른 일상을 살아가면서 어느새 우리의 삶도 많은 부분이 바뀌었고 그러한 생활이 이제는 일상이 되어 어느새 익숙해진 기분마저 들기도 합니다. 

 

 

전염성이 강하다 보니 개인 위생은 물론이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무엇보다도 중요하기에 아름다운 꽃이 피어나는 따스한 봄날에 마음껏 나들이도 못 가고 여행도 못 떠나는 현실이 안타까울 뿐입니다.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아름다운 울산의 봄 풍경을 모아보았습니다. 비록 마음껏 자유롭게 나가긴 힘들지만 올해의 봄 여행은 랜선 여행으로 즐겨보아요. 지나갔던 봄날과 그리고 앞으로 다가올 봄날이 풍경들로 구성해 보았습니다. 

 

 

선암호수공원 벚꽃

 

선암호수공원 벚꽃

 

서생포 왜성 벚꽃

 

울산에도 전국에 내놓아도 전혀 손색이 없을 만큼 아름다운 벚꽃 명소들이 있지요. 올해는 제대로 즐길 수 없어서 가장 큰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사계절 모두 아름다운 풍경과 계절의 변화를 느끼기 좋은 선암호수공원은 사계절 중에서도 봄이 가장 화려하고 아름다운 풍경을 보여주는 곳입니다. 호수를 따라 걷는 산책길은 봄날에 꼭 한 번쯤은 걷고 싶은 길일 정도니까요. 역사적 의미가 있는 서생포 왜성은 그 역사만큼이나 오랜 수령을 자랑하는 벚나무들이 장관을 이룹니다. 돌담으로 쌓인 성곽과 어우러진 벚꽃 풍경은 기존의 벚꽃 풍경과는 다른 분위기를 전해주고 무엇보다도 이곳에서는 벚꽃과 함께 바다도 볼 수 있다는 것이 큰 매력으로 다가옵니다. 벚꽃 날리는 날 서생포 왜성에 앉아 바다를 보며 즐기는 꽃놀이는 봄날에 누릴 수 있는 최고의 호사가 아닐까 싶습니다. 

 

 

무거천 벚꽃

이젠 전국적으로 유명해진 무거천 벚꽃길은 올해 코로나 사태로 인해 축제는 취소되었지만 여전히 아름다운 풍경을 전해주고 있었습니다. 집 앞에 바로 무거천이 펼쳐져 있어서 문만 열면 이 아름다운 풍경을 만날 수 있었던 것은 큰 행운이었습니다. 바람에 흩날리는 꽃잎은 봄눈이 내리는 날이었습니다. 그렇게 며칠 봄눈이 내리더니 이제는 꽃잎 진 자리에 잎만 무성히 자라나 울창한 느낌을 전해주고 있습니다. 찰나의 봄이 그렇게 지나가고 말았네요. 

 

 

 

집 근처 문수체육공원의 봄도 참 아름다웠습니다. 공원 전체가 개나리, 진달래, 벚꽃, 조팝꽃으로 가득했던 그 봄날이 엊그제 같은데 이제는 내년을 기약할 풍경이 되고 말았습니다. 너무도 아름다웠기에 너무도 짧게 스쳐간 우리의 봄날. 

 

 

 

우리들의 마음 속에는 언제쯤인지 모르겠지만 벚꽃이 지고 나면 봄날이 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봄은 지고 있지만 아직 봄을 노래하는 꽃들은 계속 피어나고 있다는 사실이 그나마 작은 위로가 됩니다. 벚꽃 아름다운 풍경은 끝이 났지만 여전히 울산의 봄은 또 다른 꽃들이 바통을 이어받아 우리의 마음에 위안을, 휴식을 전해주고 있답니다. 태화강 국가정원에는 수많은 양귀비와 수레국화, 금영화 등이 피어날 준비를 마쳤습니다. 국가정원으로 지정된 후 처음 맞는 봄꽃축제인데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축제도 열지 못하게 되었으니 큰 안타까움으로 남습니다. 올해는 지속적인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꽃은 피어나지만 산책로는 폐쇄하여 멀리서 꽃을 보는 것으로 만족해야 할 것입니다. 

 

 

 

태화강 국가정원의 또 다른 볼거리는 다양한 종의 작약이 심긴 작약원일 것입니다. 탐스럽고 큼지막한 꽃송이들이 피어나면 태화강 국가정원 전체가 환한 느낌이 들 정도입니다. 4월 말 현재 양귀비는 일부 조금씩 피어나고 있고 작약도 모두 꽃몽오리를 맺은 채 꽃망울을 터뜨릴 준비를 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요즘은 SNS 활동이 활발하다 보니 SNS의 파급력이 큰 편입니다. 요즘 SNS에 등꽃이 인기가 아주 좋은 편인데요. 태화강 국가정원에도 등꽃이 예쁘게 피었습니다. 

 

 

 

또한 강변길을 따라 달리다 보면 나무에 하얗게 꽃이 달린 것을 만나게 됩니다. 바로 이팝나무 꽃으로 쌀알같이 조금 특이한 모양의 꽃이랍니다. 쌀밥처럼 보여서 이밥나무라고 불리다가 이팝이 되었다고 하지요. 옛날 사람들은 이 이팝나무에 꽃이 잘 피면 풍년을, 그렇지 못하면 흉년이 든다고 예측했다고 합니다. 이 이팝나무가 성남동에서 학성동으로 이어지는 강변길에 아주 멋지게 피어 있습니다. 봄 나들이가 꺼려지는 시기에 드라이브로 이런 풍경을 즐기는 것도 색다른 방법일 것입니다. 

 

 

 

울산대공원 메타세콰이어 길
여천 메타세콰이어 길

봄이 절정을 넘어서면서 신록이 푸르러가는 요즘에는 꽃도 좋지만 연둣빛 잎들과 초록이 무성한 숲의 모습도 참 아름답습니다. 초록을 보면 편안함을 느끼는 것처럼 풍경만으로도 힐링이 된답니다. 

 

 

 

차로 이동을 하다 보면 태화강 상류부터 하류까지 강변 곳곳에 피어난 노란꽃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인위적으로 심어놓은 것이 아니라 자연스럽게 자라난 자연 상태의 풍경이라 개인적으로는 더 마음에 듭니다. 남구 철새공원 건너편 강변으로는 유채꽃과 갓꽃이 뒤섞여 제법 무성하게 자라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가끔 볼 일을 보러 나갈 때면 이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어 행복한 마음이 들곤 한답니다. 이렇게라도 봄을 만끽할 수 있으니 말입니다. 

 

 

 

 

계절은 우리를 기다려주지 않고... 상황이 어떠하든 자연은 자연의 시간 속에 피어나고 지고 자라나길 반복합니다.

 

올해는 마음껏 봄을 즐기고 누리지 못하지만 지나온 시간의 풍경들과 다가올 봄의 풍경을 그리면서 아쉬움을 달래 보기로 합니다. 아름다운 울산의 봄 풍경이 코로나19로 지친 우리의 마음에 작은 위로가 되었으면 합니다. 

 

 

 

☆사진은 올해 찍은 사진도 있지만 이전에 찍어두었던 사진들임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우다다집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