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립교향악단이 12월 16일 오후 8시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특별기획연주 ‘2011 송년의 밤’으로 화려한 송년음악회를 갖는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연주회는 부드러운 카리스마와 뛰어난 곡 해석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김홍재 지휘자의 지휘로 연말 분위기를 물씬 느끼게 할 차이코프스키의 발레모음곡 '호두까기 인형(The Nutcracker)'으로 밝고 경쾌하게 시작합니다. 이어 슬라브 민족의 열정과 환희가 고스란히 전해지는 드보르자크의 ‘슬라브 무곡’과 가문의 몰락으로 게이샤가 된 한 여인과 미군 해병장교의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을 그린 푸치니의 오페라 「나비부인」 중에서 ‘어떤 개인 날’, ‘잘 있거라, 꽃피는 사랑의 집’ 등을 소프라노 김유섬과 테너 김지호의 열창으로 감동의 하모니를 전달합니다.


 국내에서 가장「나비부인」의 ‘초초상’ 역을 잘 소화한다고 호평을 받고 있는 소프라노 김유섬은 현재 창원대학교에서 후학 양성을, 테너 김지호는 오페라 ‘사랑의 묘약’, ‘아이다’, ‘나비부인’ 등 다양한 작품에서 주역으로 활동하며 역량을 과시하고 있습니다. 로젠 마린이 이끄는 뉴욕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평양 공연에서 마지막 앵콜곡으로 연주해 세계적인 관심을 받은 바 있는 최성환의 ‘아리랑 환상곡’이 이 날 송년음악회의 대미를 장식하게 됩니다.

 애절한 심연이 묻어나는 우리 민요 ‘아리랑’을 주선율로 하고 있는 이 곡은 국악 연주와는 색다른 느낌으로 웅장한 오케스트라의 힘을 과시하며 관객들의 감성을 자극할 것입니다.

 곽상희 울산문화예술회관 관장은 “전국 각지에서 눈 소식이 들려오는 이맘 때, 한 해를 마무리하는 송년 연주회를 울산 시민들과 함께 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면서 “새해에도 울산시립교향악단의 수준높은 기량, 가슴 따뜻한 감동과 재미, 우리 모두를 위한 사랑의 메시지를 아름다운 선율에 실어 전달할 메신저 역할을 할 것이다.”라며 시민들의 변함없는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습니다.

 공연 관람을 위한 입장료는 R석 10,000원, S석 7,000원, A석 5,000원이며, 회관 회원의 경우 30%, 단체는 20%, 수능생 50%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예매 및 공연문의는 울산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
http://www.ucac.or.kr)와 전화 052) 275-9623~8로 하면 된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