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설(大雪)이 지나면서부터 추워지기 시작하더니, 이제 본격적인 겨울 날씨가 시작되었습니다.

최근 동절기 일기예보에 따르면, 금년 겨울도 약한 '라니냐'현상이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지난해에는 추위가 길게 이어지는데에 반면 이번 해에는 짧은 한파가 반복적으로 나타난다고 합니다.

전 지구적으로 기상 이변이 보이는 만큼, 우리도 대설과 한파로 인한 생활불편 해소 대책을 미리 세워야 겠죠?

울산누리와 함께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대설과 한파에 대한 대책을 미리 세워봅시다!  






* 자가용보다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합시다.
* 자가용차량을 이용할 때 체인, 모래주머니, 삽 등 안전장구와 고립에 대비하여 담요와 양초를 휴대하고 안전하게 운행합시다.
* 염화칼슘, 모래 등을 준비해둡시다.
* 등산객이나 관광객은 신속히 안전한 장소로 이동합시다.
* 오래되거나 약한 주택에서는 이웃, 친지 집으로 대피합시다.
* 노약자 및 어린이는 집 밖으로 나가지 맙시다.
* 제설작업을 쉽게 할 수 있도록 도로 주변에 자동차를 세우지 맙시다.
* 라디오, TV 등을 청취하여 교통통제 및 교통상황에 대해 알아둡시다.


* 자가용차량 이용 시 체인, 모래주머니, 삽 등의 안전장구를 휴대하고 안전하게 운행합시다.
* 등산객이나 관광객은 신속히 안전한 장소로 이동합시다.
* 오래되거나 약한 주택에서는 이웃, 친지 집으로 대피합시다.
* 노약자 및 어린이는 집 밖으로 나가지 맙시다.
* 비닐하우스 등의 농작물 재배시설은 받침대를 보강하거나 비닐을 찢어 재배시설이 무너지는 것을 예방합시다.
* 작물을 재배하지 않는 빈 하우스의 비닐은 걷어냅시다.
* 눈 녹은 물이 하우스 안으로 스며들지 않도록 배수로를 정비합시다.
* 라디오, TV 등을 청취하여 기상상황을 주의 깊게 들읍시다.
* 외딴 집에 살고 있는 주민에게 비상연락을 합시다.


* 각종 선박의 적하물을 내리고 단단히 묶어둡시다.
* 양식시설의 물고기에게 줄 사료를 준비합시다.
* 염화칼슘, 모래를 준비하고 내 집 앞, 우리 동네의 눈은 스스로 치웁시다.
* 방파제, 선착장 등에 가까이 가지 맙시다.
* 해안도로 운행은 가급적 자제하시고 체인 등 안전장치를 부착합시다.
* 오래되거나 약한 주택에서는 이웃이나 친지 집으로 대피합시다.
* 노약자 및 어린이는 집 밖으로 나가지 맙시다.
* 라디오·TV·인터넷을 통해 기상정보를 잘 알아 둡시다.
* 외딴집에 살고 있는 주민에게 비상연락을 합시다.


* 손가락, 발가락, 귓바퀴, 코끝 등 신체 말단부위의 감각이 없거나 창백해지는 경우에는 동상을 조심해야 합니다.
* 심한 한기·피로, 기억상실, 방향감각 상실, 불분명한 발음 등을 느낄 경우에는 저체온증을 의심하고 바로 병원으로 가야합니다.
* 급작스런 기온 강하 시 심장 및 혈관계통, 호흡기 계통, 신경계통, 피부병 등은 급격히 악화될 우려가 있으므로 유아·노인·환자가 있는 가정에서는 난방에 유의해야 합니다.
* 혈압이 높거나 심장이 약한 사람은 노출부위의 보온에 유의하고 특히 머리 부분의 보온에 신경 써야 합니다.
* 외출 후 손발을 씻고 과도한 음주나 무리한 일로 피로가 누적되지 않도록 하여야 하며 당뇨환자, 만성폐질환자 등은 반드시 독감 예방접종을 하여야 합니다.
* 동상에 걸렸을 때는 꼭 죄는 신발이나 옷을 벗고 따뜻하게 해주며 동상부위를 잘 씻고 말려야 합니다.


 * 운동전 충분한 스트레칭을 실시하여 관절의 부상을 방지하여야 합니다.
* 준비운동은 몸에서 약간 땀이 날 정도가 적당합니다.
* 운동은 가능한 실내에서 하는 것이 부상위험을 줄일 수 있습니다.
* 옷을 겹쳐 입되 많이 입지 말아야 합니다.
* 고혈압 등 만성병 환자는 오후 시간대에 다른 사람들이 있는 실내에서 운동하는 것이 좋습니다.
* 겨울엔 체온 유지를 위해 10~15%의 에너지가 더 소비되므로 운동 강도를 평소의 70~80% 수준으로 낮추는 것이 좋습니다.
* 술은 이뇨(利尿)·발한(發汗) 작용으로 체온을 떨어뜨리므로 등산, 스키 등 운동 중에는 술을 마시지 맙시다.
* 운동 후에는 따뜻한 물로 목욕하고 옷을 갈아입습니다.


*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여야 합니다.
* 낮에 외출하고 가급적 혼자 움직이지 말아야 합니다.
* 가족·친지에게 행선지와 시간계획을 미리 알려 둡시다.
* 되도록 간선도로를 이용하고 지름길이나 이면도로를 피합시다.
* 만약 자동차에 고립될 경우에는
 - 휴대전화 등 가능한 수단을 이용하여 구조요청을 하고
 - 동승자가 있을 경우 서로의 체온으로 추위를 막아야 합니다.
 - 차례로 수면을 취하면서 깨어있는 사람은 차량 내 온도와 체온을 유지하고 구조에 대비하여야 합니다.
 - 야간에는 실내등을 켜서 구조요원이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하고
 - 구조요원이나 항공기에서 쉽게 알아 볼 수 있도록 색깔 옷을 눈 위에 펼쳐 놓아야 합니다.


* 도로의 결빙에 대비하여 스노-체인 등을 준비합시다.
* 시트를 높이고 앞 유리 성에를 제거하는 등의 방법으로 시야를 넓혀서 빙판길 등 돌발 사태에 대비합시다.
* 미끄러운 길에서 수동변속기 차량은 2단 기어에 반 클러치를 사용하고 자동변속기 차량은 가속기를 서서히 밝으면서 출발해야 합니다.
* 앞바퀴를 직진상태로 하고 출발해야 헛도는 것을 줄일 수 있습니다.
* 커브 길에는 미리 속도를 줄이고 커브를 돌면서 기어변속을 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 빙판길에서 멈출 때에는 엔진브레이크(저속엔진 + 저속기어)로 속도를 충분히 줄인 후 서서히 풋브레이크를 밟아 멈춰야 합니다.
* 저속 운행, 충분한 차간거리 확보 등 안전운전수칙을 준수합시다.


* 수도계량기의 보온을 위해서 보호함 내부는 헌옷으로 채우고 외부에는 테이프를 붙여서 찬 공기가 스며들지 않도록 합시다.
* 복도식 아파트는 수도계량기 동파가 많이 발생하므로 수도계량기 보온에 유의하여야 합니다.
* 장기간 집을 비우게 될 경우에는 수도꼭지를 조금 열어 물이 흐르도록 하여 동파를 방지하여야 합니다.
* 마당 및 화장실 등의 노출된 수도관은 보온재로 감싸서 보온해야 합니다.
* 수도관이 얼었을 때는 헤어드라이어, 따뜻한 물 등으로 서서히 가열하여 녹여야 합니다.


* 보일러 밑의 노출된 배관은 헌 옷 등으로 감싸서 보온합니다.
* 장기간 외출 시에는 보일러를 끄지 말고 동파방지 또는 외출 기능으로 두어야 합니다.
* 배관이 얼었을 경우에는 따뜻한 물이나 온열기(헤어드라이어 등)를 이용하여 서서히 녹여야 합니다. 


 

                                                                     출처 : 재난안전대책본부 (http://safe.hc.go.kr/)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