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찌를 듯 울산 도심 빌딩 숲 사이에는 세월의 이야기와 역사를 간직하고 있을 듯한 정겨운 삼계탕 가게를 만날 수 있습니다. 울산 남구의 고궁 삼계탕의 외관은 그저 여느 삼계탕 집과 다를 것 없어 보이는 식당 출입문과 삼계탕 그림이 반기지만 이곳에는 또 하나의 작은 간판이 시선을 끌고 있습니다.

 

바로 “백년 가게”라는 문구가 눈에 띄는데 백년가게는 소상공인 지원 육성 사업의 일환으로 성장 잠재력이 높은 소상인을 발굴하여 백 년 이상 존속 성장할 수 있도록 육성하고 지원하는 것으로 30년 이상 사업을 운영해 오고 있는 소상인과 소 기업인을 대상으로 선정하여 육성하는 것을 말합니다.

 

 

삼계탕 가게에 들어서면 옛 추억이 물씬 풍기는 인테리어에 정겨운 마음이 먼저 들기도 합니다. 정겨운 인테리어만큼 이곳을 찾는 손님들은 수 십 년의 단골을 자처할 만큼 대형 식당이나 프랜차이즈 식당과 달리 아담한 식당은 칸칸이 나누어져 있는 방에서 가족과 혹은 친구와 오붓하게 모이기 좋아 더 찾는 분들이 많다고 합니다.

 

1989년 고궁 삼계탕을 개업하고 찍은 사진은 이제 빛바랜 사진이 되어 추억이자 역사의 한 페이지가 되어 식당의 내부를 장식하고 있습니다. 이곳에는 윤산 고영철이라는 이름으로 축사가 함께하고 있는데 ‘내 고향 향수를 느끼게 하는 어머님의 솜씨 오늘 같이 좋은 날, 늘 푸르름은 인간과 인간의 만남의 사랑의 고리로, 옛 임금님께 드리는 수라상처럼......’이라는 글귀에서 흔하디 흔한 지금의 삼계탕과 달리 그때 그 시절 수라상만큼 귀한 음식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아버지가 시작하고 이제는 아들이 이어받아 2대로 이어오는 고궁 삼계탕은 지금 2대에 이르러 그 메뉴도 조금 달라졌다고 합니다. 예전 1대 사장님이 하실 때 삼계탕 하나의 메뉴와 달리 입맛과 건강을 생각하는 트렌드를 반영하여 삼계탕 맛을 살리고 몸을 보호하는 약재를 선별하여 ‘고궁 삼계탕’만의 삼계탕으로 업그레이드된 것이 특징이라고 합니다.

 

예전에는 귀해서 보기도 힘들었던 전복이지만 지금은 보양식의 대표 식재료가 되는 전복이 삼계탕 메뉴에 들어간다든지 옻나무가 좋은 것은 알지만 옻을 타는 것 때문에 꺼리는 사람들을 위해 옻이 타지 않고 좋은 성분을 즐길 수 있는 옻삼계탕까지 삼계탕의 메뉴가 늘어난 것이라고 합니다.

 

다 같은 똑같은 삼계탕 맛 같지만 들어가는 약재와 그 비율에 따라 그 집만의 특유의 맛을 가지고 있는 삼계탕은 단골손님 역시 어릴 적 먹었던 맛을 기억하고 다시 찾는가 하면 대를 이어 추억의 음식으로 찾는다고 합니다. 시간이 추억이 되고 세월이 이야기가 되는 맛으로 백 년을 넘어 이어지기를 바라며 울산의 고궁 삼계탕 방문기였습니다.

 

♣ 고궁 삼계탕 : 울산 남구 돋질로 180(052-269-0278) 

 

 

 

 

 

Posted by 아톰누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진욱 2020.02.27 2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장님의 정성과 노력 덕분에 건강한 음식을 대할수 있게되어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전통을 유지하면서 우리 음식의 자부심을 계속해서 일깨워주시길 바랍니다.

    이와함께 늘 주변의 이웃들을위해 베풀어 주시는 사장님의 큰 배려는 울산의 자랑일것입니다.

    코로나로인해 모두가 힘들고 지친 이때 건강한 먹거리, 우리 보양식을 중단없이 끝까지 제공해주시길 기대합니다.

  2. BlogIcon 정미 2020.02.27 23: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게에 들어서면 옛스러움이 먼저 맘을 편하게하고 딱히 특별난 맛은 아닌데 왠지 익숙한 맛에 입안에 착착 붙는 깔끔한 보양식 그리고 인삼주ㅎㅎ 꼬들꼬들한 모래집이랑 너무나 찹떡 궁합이었어요 ~~ 오래오래도록 울산을 지키는 맛집으로 지킴이 하시길~^^

  3. 김선희 2020.02.28 1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한결같은 맛집~ 그옛날 어릴적 고향의 맛을 느낄수 있는집.
    깔끔하고 감칠맛나게 준비되는 메뉴~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씩 들리는곳~ 갈때 마다 느끼지만 왠지 모를 푸근함까지.
    항상 초심으로 10년을 지나 100동안 이맛 함께 하길 기원합니다.

  4. 이동욱 2020.02.28 17: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안에 착착 붙는 깔끔한 보양식 그리고 인삼주,
    오랜시간 변함없는 맛집...
    깔끔하고 감칠맛
    울산을 지키는 맛집으로 지킴이 하시길~^^

  5. 분이 2020.03.07 16: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산에도 코로나는 필할수 없는 대국민적인 사태.....
    이럴때 보양식 한뚝배기로 고궁삼계탕 ㅎㅎ 왠지 좀더 건강해진것 같은 나만의 기분~~^^가족들이랑 포장해서 집에서 먹어도 먹어도 맛나게 잘먹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