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강 중류 생태하천으로 탈바꿈
울산 GO/Today2011. 12. 12. 15:44


주민들의 편의를 증진하기 위해 추진한 자연친화적인 태화강 중류 생태하천조성사업이 마무리되어 마침내 준공되었습니다.

 울산시는 12월 12일 오후 3시 태화강 구영 수변체육공원 내에서 박맹우 시장, 박순환 시의회의장, 지역 국회의원, 언론사 대표, 시의원, 구·군 단체장, 구·군 의원, 환경단체 대표, 지역주민 등 3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태화강 중류(선바위~굴화) 생태하천조성사업 준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준공식은 그간 경과보고, 유공자 표창, 기념사, 테이프 컷팅, 산책로 시찰 및 자전거 퍼레이드로 진행됩니다.


 태화강 중류 생태하천조성사업은 총 사업비 220억 원이 투입되어 지난 2009년 2월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2009년 12월말 공사 착공, 준공됐는데요. 주요 사업내용으로는 제방축조(5.1km), 하상정비(135,000㎥), 자전거도로 및 산책로 개설(16.3km), 산책로 전망데크 설치, 대나무식재(6천주), 물억새(150천주)식재, 소공원 조성(5,200㎡), 가로등 설치(232등) 등입니다. 특히 이번에 조성된 자전거도로는 현재 인구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신개발지역인 구영·천상 지역 근로자들이 차량을 이용하지 않고 자전거로 출·퇴근할 수 있는 환경이 제공됩니다. 또한 일상에 지친 시민들이 도심 속에서 함께 어울려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산책로도 설치되어 시민들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하게 됩니다. 

 울산시는 자연친화적인 하천정비로 하천환경을 복원하고 하천재해 예방 등  태화강 중류 생태하천 조성사업으로 치수기능 강화와 더불어 친수공간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울산시는 앞으로 사업비 500억 원을 투입하여 명촌교에서 가지산 석남사  까지를 연결하는 백리산책로와 자전거도로 개설사업도 추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