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을 좋아해 가는 길에 시장이 있으면 들어가 떡볶이를 먹고 칼국수, 잔치국수를 한 그릇 하고 나오면서 시장 구경을 자주 하는 편입니다. 이번에 다녀온 월봉시장은 울산 동구에서 오래된 전통시장입니다.

 

 

월봉시장은 동구 화정동에 위치해 있으며 가까운 명소로는 대왕암공원과 일산해수욕장을 말할 수 있습니다. 1980년에 문을 열어 오랜 세월 자리를 지키고 많은 이들의 추억이 묻어 있는 곳입니다. 여기가 고향이라면 엄마 손을 잡고 장을 본 기억도 있을 분이 있으실 텐데요.

 

 

아케이드가 설치되어 있어 비가 와도 장을 볼 수 있게 되어 있는데 여기까지는 보통 시장과 다름없지만 자세히 보면 시장의 구조가 조금 독특합니다. 구경하는 재미가 있는데 사방팔방으로 입구가 있는 것은 기본이지만 곳곳에 난 작은 골목은 집으로 이어지고 안쪽으로도 많은 상가들이 있습니다. 들어가면 들어갈수록 여기가 사람 사는 곳이구나라는 느낌이 듭니다. 큰 골목과는 다른 모습이랄까요.

 

 

특히 최근에 쉽게 보이지 않는 재단하는 모습이나 의류를 다루는 모습도 이곳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

 

 

조선업 불황과 경기침제로 이제는 많은 분들로 붐비며 동구에서 가장 활기찼던 모습은 쉽게 찾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수많은 세월을 보내며 자리를 잡고 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싱싱한 계절과일과 상에 올릴 여러 반찬거리와 야채들은 여전히 손님을 기다리고 있죠

 

 

횟감과 생선도 보이고 깔끔하게 손질된 김장배추를 파는 곳에서는 물건을 사면서 이런저런 사람 사는 얘기를 하는 걸 보니 단골인가 봅니다. 10년이 넘게 오래 장사를 하다 보면 꼬맹이가 결혼을 하고 찾아오기도 하죠. 세월은 참 무심하게 빨리 흘러가버리잖아요. 부지런히 아침부터 팔거리를 내놓은 월봉시장은 건어물도 보이고 김이 모락모락 나는 두부, 떡집 앞에는 예쁜 색으로 옷을 입은 송편도 보입니다.

 

 

 

이제 설날이 다가오는데 주변에 있는 전통 재래시장을 이용해 보는 건 어떨까요. 이렇게 오래된 재래시장에서 일을 하신 분들은 이제 큰 욕심이 없습니다. 이곳에서 벌어 자식들 다 먹여 살리고 결혼까지 시키고 이제 남은 여생을 보내는 분이 대부분이니깐요. 가격을 모르고 사도 덤터기가 없고 오히려 말만 잘하면 떡 하나 더 주실 거라 확신합니다.

 

 

바비큐 거리와 달빛 거리로 활성화를 꾀하기도 하고 노력을 하지만 시대의 변화 속도가 너무 빠른 나머지 발 빠르게 대응하는 게 점점 힘들어지는 곳이 많습니다. 협력과 상생이라는 기획이 일시적이 아니라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으로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온누리상품권과 온누리 모바일 상품권으로 결재를 하면 조금 더 할인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계산대에서 카드로 결제하고 휙 나가버리는 모습이 아니라 인사를 하며 정을 나눌 수 있는 전통시장을 사랑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여행하는핑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