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곡박물관(관장 양명학)은 오는 12월 9일 오후 2시 기획전시실에서 개관 2주년 기념 특별전 ‘비사벌 송현이의 기억 - 창녕 송현동 고분 문화’ 특별전 개막식을 개최합니다. 

 오는 2012년 1월 29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순장녀 송현이, 비사벌의 지배자, 마구(馬具), 주인보다 더 화려한 장식을 한 말, 비사벌 사람들, 토기 등으로 구성됐으며 전시유물은 복원 순장녀 송현이 등 총 106점입니다.


 경남 창녕지역은 신라가 낙동강 서쪽으로 진출하기 위한 전략적 요충지로서 일찍부터 신라의 주목을 받아왔습니다. 창녕 송현동 고분 축조 시기인 6세기 시대는 여러 나라로 분리 발전되어 오던 가야제국이 신라 세력으로 재편되던 시기입니다. 또한 창녕의 비사벌을 비롯한, 자치권이 어느 정도 인정되던 유력 지방도 직접 통치에 들어가게 되는데요. 그러한 증거들은 권력을 상징하는 허리띠와 장신구, 큰칼, 장식마구 등의 각종 위세품(威勢品, 지위와 권력을 상징하는 물건)이 경주의 신라왕이 하사한 유물로 채워지며, 토기, 철기 등 생활도구도 경주와 같은 모양이 만들어 지는 것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이번 전시의 주인공인 순장녀(殉葬女) 송현이는 무덤의 주인과 같이 묻혀 있었던 인물을 복원한 소녀입니다. 순장이란 죽은 사람을 위해 산 사람이 같이 묻히는 것으로, 어떤 죽음을 뒤따라 다른 사람이 스스로 목숨을 끊거나, 강제로 질식이나 독극물로 살해되어 주된 시체와 함께 묻는 것을 말합니다. 

 지금의 상식으로는 이해가 되지 않는 것이지만, 신라 지증왕 때인 502년에 순장이 법으로 금지시키는 것을 보면 실제로 순장이 많이 이루어 진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대해서는 송현이와 같이 고고학 발굴에서도 그 증거들이 확인되기도 하는데요. 

 순장녀 송현이는 창녕 송현동 15호분에서 발견되었습니다. 송현이는 16세 정도 나이로 치레걸이와 무릎뼈가 많이 달아있는 등 여러 상황으로 보아 시종이었을 것으로 보이며, 다른 여자 1명과 남자 2명과 같이 순장되어 있었습니다.
 
 고고학적 성과나 인류학, 기타의 기록 등을 통해 볼 때 스스로 순장되는 사례들이 발견되기도 하지만, 16세 송현이의 죽음이 스스로의 선택인지 타인의 결정이었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양명학 관장은 “이번 특별전을 위해 유물을 대여해준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소장님과 국립김해박물관 관장님께 감사를 드린다.”면서 “특별전에 소개되는 전시유물들에서 6세기 시대 영남지역이 신라에 흡수되어 가는 과정을 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