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부터 울산에서도 <전기 공유 자전거>가 정식 운영됩니다.
지난 9월 4일부터 10월 31일까지 카카오 모빌리티와 협약을 통해 ‘전기 공유 자전거 시범사업’을 실시한 데 이어 그간 성과를 바탕으로 오는 11월 1일부터 정식 운영에 들어가는데요.

울산 내에서의 운영 대수는 초기 400대에서 600대로 증편되고, 서비스 운영 범위도 기존 중·남·북구 중심 지역과 울주군 굴화 지역에서 ‘송정 지역’으로 확대될 예정이랍니다.

 

 


시범 기간 이용 분석(9월 4일 ~ 10월 27일)에 따르면, 일 평균 1,388명(누계 7만 42명)이 1,929건(누계 9만 5,662건) 공유 자전거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운영 대수는 일 평균 463대(누계 2만 4,065대), 이동 거리는 일 평균 5,482㎞(누계 28만 5,084㎞)로 파악됐습니다.

 

 


주요 지점 이용률은 울산대학교 인근 무거동 15%, 성남동 젊음의 거리 8%, 태화강 국가정원 7%, 삼산, 병영, 화봉동 5%이며, 혁신도시를 포함한 인근 지역 이용률은 15% 정도로 나타났습니다.
이용 패턴은 통학, 관광, 레저 등 생활 복합형으로 나타났습니다.

 

 


시범운영 기간 나타난 시민들의 주요 요구 사항은 서비스 범위와 운행 대수 확대가 대부분으로 상당히 긍정적으로 나타났습니다. 정식 도입에 발맞춰 자전거 이용량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주요 거점 40개 지역에 주차 존을 설치하여 올바른 주차질서를 유도하고, 시민 편의를 위해 자전거 이용 포켓북을 제작 배포할 계획입니다.

 

 


울산시 전기 공유 자전거의 운영에 대해 다수의 다른 자치단체의 견학 및 지속적인 문의가 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는 울산시가 도입에 앞서 전문기관 정책 연구와 시민 여론조사, 자전거 이용 활성화 위원회, 울산형 전기 자전거 정책 포럼 등 많은 공론화 과정을 거쳐 고객 맞춤 모델을 적용하여 모범이 되었기 때문이 아닐까요.

 

 


공유 자전거인 만큼 사유화 방지를 위해 매회 경고 알림과 더불어 3회 이상 위반 시 적용되는 페널티(이용정지 10일)를 강화하고, 시민 부담 경감을 위해 정액권, 정기권 등 다양한 요금제를 도입하는 한편 안전모 착용률 향상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협의․추진할 예정이니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 울산 시민 여러분들의 든든한 이동수단이 되어 줄 공유 자전거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