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기자] 상상을 찍는 사진작가! 에릭 요한슨 -현대예술관 사진 전시
누리 GO/블로그기자2019. 10. 28. 00:18

어릴 적 상상했던 일들, 꿈속에서 일어날 것 같은 신비로운 상상의 세계를 사진 작품으로 만날 수 있는 전시가 있습니다.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드는 상상을 찍는 사진작가 에릭 요한슨 사진 전시를 보기 위해 울산 현대 예술회관을 다녀왔습니다.

 

 

풍선을 타고 날아올라가고 싶은 어릴 적 상상이 고스란히 담긴 작품이 눈길을 끕니다. 어떻게 이런 사진을 찍을 수 있을까?라는 의문도 함께 들었습니다.

 

 

에릭 요한슨에게 영감을 준 화가는 마그리트와 달리, 에셔였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그의 작품들은 초현실주의 그림을 연상하게 합니다.

 

 

 

초현실주의 작품에서 가장 흔히 표현되는 것 중 하나가 자연 풍경을 조작하는 것이지만, 그만큼 기발한 상상력과 디테일이 필요합니다. 왜냐하면 조금이라도 어색한 부분이 있다면 그 작품은 현실적으로 보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에릭 요한슨의 작품들은 상상과 디테일한 면 모두 완성도가 높은 편이었습니다. 작품 하나하나 감상할 때면, 어머나~! 하며 감탄사가 절로 나왔습니다. 이런 상상을 할 수도 있구나! 정말 신비롭다는 생각과 감흥이 생겼기 때문입니다.

 

 

△아이디어 스케치하기

에릭 요한슨의 작품 제작 과정은 간단한 아이디어 스케치를 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된다고 합니다.

 

 

△작품이 만들어지는 과정

아이디어를 내고 기획을 한 뒤, 사진을 촬영하고 컴퓨터 작업을 합니다. 컴퓨터를 통한 이미지 프로세스는 디테일을 살리기 위해 오랜 시간이 소모된다고 합니다. 그는 작품 발표 후 디지털 매체를 통해 자신의 작품에 대한 피드백을 하고 웹사이트에 피드백이 반영된 최종 버전을 공개한다고 합니다.

 

 

△작품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영상으로 볼 수 있다.

 

△작품이 만들어지는 과정 영상

이번 전시가 좋았던 점은 사진 작품이 만들어지는 전 과정을 영상으로 볼 수 있었다는 것이었습니다. 에릭 요한슨은 작품을 만드는 과정을 모두 촬영하여 영상에 담은 높은 비하인드 더 씬(Behind The Scenes)이 있습니다. 이 영상 속에는 에릭이 작품을 위해 소품을 제작하는 모습, 장소를 찾아가며 인물들이 직접 소품을 들고 촬영하는 전 과정과 포토샵 리터칭 하는 과정까지 담겨있습니다. 이 비하인드 씬은 전부 에릭이 직접 편집하여 만들었으며 제작 기간이 오래 걸렸다고 합니다.

 

 

도로가 반으로 갈라지고, 바다가 산산 조각나는 충격적인 조작된 풍경들은 고정관념을 와르르 깨부수고 관람객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줍니다.

 

 

△포토존이 마련되어 있다.

재미있는 사진을 배경으로 주인공이 되어 사진을 찍을 수도 있습니다. 많은 관람객들이 핀셋을 들고 별을 따는 주인공이 되어 보기도 하고, 귀여운 양과 함께 추억을 남겨보기도 합니다.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는 사람들

전시를 관람하면서 정해진 규칙에 의문을 가져보며 특별한 상상을 해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틀에 박힌 사고에서 벗어나 창의적인 생각들이 필요하신 분들이라면 이번 전시를 통해 영감을 얻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에릭 요한슨 사진전은 12월 29까지 관람하실 수 있고, 전시해설도 들을 수 있습니다. 평범한 일상이 지루하고 특별함을 꿈꾸시는 분들이라면 마법을 부린 것 같은 에릭 요한슨의 사진전을 감상해보시길 바랍니다.


 

 

◆ 상상을 찍는 사진작가[에릭 요한슨 사진전]

장 소 : 현대예술관 미술관

기 간 : 2019. 10. 18 ~ 12. 29

시 간 : 11:00 ~ 19:30(입장 마감 18:30) 월요일 휴관

가 격 : 일반 9,000원/어린이, 중고등학생 7,000원

전시해설 : 평일 오후 2시, 4시, 6시/주말 오전 11시, 2시, 4시, 6시

홈페이지 : https://www.hhia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