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지역 고등학교 무상교육이 2학기 개학과 함께 고3부터 시작됐습니다.
울산시교육청은 90억 원을 들여 일반고 3학년 1만 2천여 명을 대상으로 무상교육을 실시해 학생 1인당 평균 75만 원씩 부담이 줄어들게 되는데요.

 

 

그리고 울산지역 고등학교의 3학년 학생 1만 2,649명은 고등학생으로서의 마지막 학기를 '무상'으로 다니게 됐습니다. 이들 학생들은 수업료와 학교 운영지원비, 교과서 대금 등 하반기(분기별) 납부 금액에 대해 지원받게 됩니다. 전국의 모든 고등학교 3학년 학생 43만 9,700여 명이 1인당 약 74만 9,000원 씩의 가계 부담이 경감되는 셈이죠.

 

 


올해 고3은 자체 예산으로, 내년부터는 정부 지원을 받아 고2까지 무상교육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올해 고교 3학년 2학기 수업료 등은 전액 시교육청이 자체 조달하지만, 내년부터는 교육부(47.5%)·울산교육청(47.5%)·울산시(5%)가 분담하게 됩니다.

 

교육위는 올해 2학기 고등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2020년에는 고2, 2021년에는 전학년을 대상으로 수업료와 입학금, 학교 운영지원비, 교과서 비용 등을 면제하는 내용의 조례안을 본회의에 상정해 가결했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 71억여 원, 내년 258억여 원, 2021년 380억여 원 등이 수업료·입학금으로 지원됩니다.

 

 

 

울산의 고교 무상교육이 순차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모든 국민에 대한 교육받을 권리 보장과 학부모 교육비 부담이 줄어들겠죠. 앞으로도 교육 복지가 더욱 확대되어 2021년 이후에는 전 학년의 고등학생이 무상으로 교육받을 수 있도록 정책이 마련될 예정입니다. 여러분들도 많은 관심 가져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