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인 겨울을 나기위한 가장 필수적인 아이템이 바로 두툼하고 따뜻한 외투인데요.
다른 계절의 옷보다 훨씬 비싼 겨울옷을 늘 새옷처럼 똑똑하게 관리를 해서 오래 입을 수있는 방법을 울산누리와 함께 다같이 알아볼까요? 


 


모직코트/재킷은 자주 세탁하기 어려운 옷 중 하나입니다. 입고 난 뒤에는 어깨, 소매, 옷깃을 정리하는 등 기본 손질을 꼼곰하게 해줘야 옷의 모양새가 변하지 않는데요.
 모직코트를 입은 뒤에는 브러시나 스펀지를 이용해 결대로 먼지를 털어주고, 탈취제를 뿌려 옷에 배인 좋지 않은 냄새를 없앤 뒤 안감이 바깥쪽으로 나오게 뒤집어 통풍이 잘 되는 곳에 걸어두는 것이 좋습니다. 눈이나 비를 맞아 얼룩이 생겼을때는 얼룩 진 부분을 마른 수건으로 눌러가면서 닦아주고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눕혀 말립니다. 
 단, 말릴 땐 햇빛이 없는 그늘에 말려야 옷의 모양과 색상에 손상이 없답니다.



보온성이 좋은 니트는 세탁방법에 따라 옷의 수명이 결정되는 고급 소재입니다. 눈이나 비를 맞아서 털이 뭉쳐버리면 원래의 상태로 돌리기가 쉽지 않아 까다로운 소재의 옷이죠.
 우선 니트의 첫 세탁은 드라이 클리닝을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두번째 세탁부터는 울 샴푸를 물에 풀어 비비지 말고 가볍게 주무르듯이 세탁해주는 것이 좋고 보풀 방지를 위해서는 뒤집어서 세탁하는 것이 좋습니다. 니트를 뜨거운 물에 세탁했다가 유아용으로 변해버린 경우를 겪어본 일이 한 번쯤은 있을텐데 반드시 미지근한 물에 세택해야 한다는 점을 잊지 마세요!


 관리를 조금만 소홀히해도 군데군데 털이 빠져 입었을때 초라해보이는 앙고라 소재.
섭씨 30도 정도의 미지근한 물에 담가 중성세재를 넣고 재빠르게 2~3번 눌러 두드려줍니다. 가볍게 훑듯이 옷을 건져 수분과 거품을 뺀 다음 깨끗한 물에 3~4번 살살 헹구고 마지막으로 섬유 유연제를 조금 넣어 헹군 다음 타월 위에 올려놓고 말아서 수분을 제거합니다. 후엔 평평한 바닥에 널어 말리면 깨끗하게 오래 입을 수 있고 정전기도 예방됩니다.



가죽은 생각보다 손질이 쉽지만 관리 부족으로 옷을 버리는 경우가 잦습니다. 한 번입고 난 후 조금만 신경 써주면 고유의 부드러운 감촉을 오래 유지할 수 있죠. 평소, 가죽재킷을 입고 난 뒤 스펀지나 마른 수건으로 깨끗이 닦은 뒤 가죽 전용 스프레이를 뿌려 손질하고 계절이 바뀔 때에는 비닐 포장을 한 뒤 넓은 간격을 두고 보관을 합니다.

 눈이나 비를 맞았을 때는 얼룩이 진 주변에 약간의 물을 뿌린 뒤 바로 마른 수건으로 가죽에 생긴 주름을 살살 펴줍니다.






 패딩점퍼는 특수처리가 되어 있지 않아 물세탁이 가능하지만 물세탁을 하게 되면 솜의 부피감이 줄어 다시 살아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세탁 후, 건조가 패딩 옷 관리의 포인트!
 눈이나 비에 맞았을 때는 얼룩진 부분을 마른 수건으로 닦아낸 뒤 옷걸이에 걸어 통풍이 잘 되는 곳에서 자연건조 시킵니다. 패딩점퍼를 세탁할 때는 가루세제를 물에 풀어서 세탁하는데요. 그래야 세제가 뭉쳐 옷에 묻어나는 것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건조시킬 때는 부피감이 살아나도록 가끔씩 옷을 만져주고 열을 임의로 가하면 솜의 숨이 죽어버릴 수 있으니 빨리 말린다고 전열 기구를 앞에 두거나 햇빛에 내놓으면 안 된답니다.



 반나절만 입어도 금세 먼지가 내려앉고 얼룩이라도 묻으면 처치가 곤란한 벨벳 소재.
비나 눈에 맞으면 소재가 뒤틀리기 쉬우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먼지는 그때 그때 털어야 오랫동안 광택과 벨벳 소재 특유의 부드러움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벨벳관리에 가장 좋은 방법은 드라이클리닝이며, 옷을 접어서 보관하면 자국이 남아 쉽게 사라지지 않으므로 반드시 옷걸이에 걸어 보관해야 합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