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한 바다가 간절해지는 여름이 되면 수려한 해안 경관을 자랑하는 울산 전역에 있는 등대를 찾아 떠나면 어떨까 싶습니다. 지금은 무인도에 있는 유인 등대는 대부분 무인등대로 바뀌고 과학화된 첨단 기구로 불을 밝힙니다. 등대의 정확한 명칭은 항로표지 관리소이며, 울산에는 간절곶 등대, 화암추등대, 울기등대가 유인 등대입니다. 그 외는 무인등대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7번 국도와 해파랑길을 따라 떠나보실까요?

 

 

1. 간절곶 등대

 

울산의 옛 읍지에는 ‘간절곶에 해가 떠야 한반도에 새벽이 온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먼 바다에서 바라보면 간짓대처럼 뾰족하고 길게 나온 곳으로 보여 이름이 ‘간절곶’으로 붙여졌습니다. 간짓대는 옛날 빨래를 널던 대나무 장대를 말합니다. 한반도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뜨는 곳으로 새해 해맞이로 유명한 곳입니다.

 

 

옛 이름이 대송등대인 간절곶 등대는 간절곶 언덕배기 위에 있는 17m 높이의 등대입니다. 1920년 3월에 건립됐으며 이후 2차례의 등탑 개량을 거쳤습니다. 예전에 사용하던 등탑(등대 상단부)을 정원에 내려놓아 관람할 수 있습니다. 또 고대 세계 7대 불가사의 중의 하나인 로도스섬의 거상이 마당에 있는데, 기원전 290년쯤 소아시아 인근 로도스섬에 세워진 36m짜리의 축소 모형입니다. 고대 신화 속 태양의 신 ‘헬리오스’를 형상화한 것의 청동상입니다.

 

 

1층에 사무동이 있고, 2층 밀레니엄 전시실에는 항로표지 관련 안내자료 및 장비 전시, 선박 및 해양 관련 자료들과 울산항을 소개하는 시설을 갖추고 있습니다. 일반인에게 개방되어 등대의 필요성이나 입지 조건, 울산의 항만과 공업단지와 관련한 자료로 설명할 수 있어 체험과 학습의 장으로 활용할 수 있고 등대체험도 가능합니다.

 

체험 숙박시설 규모는 24평형 1세대(방 3칸)이고 냉장고, TV, 가스레인지, 에어컨, 침구 및 주방용품 등(취사 가능)이 있습니다. 이용 가능 인원 1일 최대 12명(1팀만 가능)입니다. 대상은 초ㆍ중ㆍ고등학생이 하의 자녀를 동반하는 가족(자녀 미 동반 시 신청 불가)으로 교육 및 체험행사를 목적으로 하는 청소년 사회복지시설 등 사회 소외계층입니다.

 

(운영시기)   매주 금요일~일요일 중 1박 2일      ※ 이용정지 기간 : 매주 월요일~목요일

(이용 시간)  오후 2시부터 익일 오전 12시까지(1박 2일)

(신청 방법)  울산지방 해양수산청 홈페이지(http://ulsan.mof.go.kr/index.do) 신청

울산지방 해양수산청 홈페이지 메인화면의 ‘등대체험 숙소’ 클릭 또는 ‘항로표지-> 등대체험 숙소-> 신청하기’에서 신청.  사용 전월 1일부터 10일까지만 신청 가능 (예, 2월 숙박은 1월 1~10일 신청)

 

(주  소)   울주군 서생면 간절곶 1길 39-2

(문  의)   052-239-6313

 

 

 

 

 

 

 

 

2. 화암추 등대

 

간절곶 등대를 지나면 진하 해수욕장 끝에 명선교 다리 앞에 무인등대인 강양등표가 있습니다. 그다음 울산신항 남방파제 있는 ‘피사의 등대’로 불리는 범월갑 방파제 등대가 있는데 들어갈 수가 없습니다. 태화강역에서 아산로를 따라 꽃바위 쪽으로 달리다가 문현 삼거리에서 바다 쪽으로 내려가면 화암추 등대가 우뚝 솟아 있습니다. 울산항 진입항로 입구에 설치되어 있어 현대중공업 해양사업부를 끼고 방파제를 따라가면 화암추 등대가 나옵니다.

 

 

화암이란 말의 뜻은 바다 위의 돌에서 꽃이 피어났다는 의미로 등대 앞바다 위로 돌출된 검회색 바탕의 큰 바위 표면에 하얗게 핀 꽃문양이 있어 꽃바위, 즉 花岩으로 불렸습니다. 특히 예전에 이곳은 아침 해가 떠오를 무렵 바닷물이 만조를 이루었을 때 출렁이는 물결에 드리워진 꽃무늬 바위가 절경을 이루어 그 모습을 ‘화암 만조(花岩晩潮)라 부르면 방어진 12경 중 제1경으로 꼽았을 정도로 아름다웠다고 합니다.

 

화암추 등대는 백색 원형 철근콘크리트 구조로서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등대(44m)로 최초로 엘리베이터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하늘에서 내려다보면 갈매기 형상을 하고 있어 뛰어난 조형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방위별 사이트에 따른 울산항만의 모습을 구현하고 지형 테란인 디오라마를 설치하여 전망대에서 내려다본 전경은 생동감 넘치는 울산항과 24시간 불빛을 내뿜는 산업 단지의 역동성을 한 몸에 느낄 수 있습니다.

 

 

등대 1층에는 사무실과 전시관이 있습니다. 전시홀에는 등명기, 나침반 및 패철, 화암추 등대의 역할, 울산항, 세계의 등대 등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8층 해상전망대에는 울산 12경과 4방위를 형상화한 동양의 사신도 및 24방위를 전시하고 있습니다. 사방 벽에 있는 사신도에서는 박진감이 넘치는 필치를 느낄 수 있으며 신비로운 느낌을 줍니다.

 

(주  소)  울산광역시 동구 화암 등대길 50 항로표지 관리소

(문  의)  052-201-2602

 

 

 

 

 

3. 슬도 등대

 

나와서 방어진항 끝의 동진 포구에는 아름다운 섬인 ‘슬도’가 있습니다. 방어진 12경 중 제2 경이 바로 ‘슬도명파(瑟島鳴波)’인데 바위섬으로 이뤄진 슬도의 모양새가 꼭 거문고를 엎은 놓은 것 같습니다. 이 바위 기슭에 사납게 파도가 밀어닥치면 그 파도의 울림이 거문고를 켤 때 나는 소리같이 아주 적막하고 쓸쓸히 들려온다는 데서 유래됐다고 합니다.

 

 

지금은 방파제로 연결되어 이름만 섬으로 돌고래 모양의 탑이 인상적입니다. 슬도의 중심에 서 있는 하얀 등대에는 예술적인 돌고래 등탑 벽화가 있습니다. 방파제 끝에 빨간 등대도 있는데 모두 무인등대입니다. 마을 골목으로 들어가면 ‘향수 바람길’이라는 벽화 골목이 나오고 바닷가 쪽으로 가면 대왕암 공원으로 가는 해안 길이 이어집니다.

 

(주  소)  울산 동구 방어동 슬도 등대

 

 

 

 

 

 

4. 울기 등대

 

울산에서 가장 오래된 등대인 울기등대는 대왕암공원 내에 있습니다. 울기등대는 1987년 백색 등으로 주변의 소나무 성장으로 인해 해상에서 식별이 어려워 더 등대의 기능을 정상적으로 유지하지 못하여 신등탑 건립을 하였습니다. 울기등대 최초 건립은 1904년 일본 해군성에 ‘한국울산항각 을기등간’공사착수 기록이 남아있습니다. 목조 건물로 러‧일 전쟁 당시 일본 해군을 도와 군사 전략적 역할에 이용되었습니다. 구등탑은 구한말 시대의 건축양식을 내포하여 문화재 재청으로 등록 문화재 제106호로 지정되었습니다. 사진에서 앞에 있는 등탑입니다.

 

 

1층 휴게실과 2층 홍보관, 회의실 3층은 사무실, 4층 전망대가 있습니다. 홍보관에는 ‘4D 입체 영상관, 선박 조정 체험관, 홍보 영상실’이 있습니다. 입체 영상은 하루 6회 15명 정원으로 상영합니다. 선박 조정 체험관은 자동차 운전하는 것과 같은 시스템으로 배를 운항해 볼 수 있습니다. 키와 핸들을 작동하면 넓은 바다로 가다가 좌우로 움직이고, 장애물도 나와 마치 캐리비안의 해적이 된 기분이 듭니다. 홍보 영상실에는 등대지기의 하루 일상을 담은 다큐멘터리가 볼만합니다.

 

 

 

(주  소)  울산 동구 일산동

(문  의)  052-251-2125

 

 

 

 

(공통 사항)  개방 시간은 하절기/오전 10시~오후 6시, 동절기/오전 10시~오후 5시, 월요일 휴관

 

무더운 여름에 친구나 가족들과 울산의 아름다운 등대 여행을 떠나보세요. 예전만큼의 낭만은 없지만, 한여름 밤의 낭만을 꿈꾸며 더위를 식혀 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Posted by 여행보내주는여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동네아재 2019.07.17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너무 이쁘네요.

  2. BlogIcon 옆동네아재 2019.07.17 18: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가봐야겠네요~

  3. 제시 2019.07.18 0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익한 정보네요~~~

  4. 야생초 2019.07.18 0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답네요
    한번 가보고 싶어요

  5. 푸르다 2019.07.18 0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등대네요
    시원한 바닷가
    그리고
    품고있는 이야기들
    시간 내어서 가려고요

  6. 끝없이 2019.07.18 1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훌륭한, 좋은 안내길에 감사 드립니다. 차례대로 둘러보고 싶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