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도심에서 볼 수 있는 재래시장으로 태화 종합시장 오일장을 방문하였습니다. 태화 오일장은 5일과 10일에 열리는데요. 예전에 태화 종합시장이 장날이 아닌 날에 왔을 때는 큰 시장인 줄을 몰랐었는데, 입구의 안내지도를 확인하고 태화 종합시장이 엄청 크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입구 쪽의 길은 시작부터 조금 특이한 풍경을 볼 수 있었는데 다른 오일장과는 다르게 입구가 약간 오르막이 있어서 저 멀리까지도 볼 수 있었습니다. 오일장이 약간은 미로같이 되어 있어서 어디서부터 돌아서 오일장을 다 둘러볼지 고민하였는데 큰길 말고 골목길로 먼저 가보았습니다.

 

태화 오일장에는 골목골목 할머니들의 좌판이 들어서 있었습니다. 조금 가니 태화 종합시장 고객지원센터가 보였고 '태화시장 권역 주차장 조성사업' 주민설명회 현수막을 볼 수 있었습니다. 태화 종합시장 오일장은 규모가 크기도 하고 주차장 조성사업이 꼭 필요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방문객도 상인분들도 많으니 화장실도 증설하여 설치하고 깨끗이 관리하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재래시장을 방문하면 제일 먼저, 맛있는 먹거리들이 눈에 띄였습니다. 다른 일반적인 파전의 두 배는 되어 보이는 파전이 정말 먹음직스러웠습니다. 콩국도 먹고 싶어서 기대하고 있었는데 1500원에 양껏 먹을 수 있었습니다. 기발하게 빨대와 같이 주셨습니다. 고소하고 짭짤한 콩국을 먹으니 달달한 빵이 당겨서 흑미 찹쌀빵을 또 맛보았습니다. 달콤하고 쫀득한 빵이 정말로 맛있었습니다. 저렴하고 풍성한 야채들은 재래시장의 또 다른 장점이었습니다.  

 

 

재래시장에도 트렌드가 있습니다. 그때 그때 건강식품 좌판을 보면 대표 식품이 바뀌는데 최근에는 새싹보리와 노니 과자가 유행인 것 같았습니다.  맛있는 먹거리로 비빔당면과 족발도 눈에 띄었습니다. 비빔당면을 보는 것이 흔치는 않기 때문에 태화 오일장에서 꼭 맛보면 좋겠습니다. 메밀전병도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태화 오일장은 이용객분들이 워낙 많아 전통시장의 번화가라고 할 수 있기 때문에 ~리단길에서 볼 수 있는 청년가게는 생각을 하지 않았는데 한 군데를 볼 수 있어서 반가웠습니다. 곱창집이었는데 일러스트가 예뻤습니다. 담금주를 판매하는 좌판도 있었는데 솔방울인 줄 알았는데 아주머니께서 잣이라고 말씀해 주셔서 놀라기도 하였습니다. 시장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시장 도넛인데 여러 종류의 빵과 함께 슈크림을 필링해 놓은 빵 좌판도 있었습니다.   

 

 

시장 건물주변에서는 특별한 공간을 볼 수 있었는데 바로 '미니소방차'였습니다. 뉴스에서 시장화재 소식을 들으면 안타까울 때가 많은데 미리 대비하는 차원에서 미니소방차를 설치해 놓은 것 같았습니다. 다른 곳에서는 소화기가 설치되어 눈에 띄게 배치되어 있는 모습도 볼 수 있었습니다. 마지막으로는 작은 게 튀김도 보고 오픈되어서 닭발을 석쇠에 굽는 것도 보았습니다. 하나하나 먹거리 종류가 다양한 태화 종합시장 오일장이었습니다. 골목골목 갈 곳이 많고 먹거리가 많은 태화 종합시장 오일장에 한 번 방문해 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엑스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