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는 색채의 향연 초청기획으로 ‘아프리카 현대미술전’이 울산문화예술회관에서 전시되고 있습니다. 

5월 30일부터 6월 15일까지 제1전시장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는 더 많은 시민과 직장인들이 관람할 수 있도록 개방 시간을 오후 8시까지 1시간 연장하여 운영되고 있습니다.

 

 

아프리카 미술은 19세기 말~20세기 초 간결한 조형성과 강렬한 원색으로 현대 미술계에 큰 영향을 주었습니다.  특히 피카소, 마티스 등은 물론 국내 거장들에게도 중요한 영감을 주었던 아프리카 미술의 자유로

운 현대성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서구 현대미술을 따르면서도 아프리카 특유의 시각과 에너지를 담아내

세계 미술계로부터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칸킨다의 '무제'

 

압두나의 '무제'

아프리카 8개국 작가 18명의 회화작품 50점으로 채워졌습니다. 아프리카 현대미술의 거장으로 태초의 빛을 그린 팅가팅가(탄자니아)와 우리나라 초등학교 교과서에 수록된 키부티(케냐), 아프리카 현대미술계를 이끄는 헨드릭(탄자니아)의 작품은 물론 다비드(남아공), 두츠(세네갈) 등 다양한 작품을 만날 특별한 기회가 될 것입니다. 아프리카가 가진 특별한 조형성과 정신을 작가마다 개성으로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헨드릭 릴랑가의 '행복한 가족'

첫 번째 작품으로는 주베리의 ‘무제’를 만납니다. 라이언 가족 한 점과 여러 동물이 그려진 그림인데, 색에 대해서 굉장히 자유로운 화가입니다. 노을 속에 물든 붉은 하마, 진한 감색의 밤하늘 빛에 노출된 파란 코끼리 등 꿈속에서나 있을 법한 색에 마법을 걸었고 그것을 현실로 드러내는 특별한 능력을 지녔습니다.

 

주베리의 '무제'

팅가팅가의 ‘버스, 황금돼지, 나비, 가족, 얼룩말’ 그림이 선보입니다. 독학으로 그림을 그렸고 공사장에서 일하면서 주변의 재료들을 가지고 자기 생각을 나타냈습니다. 윤곽선을 그리고 색칠을 한 부분이 눈에 띄고 얼룩말의 표정이 인상적입니다. 자신이 고향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얼룩말로 표현했다고 하는데 찡하게 느껴집니다. 본인이 철근을 용접해 만든 액자 틀을 꼭 눈여겨 보세요.

 

팅가팅가의 '얼룩말'

그 외 움쿰바는 동물병원을 만화의 한 장면처럼, 병 앞에 인간과 동물이 서로 분리되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해학적으로 들려주고 있습니다. 캄빌리는 새로운 세계를 찾고자 하는 아프리카 사람들의 심성과 수많은 나비가 한 화면에서 어우러지는 것으로 이상향을 담았습니다. 헨드릭 릴랑가는 형식을 넘어 자유로운 현대성 세계를 탐험하고 있습니다.

 

움쿰바의 '동물병원'
캄빌리의 '무제'

두츠의 그림은 백 개의 작품을 하나의 작품으로 설치미술에 썼던 그림 몇 점이 있습니다. ‘100=1, 1+100’ 숫자와 흑백으로 이루어진 화폭에 신문지, 골판지, 크레용으로 붙이고 긁어내며 졸라맨 같은 사람과 차가 등장시켜 자신의 우주론을 펼칩니다. 케베는 사람을 주로 그렸는데 서로의 존재를 인정하면서 삶의 행복을 찾으려고 했답니다.

 

케베의 '무제'

압두나는 꿈의 환상적 세계를 자유분방한 회화세계로 시각화한 작품으로 대중의 눈을 사로잡은 작가입니다. 콜라주 기법이 특징이고 ‘탈 것’들이 많이 등장합니다. 아세파는 아라다의 여인들을 주로 그렸습니다. 아라다는 에티오피아에 처음 들어선 ‘물랭루주’와 같은 공간으로 전통을 현대로 나아가게 하는 상징적인 장소입니다. 관능적이고 몽환적인 분위기로 클림트의 여인들과 흡사하다고 하나 저는 다르게 느껴집니다. 룰세게드의 그림도 있습니다.

 

아세파의 '아라다의 여인'

키부티는 정규 교육을 받지 못한 그가 ‘아웃오브아프리카’의 저자 카렌 블릭센을 만나서 본격적인 작품 활동을 하게 되었답니다. 인간과 자연과의 하모니를 추구하여 존재적 의미를 부각하는 초자연 주의 예술가입니다. 동화 ‘괴물들이 사는 나라’의 그림과 흡사해 깜짝 놀랐습니다. 카툰은 다양한 문양이나 같은 문양을 반복적으로 수용하여 하나의 패턴을 형성시켜 꿈을 이야기하고자 했습니다. 큰 손과 발을 강조하였는데 네 개씩만 그려져 있습니다. 어떤 의미가 있는지 와서 들어보세요.

 

키부티의 '무제'

칸킨다는 전쟁으로 인해 사람들의 몸과 마음이 뿔뿔이 흩어졌을 때 절망에 빠지지 않기를 바라는 갈망을 밝은 색감으로 키워냈습니다. 무칼라이의 작품 곳곳에 하늘, 구름, 빗방울을 그려내어 비를 모아 두고 싶은 간절한 소망을 호리병으로 표현하여 주목을 받아 왔습니다. 하늘 여신이 빗으로 머리를 빗으면 비가 내린다는 아프리카의 신화를 현대적인 기법으로 표현한 인상적인 작품이었습니다.

 

무칼라이의 '무제'

음파두는 자유분방한 색과 재료, 강한 파스텔 색조, 알루미늄판을 통해 여러 메시지를 던진다. 스크래치 기법으로 흰색 윤곽선이 특징입니다. 다비드, 아마르, 아부샤리아 등의 그림이 있습니다. 아프리카 현대미술에서 나타나는 색채의 비밀은 우리에게 순수성을 깨닫게 하고 있습니다. 자연과 공존하는 삶을 토대로 다양한 사고와 변화를 도모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음파두의 그림들

한편 이번 전시장에는 아프리카만의 예술성을 생생하게 전달해 줄 전문해설사(도슨트)가 배치되어 있습니다. 매일 6회씩 시민들에게 다가가 아프리카 현대미술을 더욱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전시작품에 대한 관람 해설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아는 만큼 보입니다. 미리 조금 아시고 해설을 들으시면 더 풍부하게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제목이 '무제'가 많습니다. 가족끼리 서로 제목 붙이기 놀이를 해 보세요. 재미있는 관람이 될 것입니다. 다만 해설이 끝난 뒤 조용하게 말해야겠지요?

 

■ 아프리카 현대미술전「전시작품 관람 해설」

관람 해설 : 2시, 3시, 4시, 5시(일반인 대상)

문의 : 052) 226-8524(전시 교육팀)

월요일은 휴관, 무료주차권 배부

홈페이지 http://www.ucac.or.kr/index.html

주소 : 울산광역시 남구 번영로 200

 

 

 

 

 

 

Posted by 여행보내주는여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디다 2019.06.04 19: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프리카의 자유로움, 에너지를 개성넘치게 표현한듯 합니다^^
    그림을 잘 모르지만...화려함도 있는것 같고
    한번 가보고 싶네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