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울산대공원 장미축제 Love Story in Ulsan 개막행사 다녀왔어요!

 

많은 울산 시민 및 전국 여행객들이 기다려 온 2019 울산대공원 장미축제, 따뜻한 햇살이 내리쬐던 5월 22일(수) 개막행사와 함께 시작되었습니다. 한 달여 전만 해도 푸릇푸릇한 장미 줄기와 잎만 무성했던 울산대공원 장미원은 알록달록 커다란 꽃망울들이 맺혀 아주 장관을 이루었으며 달달한 장미향기가 코끝을 간지럽히며 울산대공원 전체에 퍼져나가고 있었습니다.

 

장미축제는 장미원에서 꽃구경을 하는 것 뿐만 아니라 다양한 행사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이번 한 주를 알차게 꾸며줄 행사내용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2019 울산대공원 장미축제 포스터

 

2019년 5월 22일(수)~26일(일)까지 5일간, 울산대공원 남문 광장 일대와 장미원에서 진행되는 장미축제는 아침부터 늦은 밤까지 알찬 행사들로 가득 채워져 있습니다.

 

축제시작 전부터 장미 가득한 꽃밭을 구경하기 위하여 장미원을 방문하는 울산 시민들도 적잖이 많았습니다. 친구들과, 가족들과, 연인과 행복한 추억을 카메라에 담는 모습도 심심찮게 볼 수 있었습니다.

 

장미축제 개막식에 참석하여 둘러본 따끈따끈한 축제 현장을 소개해 볼까요?

 

 

▲ 남문 광장을 채운 체험 부스들

 

▲ 장미와 관련된 체험 및 판매 상품을 만날 수 있다.

 

▲ 장미 음료를 시음하는 울산 시민들

 

■ 남문광장 전시체험행사 '장미빌리지'

 

축제기간 내내 오전 9시부터 오후 22시까지 지속 운영되는 장미빌리지는 사회경제적기업이 참여해 장미 관련된 다양한 체험 또는 상품을 판매하는 체험부스입니다. 이곳에서 발생된 판매수익금 일부를 기부하는 것으로 되어 있으니, 좋은 취지에서 상품을 구매하거나 체험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장미인형 만들기, 장미음료 시음행사, 장미 그림 판매 등 다양한 부스가 있어 구경하는 재미도 있지요. 어린 아이를 동반한 부모님들은 이색활동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도 하였습니다.

 

 

 

▲ 장미원 전경

 

▲ 장미원을 가득 메운 다양한 장미꽃들

 

▲ 장미를 촬영하고 있는 사진 동호회 시민들

 

■ 300만 송이 장미가 만발한 '장미원'

 

전국 최대 규모라고 할 수 있는 무려 300만 송이의 장미꽃, 약 265종의 장미가 심어져 있어 장미만 구경해도 시간가는 줄 모를 것 같습니다. 단연 이번 축제의 주인공이자 메인 장소인 장미원은 형형색색 아름다운 꽃송이들로 가득 차있습니다.

 

꽃다발로 묶어서 판매되던 그 장미의 모습과는 비교도 안 될 정도로 아름답고 큼지막한 꽃송이가 주렁주렁 매달려 있는데, 이루 말로 설명할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답습니다.

그 꽃의 매력에 흠뻑 빠진 어르신분들은 장미꽃과 함께 서로의 모습을 사진에 담아주기에 여념이 없고, 젊은 커플들은 셀카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었습니다. 전문 사진작가의 모습도 심심찮게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이 장미원은 축제기간 동안 오전 9시부터 오후 22시까지 입장 가능하며, 성인 2천원, 청소년 1천원, 아동 5백원의 입장료를 지불해야 합니다.

 

 

▲ 장미원 내 '미네르바의 정원'

 

▲ 장미사진 콘테스트 입선작 전시

 

■ 화려한 조명으로 꾸며진 미네르바의 정원, 그 속에 전시된 '장미사진 콘테스트 입선작품'

 

4월 19일~5월 16일까지 '장미사진 콘테스트' 온라인 접수가 진행되어 입선된 작품 사진들을 장미원에서 만나볼 수 있는데요. 사진찍기 더할 나위 없이 좋은 미네르바의 정원 내부에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행복한 가족의 모습, 꽃속에 파묻힌 집과 다양한 풍경 등 다양한 소재거리의 사진이 모여 있습니다. 사진을 보기만 해도 그 기분이 공감되는 것 같아 절로 흐뭇해집니다.

이 전시회 또한 장미축제 기간 내내 설치되어 있을 예정이므로,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습니다.

 

 

▲ 시민과 함께하는 점등식 행사

 

▲ 장미축제 개막을 알리는 점등 퍼포먼스

 

■ 개막식에만 진행되었던 '점등식 및 점등 퍼포먼스'

 

5월 22일 개막행사에 참석한 분들을 위한 특혜라고 할 수 있는, 화려한 점등식 및 불꽃 퍼포먼스 또한 만날 수 있었습니다. 이번 점등식에서는 추첨을 통해 선정된 50명의 울산 시민과 다수의 내빈들, 포틀랜드 장미축제 관계자까지 참석했다는 점에서 굉장히 의미있는 행사였습니다.

개막 점등식 버튼이 터치되면 화려한 불꽃과 레이져쇼가 함께 하늘을 수놓아 감탄이 절로 나오는 풍경이 연출되었습니다.

 

 

▲ 로즈밸리 콘서트 무대

 

▲ 개막공연 'FANTASTIC LOVE' 중 오케스트라 공연

 

■ 초청가수 및 음악가와 함께 하는 '로즈밸리 콘서트'

 

많은 장미축제 방문객들이 기대하는 것이 바로 로즈밸리 콘서트가 아닐까 싶습니다. 매일 밤 8시부터 시작되는 로즈밸리 콘서트는 핫한 초청가수의 무대로 알차게 꾸며져 있는데요.

 

1. 5월 23일(목) [장미 스며드는 Jazz Perfume]

   재즈보컬리스트 웅산, 기타연주가 찰리정, 하모니카 마스터 전재덕

2. 5월 24일(금) [사랑의 추억소환 콘서트 응답하라! 청춘아!]

   8090시대를 풍미했던 가수 유리상자, 정동하, 박학기, 강은철, 마틸다

3. 5월 25일(토) [볼빨간 스무살의 수줍은 장미]

   최근 초특급 인기 가수인 볼빨간 사춘기, 스무살, 스웨덴세탁소

4. 5월 26일(일) [폐막공연: 나는 나비, 너는 장미]

   YB (윤도현밴드) 1시간 30분 간의 단독 공연

 

벌써부터 장미축제 연관검색어에 볼빨간 사춘기와 윤도현밴드 등이 등장할 정도로 이번 콘서트에 대한 시민들의 기대가 어마어마 합니다. 매일 심심할 틈 없이 알차게 꾸며진 장미축제 이벤트 내용만 봐도 한껏 흥이 오르는 것 같습니다.

 

 

▲ 장미축제 일정표

 

이 외에도 장미원을 찾은 장미원을 찾은 관람객과 함께 사랑과 장미에 관련된 사연을 소개하는 토크쇼 '행복스튜디오', 어린이 방문객들을 위한 '러브스토리 인형극', 장미원 내 갈티못에 설치된 장미로드 '러브매직 마법의 연못', 장미 모티브 이색 의상을 입고 펼쳐지는 시민 참여 행사 '워킹퍼레이드' 등 볼거리와 즐길거리는 굉장히 다양합니다. 

 

매일매일 색다른 즐거움으로 울산을 떠들썩하게 만들 2019 울산대공원 장미축제!  축제가 끝나는 26일(일)까지 하루도 빼놓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Posted by 엘리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