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강 복원과정, 자연환경대상 최우수상 수상
울산 GO/Today2011. 11. 25. 17:48


 태화강 생태하천 복원 과정을 담은 ‘도심속 생태자연의 숨결, 태화강’이 제11회 자연환경 대상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에 선정되었습니다.

 울산시는 환경부 주최, (사)한국환경계획․조성협회 주관 ‘제11회 자연환경 대상 공모전’에 ‘도심속 생태자연의 숨결, 태화강’ 작품을 응모, 이같이 선정됐다고 밝혔는데요. 


  이번 공모전 시상 내용은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등으로 구분 실시되었습니다. 울산시는 응모 작품에서 태화강의 과거와 현재의 모습을 비교하면서 2004년 ‘에코폴리스 울산선언’ 이후 시민과 함께 태화강 십리대숲 보전을 위한 노력, 태화강 수질을 정화하기 위한 하수 처리장 건설과 하수관로 정비사업 추진, 태화강의 퇴적오니 제거와 유지수 개발사업 등의 과정을 실었습니다. 또한 사라질 위기에 처한 십리대숲 보전을 위해 시민과 환경단체가 함께 노력한 부분과, 과거 태화들 주거지역을 하천구역으로 변경하여 태화강의 친수공간인 태화강대공원 조성 등 그간 태화강을 살리기 위하여 노력한 내용들을 담았습니다.

 울산시 관계자는 “과거 공업용수로도 사용이 불가능한 6등급의 수질로 물고기가 죽어가고 악취가 풍겨 시민들로부터 외면당하고 버려졌던 태화강이 이제는 연어와 은어가 회귀하고 수달과 너구리가 서식하는 등 생태계가 회복되어 127종의 조류와 41종의 어류를 비롯한 430여 종의 동․식물이 서식하는 생태계의 보고로 탈바꿈되었다”면서 “이번 공모전에서 이러한 노력의 과정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습니다.시상식은 11월 25일 서울 송파구 충민로 가든파이브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한편 울산시는 최근 태화강 복원과 친수 공간 조성으로 정부의 각종 공모전에서 잇따라 수상하는 쾌거를 거두고 있습니다. 2009년에 국토해양부에서 주최한 ‘아름다운하천 100선’과 지식경제부에서 주최한 ‘우수디자인선정’에서 최우수상과 우수상 수상을 시작으로 2010년에는 ‘제18회 조선일보환경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하고 ‘제2회 대한민국국토도시디자인대상’에서 역시 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