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의 불청객인 미세먼지와 황사가 없는 날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게다가 벚꽃까지 만개하여 봄 나들이를 하기에 최고의 날씨를 선보이는 이때 여러분들은 어디로 봄 나들이를 계획하고 계신가요? 수변공원으로는 유명한 남구 선암호수공원도 봄이면 매화를 시작으로 벚꽃이 아름다워 봄철에 특히 많이들 찾는 곳입니다. 각 계절마다 다양한 풍경을 만날 수 있는 곳이라 선호도가 높은 선암호수공원의 매력의 포인트는 바로 호수라고 생각합니다. 오늘 소개해 드릴 곳은 남구가 아닌 북구의 또 다른 수변공원인 화동못 수변공원입니다. 남구 선암호수공원만큼의 규모는 아니지만 한적하면서도 호수의 편안한 풍경을 감상하며 산책을 즐길 수 있는 곳입니다. 

 

 

화동못 수변공원에 도착을 하니 제법 넓은 주차장을 구비하고 있어 북구에 사는 분들에게는 이미 잘 알려진 곳이자 즐겨 찾는 인기 장소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봄이라고 입구에는 예쁜 색색의 팬지류들이 심겨 있습니다. 

 

 

그리고 보기만 해도 탄성이 절로 나올만큼 아름답게 피어난 벚꽃이 먼저 인사를 합니다. 그 아래로는 작은 정자쉼터가 세워져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화동못의 초입 풍경입니다. 

 

 

계단을 따라 오르니 드디어 화동못의 자태가 눈에 들어옵니다. 화동못 수변공원의 설명과 안내도가 있습니다. 규모는 작지만 아기자기한 맛이 있으며 곳곳에 쉴 수 있는 공간이 있어 나들이 장소로 참 좋은 곳입니다. 

 

 

봄에는 이렇게 벚꽃도 가득 피어나 봄 나들이 장소로는 최고입니다. 울산의 숨은 벚꽃 명소라 해도 손색이 없습니다. 그리고 어딜 가나 벚꽃 명소들은 사람들에 치여서 조금 지치기 쉬운데 비해 여기는 그나마 한적하면서도 여유롭게 풍경을 즐길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곳곳에는 이곳을 찾는 이들이 쉬어갈 수 있는 쉼터와 벤치가 마련되어 있고 운동시설도 구비되어 있습니다. 

 

 

화동못 주변을 돌아 안쪽으로 더 들어가면 작은 연못들이 나타나게 됩니다. 이 사진을 보니 어디선가 본 듯한 생각이나 어떠한 풍경이 연상되지 않으십니까? 저는 이 풍경을 보니 경주 보문정이 생각났습니다. 벚꽃 명소로도 유명하고 사진가들이 사진을 찍는 곳으로도 아주 유명한 곳이지요. 그에 못지않게 예쁜 풍경입니다.

 

 

봄날 치고는 하늘은 맑은데 꽃샘 추위로 바람이 꽤 쌀쌀합니다. 거센 바람에 벌써 꽃잎들이 물 위로 많이 떨어졌습니다. 나중에는 물 위로 꽃잎만 가득할 날도 그리 멀지 않았겠다 싶군요. 

 

 

짧디 짧은 봄인데 벚꽃 피어난 풍경을 볼 수 있는 날도 손에 꼽을 정도니 이 풍경 놓치기 참 아깝습니다. 꽃그늘 아래에서 머무는 것만으로도 행복감이 찰랑거릴 겁니다. 이 길을 사랑하는 이와 함께 걷는 것만으로도 충만한 기쁨과 벅참을 느끼고도 남을 테지요. 

 

 

화동못 수변공원 끝자락에는 등산로가 이어집니다. 그래서 화동못 수변공원 입구에는 흙먼지를 털 수 있는 에어건 시설이 되어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화동못 수변공원을 거쳐 무룡산 등산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저 역시 기회가 된다면 화동못 수변공원 산책에 이어 무룡산 등산도 해보고 싶습니다. 

 

 

따스하고 아름다운 봄날에 멀리 가긴 부담스럽고 가까운 곳 어디로 나들이 갈까... 고민하시는 분들이라면 살짝 기억해 두셔도 좋겠습니다. 아이를 둔 가정이라면 아이와 함께 자연 속에서 마음껏 뛰놀며 연못 속 올챙이들도 만나고 소금쟁이 등 다양한 생명들도 찾아보면서 자연과 더불어 행복한 시간 가져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우다다집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log.ulsan.go.kr BlogIcon 명품서진 2019.04.09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동못 멋지네용.
    가 봐야겠어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