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사는 신라시대에 창건된 고찰입니다. 옛 절은 사라지고 지금의 절은 그 이름을 이어받아 다시 창건된 것이지요. 절은 울산광역시 울주군 남양산과 문수산 사이에 위치합니다. 두 산 봉오리 사이의 골짜기에 자리하는데 부도가 많아 "부도골"이라고 불렸다고 전합니다. 



▲ 청송사 가는 길.


문수초등학교 옆으로 난 길을 따라 걷습니다. 이 길의 이름은 "청송길". 역시 청송사의 이름을 딴 길입니다. 청송사(靑松寺)의 "청송"이란 이름을 풀이하면 "푸른 소나무"란 뜻입니다. 청송길을 걷다보면 왜 이런 이름을 붙였는지 금새 알게 됩니다. 숲길은 온통 소나무가 가득합니다. 



▲ 새로 들어선 청송사 종탑.


먼저 청송사에 들리기로 합니다. 지금 서 있는 절의 건물은 근래에 지어진 건물입니다. 청송사가 창건된 것은 신라시대의 일입니다. 보물로 지정된 청송사지 3층석탑이 바로 통일신라의 양식이지요. 청송사란 지명과 청송사지란 지명이 지도에 보이는 것은 바로 이 때문입니다. 



▲ 청송사 전경.


옛 절이 사라졌어도 청송사를 찾는 의미는 있습니다. 첫째, 석물입니다. 신라시대 이곳의 위세를 드러내는 석탑과 부도들이 전하기 때문입니다. 둘째, 부도골의 절터입니다. 지금 다시 지어진 청송사 말고도 석탑이 위치한 곳, 부도가 있는 곳 모두 옛 청송사의 영역이었습니다. 



▲ 심우도.


대웅전 벽에서 불교의 그림인 "심우도(尋牛圖)"를 봅니다. 소를 찾는다는 의미인 심우도는 한 동자가 소를 잃고 소를 찾아 해매는 모습을 여러 장의 그림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소는 인간의 본성을 나타내는 상징입니다. 소의 발자국을 쫒는 동자의 모습과 옛 청송사의 흔적을 찾는 제 모습이 겹쳐집니다. ^^



▲ 고양이 한 마리가 나그네를 반겨준다.


아,, 나그네를 반겨주는 절의 터줏대감이 있습니다. 고양이 한 마리가 절 앞마당을 가로질러 가까이 다가 오네요. 누가 기르는 고양이는 아닌 듯 한데, 먹이를 챙겨주는 분이 있는지 건강한 모습입니다. 기념으로 사진 한 장을 찍어도 얌전한 모양입니다. 



▲ 보물 382호인 청송사 3층석탑.


절을 봤으니 이제 석탑을 보러갈 차례입니다. 이 석탑은 통일신라 시대의 양식입니다. 가치를 인정받아 보물 382호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습니다. 비율이 잘 잡혀 그리 크게 보이지 않지만, 눈 앞에서 보면 그 큼직한 덩치를 실감하게 합니다. 석공이 이 탑을 만들 때는 이 일대 역시 청송사였을 것입니다. 


 

▲ 청송사 부도. 


조금 떨어진 곳에 부도가 있습니다. 앞에서도 말씀드렸듯이 이 일대는 "부도골"이라고 불렸습니다. 부도는 불교 승려의 묘탑을 말하는데, 부도가 많다는 것은 그만큼 많은 고승들이 있었다는 이야기겠지요. 수습되어 서 있는 부도가 2기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석재만 남아 있는 부도도 보입니다. 



▲ 부도에 새겨진 나한상을 본다.


부도탑 아래 기단 부분에 한 상을 발견합니다. "나한상"일까요? 천년의 세월에 많이 닳았지만, 그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부릎뜬 눈과 굳게 다문 입이 보입니다. 가슴팍에 모은 두 손도 보입니다. 두 발은 양 옆으로 벌려져 있고, 전체적으로 다부진 인상입니다. 

 

 

▲ 부도골을 돌아보며 청송사의 옛 모습을 그린다.


신라시대 이곳에는 거대한 사찰이 있었습니다. 위세를 떨쳤던 사찰은 조선시대 기록에서도 확인되었을 정도입니다. 아쉽게도 언제 폐사가 되었는지는 전하지 않습니다. 다시 절이 들어선 청송사지를 돌아봅니다. 그 옛날, 석탑과 부도가 가득했던 청송사의 옛 모습을 찾는 여정도 여기에서 끝입니다. ^^





Posted by Tele.ma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log.ulsan.go.kr BlogIcon 명품서진 2019.03.03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한 곳 소개 글 감사합니다.
    대박입니당.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