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지역에도 오랜 전통을 이어오고 있는 전통 시장들이 있습니다. 옛 명성에 비하면 요즘은 대형마트에 밀려 전통 시장의 분위기가 예전 같진 않지만 여전히 명맥을 이어오고 꾸준히 주민들의 삶 속에서 함께하는 시장들이 그래도 우리 곁에 남아있습니다.



일제강점기 때 열린 남창장은 당시 포항과 부산진을 잇는 동해 남부선이 개통되면서 남창리에 남창 역이 생겼습니다. 물류의 이동이 용이해짐에 따라 남창장은 자연스럽게 번성하게 된 것이지요. 전국의 전통 시장들이 침체기를 겪었던 것처럼 남창장 역시 힘든 시기를 겪었지만 다시금 전통 시장의 활성화와 관심이 지속되면서 다시금 활기를 찾게 되었습니다. 

 


매월 3일과 8일에 열리는 오일장인 남창 옹기종기 시장을 찾아가 보았더니 얼마나 규모가 큰지 솔직히 좀 놀랐습니다. 울산의 전통 시장 중에서도 손꼽히게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시장이기도 하지만 여전히 활발하게 시장이 형성되고 거래가 이루어지는 것에 적잖이 놀랐습니다. 사람들이 정말 많지요?



언양의 알프스 시장이 크다고 생각했는데 울주군에서는 남창장이 으뜸이지 싶습니다. 워낙 규모가 크다 보

니 각종 먹거리와 각 지역에서 가져온 특산품들도 판매하고 있고 볼거리, 먹거리가 정말 풍성했습니다. 

 


우시장이 활성화 되었던 남창장의 특성을 엿볼 수 있는 것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일반적으로는 정육점에 가면 보게 되는 뼈들도 이곳 시장에서는 각종 소 뼈들이 판매되고 있습니다. 탐스러운 곡물들과 싱싱한 수산물을 비롯해 정말 없는 것 없이 다 팔고 있다는 느낌을 받을 정도로 갖가지 물건들이 판매되고 있었습니다. 

 


고래 도시 울산이라는 걸 보여주기라도 하는 듯 고래 고기도 판매되고 있었습니다. 전통 시장은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무척 흥미롭고 재미난 풍경입니다.

 


싱싱하고 갓 잡은 수산물들은 보기에도 탐스러워 절로 지갑이 열리더군요. 거대한 문어를 보는 순간 감탄사가 나올 수 밖에 없습니다. 너무나도 싱싱한 해산물들을 보니 절로 사야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가격 또한 착하고 게다가 인심 좋게, 말하지 않아도 푸짐하게 넣어주는 인심이야말로 전통 시장의 매력을 흠뻑 느끼기에 충분했습니다. 



어르신들이 직접 농사지은 각종 채소들을 가져와 판매하기도 했습니다. 시간 나는대로 모여 앉아 나물을 다듬고 최대한 예쁘게 손질해서 판매하고 계시더군요. 



시장의 규모가 커서 골목 골목 구석구석 다녀보았습니다. 시장 안에도 이렇게 먹거리들을 판매하고 있는 곳이 있어 장을 보다가 출출하면 간단하게 한 끼를 해결하기에도 그저그만입니다. 이 외에도 시장 주변으로 식당들이 꽤 많이 있어서 시장도 보고 식사도 겸하면 좋을 남창옹기종기시장입니다.



우 시장이 활성화되었던 곳이라 주변으로는 해장국과 국밥 집이 아주 많았는데요. 저도 시장 구경을 다 하고 나서 뜨끈한 국밥 한 그릇으로 마무리를 지었습니다. 

 


그리고 전통 시장 갈 때면 항상 챙겨가는 온누리 상품권으로 알차게 장도 보고 구경도 하였답니다. 여러분들도 전통시장 가실 땐 온누리 상품권 잊지 마세요. 


남창 옹기종기시장 인근에는 대형 공영 주차장이 있어 멀리 사시는 분들이라도 차를 가지고 장을 보기에 좋습니다. 매월 3일, 8일에 열리는 남창 옹기종기시장 기억하셔서 마트에서는 결코 느낄 수 없는 색다른 시장체험도 해보시고 싱싱하고 좋은 식재료와 물건들을 알뜰 구매하시기 바랍니다.

점점 힘을 잃어가는 전통 시장들을 볼 때만 마음 아프고 그런데 반해 남창 옹기종기시장의 활기 넘치는 풍경을 보니 너무 뿌듯하고 보기 좋았습니다. 앞으로도 우리의 전통 시장이 꾸준히 그 전통을 이어가길 응원합니다.






6기 블로그 기자 허은선








Posted by 우다다집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