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12월이 찾아오면 울산은 화려한 빛의 도시로 탈바꿈합니다. 울산을 대표하는 겨울 축제인 울산대공원 빛축제는 물론이고 중구 원도심, 울산대학교 사거리, 남구 왕생이길... 이 외에도 거리 곳곳마다 아름다운 빛으로 넘쳐나죠. 흔히 울산 야경 하면 공업 단지 야경을 먼저 떠올릴 텐데요. 이제는 공업 단지 야경 못지않게 겨울 도심 야경도 아름다운 지역이 되었습니다. 이 중에서도 중구 성남동과 남구 삼산동에서는 매년 12월 24~25일이면 눈꽃축제가 펼쳐집니다. 연말을 맞아 사랑하는 이들과 도시에서 가볍게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느끼기에 좋은 행사여서 저도 가족과 함께 크리스마스이브에 삼산디자인거리 눈꽃축제장에 다녀왔습니다.



12월 초부터 삼산디자인 거리에는 화려한 불빛거리가 조성된다


차량을 통제하고 열린 24일 삼산디자인거리 눈꽃축제


삼산동디자인거리의 불빛 거리는 현대백화점부터 울산업스퀘어까지 이어지는데요. 이날은 차량 출입이 금지되어 불빛거리를 온전히 걸어 다니며 즐기기에 이보다 더 좋을 순 없었습니다.



12월 초 불을 밝힌 삼산디자인거리 모습


 

행사 당일 평소 차도는 차 대신 다양한 체험부스가 들어섰다


24일 행사에 '점등식'이 식순에 있지만 사실 디자인거리 빛장식은 12월 초에 끝이 났고 이미 불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단지 행사 당일에만 식전에 불을 끄고 있다가 점등식과 함께 불을 밝힙니다. 그럼 평소와 무슨 차이가 있느냐 하면, 차도에 다양한 체험&전시 부스가 마련되어 이곳을 찾은 시민들에게 평소 디자인거리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를 선사하는 것입니다. 



가장 눈길을 끈 썰매 타기


비록 인공 눈이지만 눈을 맞으며 끄는 썰매는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이 되지 않을까....


그중에서도 개인적으로 가장 눈길이 간 곳은 '썰매 타기' 부스였습니다. 성인이 보기에는 조금 어설플 수 있겠지만 타는 아이들은 어찌나 좋아하는지.... 아이들의 표정을 보고 있자니 저까지 미소짓게 만들더군요. 평생 잊지 못할 추억으로 남을 겁니다.



점등식과 함께 디자인거리 하늘 위로 인공 눈이 내린다


 펑펑 내리는 인공 눈과 함께 눈꽃축제는 절정을 맞았다


다양한 체험 부스가 북적이는 동안 드디어 점등식을 열립니다. 초읽기와 함께 디자인거리 일대로 불이 들어오고 이와 함께 하늘에서 눈이 내리는가 싶더니 말 그대로 펑펑 내리기 아니 쏟아지길 시작합니다. 생각지도 못한 눈이 내리면서 축제의 분위기는 한껏 고조되고 누구라 할 것 없이 저마다 스마트폰을 꺼내 인생사진을 담고자 이리저리 분주한 모습입니다.



점등식에 이어 다양한 장르의 가수의 식후 공연이 이어졌다


눈꽃축제는 끝났어도 불빛거리는 2월까지 이어진다


다들 인생사진 찍느라 바쁜 가운데 무대에서는 식후 다양한 가수들이 축제 분위기를 이어 갑니다. 눈과 음악으로 분위기가 무르익자 어디에 사람들이 그리 많았는지, 삼산디자인거리에는 그야말로 인산인해, 발 디딜 틈이 없습니다. 춥다며 잠시 백화점에 들어가 있던 제 두 딸도 쪼르르 나오더니 하얀 눈을 맞으며 크리스마스 추억을 남길 거라며 보채기까지 하네요.

식후 공연을 마지막으로 눈꽃축제는 모두 끝이 났습니다. 하지만 축제는 끝이 나도 불빛거리는 2월까지 이어진다는 사실~ 비록 하늘 위에서 내리는 눈은 없지만 다양한 포토존과 함께 도심 야경 산책로로 접근성까지 생각하면 여전히 매력적인 장소입니다. 이제 학생들은 긴 겨울방학에, 시민들은 새해와 음력 설을 맞으면서 며칠간의 휴일이 찾아옵니다. 잠시 시간을 내어 야경을 즐기고 싶은 이라면 삼산디자인거리도 기억해 두면 좋겠습니다. 부족한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Posted by 가족풍경수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