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22일은 동지인데요. 동지는 양력 12 22~23일 무렵에 드는 24절 후의 스물두 번째 절기로 일 년 중에서 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날입니다. 곧 다가오는 동짓날을 맞이하여 동지의 유래와 동짓날이면 먹어야 한다는 팥죽 만드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할까요?



동지



동지는 예로부터 아세’, ‘작은설이라 불렀으며태양의 부활이라는 큰 의미를 지니고 있어서 설 다음가는 작은 설로 대접하고 있는데요. 이 관념은 오늘날에도 여전해서동지를 지나야 한 살 더 먹는다.” 또는동지팥죽을 먹어야 진짜 나이를 한 살 더 먹는다.”라는 말처럼 동지첨치의 풍속으로 전하고 있습니다. 또한, 동지는 날씨가 춥고 밤이 길어 호랑이가 교미한다고 하여호랑이 장가가는 날이라고도 부릅니다.



.

동짓날이 되면 동지팥죽을 먹어야 한다는 말을 많이 들으셨을 텐데요. 동짓날에 팥죽을 먹는 유래를 살펴보면 옛날 공공 씨에게 바보 아들이 하나 있었는데 그 아들이 동짓날에 죽어 역질 귀신이 되었다고 합니다. 생전에 아들은 팥을 두려워했으므로 동짓날 팥죽을 쑤어 물리쳤는데요. 이 유래 담을 통해 팥이 예전부터 악귀를 예방하는 의미가 있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동짓날이라도 동지가 음력 11 10일 안에 들면 애동지라 하여 아이들에게 나쁘다고 해서 팥죽을 먹지 않으며 그 집안에 괴질로 죽은 사람이 있어도 팥죽을 먹지 않는다고 합니다.

 



# 동짓날 지역별 특징


① 경기도

사당에 팥죽으로 차례를 지낸 다음 방, 마루, 장광 등에 한 그릇씩 놓고 식구들이 둘러앉아 먹습니다.

② 경상도

경상도에서는 동지에 팥죽을 쑤어 솔가지에 적셔 집안 대문을 비롯하여 담벼락이나 마당에도 뿌리며 마을 입구에 큰 고목에도 뿌려 잡귀들의 동네 침입을 막습니다.

③ 강원도

팥죽의 새알심으로 찹쌀이나 수수쌀로 만든 옹심을 넣어 나이 수대로 먹는데요. 이때 일꾼들은 이날 팥죽 아홉 그릇을 먹고 나무 아홉 짐을 져야 한다고 합니다. 날씨가 더워서 팥죽이 쉬면 이듬해 농사가 풍년이라고 여깁니다.

④ 충남 연기

동짓날 동지 불공을 드리러 절에 다녀오며 집에서 팥죽을 쑤어먹는다고 하는데요. 아기동지에는 팥 시루떡을 해먹고 노동지에는 팥죽을 쑤어먹습니다.




# 동지 팥죽 쉽게 만드는 방법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송편으로 손쉽고 빠르게 만들 수 있으며 맛까지 좋은 동지 팥죽 만드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준비물 : 설탕, 송편, , 소금


① 종이컵으로 팥 1, 4, 소금 4 큰 술을 넣고 10분간 끓입니다.

10분간 끓인 팥에 물은 버리고 팥만 건져 믹서기에 넣습니다.

③ 믹서기에 뜨거운 물과 송편 5개를 넣고 갈아줍니다.

④ 믹서기에 간 팥과 송편을 다시 냄비에 넣고 설탕을 넣은 후 10분간 끓여줍니다.



 

12 22일 동지에는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오순도순 둘러앉아 직접 만든 팥죽을 함께 나눠드시기를 바랍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