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콥스키가 남긴 3개의 피아노 협주곡 중 가장 유명한 작품인 "차이콥스키의 피아노 협주곡 1번"

작품이 초연된 지도 어느 새 150년이 되었지만, 작품에 대한 유명세는 점점 증폭되어 어느새 전세계적으로 모르는 사람이 없을 그런 작품이 되었습니다. 차이콥스키의 이 대곡은 '피아니스트'에겐 당연해 연주할 수 있고, 연주해야만 하고, 이 곡을 통해 비로소 피아니스트로 인정받을 수 있는 척도가 되었습니다.

총 세개의 피아노 협주곡 중 유독 유명한 피아노 협주곡 1번.
다같이 한 번 들어보실까요?


 "피아노 협주곡 제1번"은 차이콥스키가 모스크바 음악원 교수가 된 지 9년째 되던 해인 1874년에 작곡하였습니다. 차이콥스키는 당시 그의 스승이자 러시아 피아니즘의 대부로 손꼽히던 니콜라이 루빈스타인(Nikolay Rubinstein)에게 이 작품을 헌정하고 초연을 맡아 주길 바랬으나, 악보를 검토한 루빈시테인은 협주곡의 기본에 어긋난 형편없는 작품이라고 악평을 하게 됩니다. 덧붙여 많은 부분을 고치면 초연을 맡아주겠다고 하게되는데요. 성공보다 실패에 더 민감했던 차이콥스키는 그런 비판에 마음상하여 이 곡을 독일 지휘자 겸 피아니스트인 한스 폰 뷜로에게 헌정하여 '독창적이고 경탄할 만한 곡'이라는 정반대의 평을 받습니다. 미국으로 건너간 폰 뷜로는 보스턴 교향악단과의 협연으로 차이콥스키의 피아노 협주곡을 공연하여 대성공을 거두었습니다. 그것은 러시아 작품이 미국에서 초연된 최초의 작품입니다.

당시 혹평을 받기도 했던 차이콥스키의 음악.
 하지만 분명한건 눈부시게 화려한 피아노 연주의 기교가 듣는 사람의 영혼을 잡아 흔들 정도로 생생하게 느껴진다는 것입니다.

 도입 부분에서 4개의 호른과 강렬한 화음의 피아노가 울려 펴지면서 뒤따르는 현의 아름다운 선율은 이 곡의 가장 커다란 매력이랍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