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의 끝자락인 주말 저녁, 울산문화예술회관을 찾았습니다. 울산학춤 보존회가 연 정기공연을 보기 위해서이지요. 춤과 노래가 만나고, 현대무용과 전통무용을 아우릅니다. 1시간 가량 짧은 무대이지만 공연은 참으로 알찬 구성이었습니다. 



▲ 무형문화재 이춘목 선생님의 서도소리.


시작은 나라의 평안을 기원하기 위해 추었다는 춤 태평무입니다. 화려한 궁중예복을 입은 춤꾼이 무대를 장악합니다. 섬세한 손놀림이 인상적입니다. 무형문화재 이춘목 선생님의 서도소리가 뒤를 이어 나갑니다. 목소리 하나로 넓은 공연장을 가득 채우니, 진정한 소리란 이런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 아리랑 부채춤. 


따로 춤을 추다, 어느 순간 하나가 됩니다. 둥글게 원을 그리는 부채들은 마치 꽃을 보는 듯 합니다. 화려하기 그지 없는 부채춤입니다. 이 때문에 부채춤은 외국에도 인기 있는 전통무용입니다. 부채춤이란 단어는 발음 그대로 표기되어 고유명사로 쓰입니다. 



▲ 학의 나랫짓. 


다음은 신진예술가들의 창작공연입니다. 춤 "학의 나랫짓"은 신진예술가들의 창작공연입니다. 오늘 공연의 타이틀인 울산학춤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고 창작한 것이지요. 춤은 잘 모르지만, 무대 위의 춤꾼들의 몸짓에서 자유를 느낍니다. 



▲ 교방양반춤. 


교방 양반춤은 호걸 양반춤이라고도 합니다. 교방이란 기방을 말하지요. 지금으로 치면 "끼가 많은" 양반들이 교방에서 추던 춤입니다. 도포를 한껏 차려 입고 손에는 부채와 담뱃대를 들고 있습니다. 놀이가 전통문화가 되어 오늘로 이어집니다. 



▲ 학의 나랫짓. 


한 손의 부채가 펴졌다가 다시 접힙니다. 다른 한 손의 담뱃대는 자유롭게 선을 그립니다. 우리는 선비라고 하면 공부만 하던 모범생 이미지를 떠올립니다. 이처럼 노래와 춤을 즐기던 선비도 있었지요. 이를 우리네 표현으론 "풍류"라고 부릅니다. 



▲ 배따라기 노래가 퍼진다. 


배따라기는 뱃사람의 노래입니다. 원래는 "배떠나기"란 의미였지요. 옛날 뱃사람의 생활은 가혹했습니다. 풍랑을 만나면 생명을 잃는 일도 많았고, 하루하루 일은 힘들었지요. 옛 뱃사람들은 이를 노래로 극복했습니다. 그때 부른 노래가 바로 "배따라기"이지요. 



▲ 학춤이 시작된다. 


마지막 무대 "울산학춤"이 시작되었습니다. 하얀 도포자락이 학의 날개를 보는 듯 합니다. 팔과 어깨로 이어지는 유려한 선은 학춤의 핵심입니다. 한 명의 춤꾼이 시작한 학춤은 여러 명이 추는 군무로 이어지지요. 한 순간 무대가 학의 무리로 가득합니다. 



▲ 날개를 펄럭이는 학의 모습을 보는듯 하다.


학춤에 정해진 인원은 없습니다. 혼자 혹은 여럿이 춰도 상관은 없지요. 도포자락을 펄럭이며 추는 춤은 학의 동작을 따라한 것이라고 하는데, 고고하고 단아한 맛이 그만입니다. 춤사위를 이끄는 것은 팔의 동작이라면, 완성하는 것은 다리입니다. 무대 곳곳을 누비는 춤꾼의 동작은 아름답습니다. 



▲ 울산의 춤 - 울산학춤. 


이것으로 오늘의 공연은 끝입니다. 울산학춤 보존회의 공연 "춤 보러가자"는 이번으로 4번째입니다. 다음 공연에서 만날 울산의 춤이 기대됩니다. 태화강에 날아든 한 마리 학처럼 고고하고 단아한 학춤을 다시 만날 수 있겠지요. ^^






Posted by Tele.ma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log.ulsan.go.kr BlogIcon 명품서진 2018.08.30 2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내용 이
    엄청나네요
    울산의 춤을 만난다 - 2018 울산학춤 정기공연
    대박입니당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