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호우로 낙뢰 사고 위험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울산에서도 최근 낙뢰 발생 빈도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낙뢰는 천둥가 번개가 치는 여름철 많이 발생하는데요. 그렇기 때문에 여름철 야외활동을 즐겨 하시는 분들이라면 낙뢰에 대처하는 행동요령에 대해 자세히 알고 계셔야 됩니다.

 

기상청이 발간한 2017 낙뢰연보를 살펴보면 2014년부터 지속적으로 낙뢰 발생이 증가 경향을 보이고 있습니다. 전국적으로 2017년에는 최근 8년간(‘10~17년) 평균값(16만 1,192회)보다 약 2배 많은 31만 6,679회의 낙뢰가 발생하는데요.

* 전국 : (‘14년) 64,698회 → (‘15년) 130,766회 → (‘16년) 179,256회 → (‘17년) 316,679회
지난해 울산에는 총 3,673회, 단위 ㎢당 3.46회 관측되었으며, 낙뢰 발생 횟수 중 전체 횟수의 약 93%는 여름철(6월~8월)에 관측되었고, 7월 낙뢰 발생 횟수가 2,810회로 가장 많았다.

* 울산 : (‘14년) 1,426회 → (‘15년) 148회 → (‘16년) 4,108회 → (‘17년) 3,673회
** 울산(2017년) : (‘6월) 482회 , (7월) 2,810회 , (8월) 124회

이렇게 낙뢰는 특히 대기가 불안정한 6월~8월 여름 시즌에 집중되는 것으로 분석돼 다가오는 여름철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울산에서 낙뢰 피해 예방을 위하여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긴급재난문자(CBS) 발송, 스마트 재난상황정보 전파시스템*을 활용하여 낙뢰 정보 및 재난상황을 동시에 제공하는 한편 ‘낙뢰 시민행동요령’도 적극 홍보할 예정입니다.

*스마트 재난상황정보 전파 시스템
- 8개 지역 방송사, 홈페이지, 재난문자시스템(SMS, MMS), 전자팩스시스템, 재난 예·경보시스템, 버스정보단말기, 도로전광판

 

낙뢰가 예상되거나 발생할 경우 어떻게 해야할까? 

 

출처:행정안전부

천둥이나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거나 올 예정일 경우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야외활동 중인 경우 뾰족한 물체나 홀로 서 있는 나무, 전봇대 등으로부터 떨어져 있어야 합니다.  등산용 지팡이나 우산, 골프채 처럼 뾰족하고 긴 물건도 몸에서 멀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낙뢰는 나무나 깃대 등 뾰족하고 높은 물체에 도달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산이나 들판 등 야외에서 먹구름이 끼고 번개가 치면 곧바로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야 하며, 산 정상 부근 암벽 위나 키가 큰 나무 아래는 위험하니 주의해주세요.

평지에서는 몸을 최대한 낮게 하고 물기가 없는 움푹 파인 곳이나 건물 안, 자동차 안, 지하 등 안전한 장소로 신속하게 대피해 주세요. 천둥·번개가 친 뒤에는 조급하게 움직이지 말고 30분 정도 기다렸다가 이동하는 게 안전합니다.

 

 


낙뢰의 경우 특정한 패턴을 가지고 발생하지 않아 매년 지역별로 편차가 심하고 올여름에는 어떤 패턴으로 낙뢰가 발생할지 예측할 수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울산에서는 낙뢰 피해 예방을 위해 낙뢰 정보를 신속하게 전파할 예정인데요. 여러분들도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성 비가 내릴 경우 등산이나 낚시같은 야외활동은 자제해 주시고, 낙뢰 예방수칙을 숙지하고 계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log.ulsan.go.kr BlogIcon 명품서진 2018.07.10 2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벼락 낙뢰 안전을 위해 꼼꼼히 대비해야죠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