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본격적인 장마철이 시작되었습니다.
장마의 시작으로 습도도 높아지기 시작해 불쾌감 지수도 함께 높아지고 있습니다. 전국 곳곳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졌고,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올 예정인데요. 울산도 피해갈 순 없을 것 같습니다. 습기가 높아지면서 제습기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는데 기계 외에도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것들, 간단한 방법으로도 집안 제습을 할 수 있어요!

 

 


장마철 집안 습기 제거할 수 있는 아이템

 

1) 신문지

쉽게 구할 수 있고, 습기 제거에도 효과가 좋은 아이템입니다.
장마철 계속해서 내리는 비로 축축해진 구두와 운동화는 말리기 힘들죠. 그럴 때 신문지를 돌돌말아 넣어 놓으면 습기가 빨리 제거 된답니다. 그리고 옷장 사이사이, 서랍장 아래에 신문지를 넣어주는 것만으로도 습기 제거에 도움이 됩니다.
참, 장마철 마르지 않는 빨래로 고민이라면 실내 건조기에 빨래를 널고 건조대 아래에 신문지를 깔아보세요. 신문지가 습기를 빨아들여 빨래를 말리는데 조금 더 도움이 된답니다.

 

 

 


2) 굵은소금

굵은 소금은 주방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재료이죠.
소금을 이용하면 습기를 제거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소금에 함유된 염화칼슘이 습기를 제거해주는 역할을 해 눅눅함을 잡아주기 때문이죠. 장마철 주방과 욕실 등 습기가 많은 곳곳에 놓아 두기만 하면 습기 제거에 도움이 된답니다. 습기를 머금어 눅눅해진 소금은 햇빛에 말려 다시 사용할 수도 있어요.


 

3) 향초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많이 활용되는 향초는 습기와 냄새 제거에 효과적이에요.
초가 불에 타면서 공기 중에 있는 습기를 잡아준다는 사실! 그렇지만 환기가 힘든 장마철에는 너무 오랫동안 향초를 피우는 것은 삼가해 주세요. 연기로 인해 호흡 곤란이 올 수도 있으며, 취침 전에는 반드시 꺼주셔야 해요. 그리고 샤워 후 욕실에 향초를 1분 정도만 피워주면 초가 타면서 습기가 가득해진 욕실이 환해 진답니다.

 

 

 


4) 실리카겔

김이나 과자를 먹고 난 후 나오는 실리카겔 팩을 버리지 말고 옷장이나 옷장 속 코트 주머니 속에 넣어 보세요. 실리카겔은 물이나 알코올 등을 흡수하는 능력이 좋기 때문에 제습효과가 뛰어나기 때문이죠. 수분을 머금은 실리카겔은 전자레인지에 돌려주면 다시 사용이 가능하지만 비닐째 실리카겔을 전자레인지에 돌리면 비닐이 녹을 수 있기 때문에 실리카겔만 따로 빼서 모아 전자레인지에 30초 돌려서 부직포에 담아 재사용하면 됩니다.


 

5) 베이킹소다

침대나 이불은 습기에 취약한데요. 아침에 일어나면 습기를 머금고 있게 마련. 이럴 땐 30분 ~ 1시간 정도 그대로 놔두고 정리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침대 습기를 제거하기 위해 베이킹소다를 활용하면 좋습니다. 침대 매트리스 위에 베이킹 소다를 뿌리고 30분 동안 기다린 후 청소기를 이용해 침대 위 베이킹 소다를 모두 빨아들여주세요. 그렇게 하면 습기가 제거된 뽀송한 매트리스를 사용할 수 있답니다. 침대 매트리스 뿐만 아니라 집안 청소 시에도 베이킹 소다를 뿌려 놓고 잠시 기다렸다 청소기로 빨아들이면 습기 제거에 도움이 됩니다.


 
장마철, 눅눅해진 공기로 인해 답답할 때 창문이나 현관문을 열어 잠깐 잠깐이라도 환기를 해주세요.

집 안에 습기가 계속 머물러 있게 되면 곰팡이가 발생하기 쉬운데요. 그럴때 환기를 시켜주면 아주 큰 효과가 있답니다. 그런 방법이 힘들다면 선풍기나 에어컨을 작동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장마철이 시작된 만큼 큰 피해 없으시길 바라며, 집에서 습기도 잡아 기분좋게 하루 보내시길 바래요.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