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기는 서민의 그릇입니다. 자연에서 흙을 캐는 것이 시작입니다. 진흙을 반죽하여 먼저 흙작업을 끝내지요. 이 흙을 물레 위에 올리고 돌리며 모양을 잡습니다. 잿물로 만든 유약을 바르고 가마에 구워내면 옹기는 완성되지요. 청자나 백자와는 달리 서민이 쓸 용도로 만들었습니다. 




▲ 한국, 꺼먹구리 항아리. 


한국에서 옹기를 쓰는 목적은 주로 발효식품을 저장하기 위해서였습니다. 간장, 된장, 고추장,, 지금은 다 사서 먹지만, 예전에는 집집마다 콩을 쑤어 메주를 만들고, 장을 담궜습니다. 옹기 항아리는 이때 대활약을 하지요. 각 지역마다 옹기의 모양이 다른 것도 이 때문입니다. 




▲ 한국의 옹기는 발효음식의 발전과 함께 했다. 


지역마다 온도가 다르니 발효에 적합한 모양이 다른 것이지요. 울산 울주의 옹기마을이 탄생한 것도 장을 담궈먹던 옛 전통 때문입니다. 한국전쟁 때 부산엔 전국에서 몰려든 피난민으로 가득했고, 옹기 수요도 갑자기 늘어난 탓입니다. 옹기 속에서 익어간 장은 조미료가 되어 각 가정의 식탁을 풍요롭게 했습니다. 




▲ 새로운 옹기의 도전 - 옹기의 고급화. 


민족과 함께 한 옹기이지만, 세월의 변화는 어쩔 수 없나 봅니다. 가 가정집에서 장을 담궈 먹던 전통은 이제 옛날 이야기가 되었습니다. 그렇다고, 옹기의 쓰임이 다한 것은 아닙니다. 전통 발효방식으로 담근 장들은 여전히 수요가 있고, 이를 위해 옹기가 필요하기 때문이지요. 고급화 등 새로운 방향을 모색하는 옹기장도 있습니다. 




▲ 중국, 회유병 항아리. 


중국 옹기의 특징이라면 지역마다 특징이 확연하게 다른 것입니다. 넓은 땅을 자랑하는 중국답다고나 할까요. 녹갈색이나 갈색 회색 등의 색을 띈 옹기가 많은데, 이는 바르는 유약의 특징 때문입니다. 잿물을 섞은 유약에 철성분이 있기에, 옹기를 구웠을 때 이런 색이 나타납니다. 그 땅의 특징이 옹기의 색으로 반영된 것이지요. 



▲ 중국, 차주전자.  


그려진 문양 역시 중국의 특징을 보여줍니다. 우리네 옹기에는 흙으로 꽃이나 풀, 글씨를 그려 넣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와 비교하면 중국 옹기의 특징이라면 패턴입니다. 같은 글씨라도 장인이 손으로 그려 넣는 것이 아니라 도장으로 글씨를 만들어 찍어내는 것이지요. 이를 인화문(印花文)이라 합니다. 



▲ 일본, 사케병과 잔.  


조그만 잔과 병이 보입니다. 일본 서민들이 힘든 일을 마치고 술 한잔 걸칠 때 쓰던 옹기병과 잔입니다. 우리로 치면 막걸리를 담아내던 옹기그릇과 같습니다. 탁배기 그릇과 달리 술병과 잔이 작은 것은 그 속에 담는 술 탓입니다. 막걸리 처럼 도수가 낮은 술이 아니기에 그리 클 이유가 없다고 합니다. 




▲ 일본, 두귀 달린 화입(화병), 화입(오른쪽),

 

화병도 눈에 들어옵니다. 주둥이는 좁고, 길쭉합니다. 몸체는 물을 담기 위해 조금 볼록하며 아래로 갈수록 넓어지지요. 많은 꽃을 꽂기 위한 화병은 아닙니다. 꽃 한 송이나 가지 하나를 꽂아 넣는 목적의 병이지요. 일본의 미니멀리즘을 엿볼 수 있습니다. 



▲ 일본, 겨울철 온열기. 

 

여기 일본의 특징을 보여주는 옹기온열기가 보입니다. 일본의 전통가옥은 더위를 견디기 위한 구조입니다.  여름이 길고, 습도가 높기 때문이지요. 이는 여름에는 장점이지만, 겨울에는 단점입니다. 둥글고 긴 항아리 같은 온열기에 따뜻한 물을 넣고 뚜껑을 막는 것이지요. 이를 이불 속에서 안고 자면 한 겨울 밤을 훈훈하게 보낼 수 있습니다.  




▲ 비슷하면서 개성있는 3국의 옹기.  


이로써, 한, 중, 일 3국의 옹기를 돌아봤습니다. 비슷하면서도 개성이 뚜렷한 3국의 모습을 보듯, 세 나라의 옹기 또한 그러합니다. 모두 가난한 서민의 생활에서 요긴하게 쓰인 그릇입니다. 각국의 다른 생활상을 반영하듯 모습은 특이하지요. "동아시아 옹기, 자연을 닮은 그릇" 전시회는 오는 12월 2일까지 울산옹기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립니다. 한,중,일 옹기의 모습을 이곳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Posted by Tele.ma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log.ulsan.go.kr BlogIcon 명품서진 2018.06.25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옹기 멋지군요 탐나요 감사드립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