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6일은 나라를 위해 싸우다 숨진 장병과 순국선열들의 충성을 기리기 위하여 정한 날인 현충일입니다. 현충일에는 호국영령들을 추모하는 의미로 각 가정이나 기관에서는 태극기를 달죠. 태극기를 다는날은 5대 국경일과 국가기념일로 나뉘는데요. 5대 국경일은 3·1절(3월 1일), 제헌절(7월 17일), 광복절(8월 15일), 개천절(10월 3일), 한글날(10월 9일)이며 국가기념일은 현충일(6월 6일)과 국군의 날(10월 1일)입니다.


조의를 표하는 날 태극기를 다는 방법은 경일과 기념일에 태극기 다는 날과 다른데요.
현충일에는 태극기를 어떻게 달아야 하는지 알아볼까요?

 

 

현충일 태극기 다는법

 

 

출처: 행정안전부

 

국경일이나 기념일엔 깃봉과 깃명의 사이를 떼지 않고 태극기를 달아줍니다.
그렇지만 현충이과 국장기간, 국민장 및 정부 지정일에는 조기의 형태로 게양합니다.
태극기를 깃봉에서 깃면의 너비(깃면의 세로 길이)만큼 내려서 조기(弔旗)로 다는 것인데요. 완전히 조기를 달 수 없는 경우에는 바닥 등에 닿지 않도록 태극기를 최대한 내려 다는 것이 올바른 현충일 태극기 게양법입니다.

 

가정에서의 게양시간은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위치는 밖에서 바라봤을 때 대문이나 출입구 중앙 및 좌측에 다는 것이 좋습니다. 관공서·공공기관 등은 오전 7시부터 자정까지 게양합니다.

 

 

국기 다는 위치
1) 단독(공동) 주택 : 집 밖에서 보아 대문의 중앙이나 왼쪽에 게양한다.
- 단독 주택은 집 밖에서 보아 대문의 중앙이나 왼쪽에 게양  단독 주택은 집 밖에서 보아 대문의 중앙이나 왼쪽에 게양  공주택은 집 밖에서 보아 대문의 중앙이나 왼쪽에 게양
2) 건물 주변 : 전면 지상의 중앙 또는 왼쪽, 옥상이나 차양시설 위의 중앙, 또는 주된 출입구의 위 벽면의 중앙에 게양한다.
- 건물 주변은 전면 지상의 왼쪽에 게양  건물 차양시설 위의 중앙에 게양  건물 옥상 위의 중앙에 게양  건물 차양시설 위의 중앙에 게양
3) 차량 : 전면에서 보아 왼쪽에 게양한다.

*건물 또는 차량의 구조 등으로 인하여 부득이한 경우에는 국기의 게양 위치를 조정할 수 있음

 

심한 비, 바람이 몰아치는 경우엔 국가의 존엄성이 훼손될 우려가 있기 때문에 달지 않으며 일시적 악천후인 경우에는 날씨가 갠 후 달거나 내렸다가 다시 달아야 합니다.

 

 

 


현충일에는 오전 10시 국립현충원에서 현충일 추념식이 열리는데요.
전 국민은 사이렌 소리를 듣고 1분간 묵념을 올려 고인의 명복을 빌어 주도록 합시다. 또 국립현충원, 국립묘지, 전쟁기념관, 독립기념관 등 위령을 모신 곳을 방문해 헌화하셔도 좋습니다. 현충일이 단순히 쉬는 날이 아닌 나라를 위해 희생한 순국선열들을 추모하는 날이란 것을 꼭 기억해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log.ulsan.go.kr BlogIcon 명품서진 2018.06.06 1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충일 나라사랑하는 마음 이죠
    감사합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