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상반기 울산 태화루 누각 상설공연 일정 안내
울산 GO/Today2018. 4. 10. 08:00


영남을 대표하는 누각 중 하나인 울산 태화루. 태화강변이 한 눈에 보이는 멋진 조망으로 큰 사랑을 받는 곳인데요. 이 곳에서는 올해로 4년째 ‘태화루 누각 상설공연’을 열며 옛 조상들처럼 풍류를 즐길 시간을 마련하고 있답니다. 2018 상반기 태화루 누각 상설공연 소식을 전해드릴게요.


 



2018 상반기 태화루 누각 상설공연



2018년 상반기 태화루 누각 상설공연은 4월 7일부터 6월 9일까지 진행합니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16개 팀 16개 작품을 매주 토요일 선보일 텐데요.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1일 2작품, 총 8회에 걸쳐 진행된답니다.

 

태화루 누각 상설공연의 장점은 관람객과 공연자의 거리가 가깝다는 점입니다. 공연자의 작은 숨결, 멀리서 봤다면 몰랐을 섬세한 표현까지도 세세히 느낄 수 있어요. 전통문화예술에 조예가 깊지 않더라도 충분히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 공연일시 : 4월 7일(토) ~ 6월 9일(토) 매주 토요일 14:00~15:00, 1일 2작품 총 8회

- 공연분야 : 국악, 전통무용, 연희, 복합

- 관람료 : 무료

- 문의 : 울산광역시청 문화예술과 052-229-3742




 공연일정


일자

공연팀

주제

4월 21일

국악연주단 민들레

국악극 '처용의 전설'

김외섭무용단

퓨전으로 즐기는 우리 전통춤

4월 28일

세악시

우리가락 얼쑤

예술모둠 가지林

춘향 봄의 향기

5월 12일

김미경 판소리연구소

봄의 향연

버슴새

전통연희한마당 '놀판'

5월 19일

바탕곶

작은창극 '사랑과 전쟁'

김영희무용단

풍운으로 여는 여드레

5월 26일

타악퍼포먼스 새암

樂 번지다

김영미무용단

춤추는 정원 '태화루'

6월 2일

소리샘

SOUND WELL

김진완무용단

왕의 잔치

6월 9일

망깨

인생을 노래하다

춤판

춘몽, 태화루 춤판


공연은 보통 전반부에는 기악 및 퓨전국악으로 봄의 소리를 들려드리며, 후반부에는 전통무용, 소리, 연희로 신명나는 무대를 구성했습니다. 


 


공연의 화려한 막을 열 첫 주자는 파래소국악실내악단과 내드름연희단이에요. 울산을 연고로 하여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두 단체의 무대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가 됩니다.


국악연주단 민들레는 처용설화를 국악극으로 꾸민 ‘처용의 전설’을 선보입니다. 역신의 등장과 역신을 물리치는 처용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만나보세요. 같은 날 태평성대, 북춤 등 우리 전통춤을 퓨전으로 즐길 수 있는 김외섭무용단의 무대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춘향가, 쾌지나 칭칭나네 등 우리에게 익숙한 가락부터 타악 퍼포먼스, 아리랑 부채춤같이 흥겨운 춤도 즐길 수 있어요.

 

조금씩 더워지는 6월에는 소리샘의 ‘옹달샘 변주곡’, ‘그대에게’와 김진완무용단의 ‘왕의 잔치’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퓨전실내악단 ‘망깨’가 준비한 인생 노래도 놓치지 마세요. 상반기 마지막 공연인 태화루 춤판까지, 쉴 틈 없이 달릴 예정이랍니다.



 

이상으로 공연자와 관객이 하나되어 즐기는 태화루 누각 상설공연을 소개해드렸습니다. 잊고 지냈던 우리 국악 가락의 흥겨움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될 거예요. 살아 숨쉬는 전통문화예술 공연에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