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음악을 정열적으로 사랑한다. 그렇기 때문에 음악을 숨막히게 하는 메마른 전통으로부터 자유롭고자 한다. 음악은 외부로 나아가는 예술이며 소재에 있어서도 구속받지 않는다. 바람, 하늘, 바다를 노래할 수 있는 자유로운 예술인 것이다. 음악은 내부로 차단되고 전통만을 중요시하는 예술이어서는 안 된다."

진보적이면서도 성공적인 예술가로 평가받는 프랑스 작곡가 클로드 드뷔시(Claude Debussy, 1862~1918).

음악마저 예술로 승화시키는 듯한 곡, 옛 델피의 조각상에 묘사된 세 명의 무희를 느리고 장중한 리듬을 사용하여 표현한 "델피의 무희들(Danseuses de Delphes)"을 들어보겠습니다.

마치 그림을 보는 듯한 리듬이 느껴지시나요? ^^



 드뷔시는 인상파 화가들과 상징주의 문학으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았습니다. 프랑스어의 부드러운 억양과 운율, 리듬과 문장의 유연하고 불균형적인 짜임새 등과 같은 성질을 음악의 멜로디, 화성, 리듬, 음색, 형식 등의 모든 면에서 적용을 시키려고 했는데요.
특히 인상주의 음악의 중요한 요소인 색채와 그 효과가 환기시키는 독특한 분위기를 만들어내기 위해, 전통적인 장단조의 조성과 기능으로부터 벗어나 비기능적인 화성을 사용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즉 화음의 연결을 화성적인 움직임으로 하지 않고 선율 형태나 색채 효과에 따라 화음을 진행시켰습니다.


 두 권으로 구성된 [전주곡]에서는 드뷔시는 음악의 색채감과 영상적 측면을 인상파적 관점에서 재해석하였습니다. 그 것을 통해 새로운 피아노 예술의 영역을 개척했을 뿐만 아니라 간결함과 시적 상상력을 유지하면서도 전체 형식의 완전함을 이루어냈습니다. 더군다나 각 곡들은 자연 그 자체와 야외에서 느낀 인상, 특정한 상황과 인물 그 자체를 나타내도록 표제가 붙어있습니다.

 표제는 음악이 표현하는 '소리의 대상'을 나타냅니다. 더 나아가 드뷔시는 자연을 유심히 관찰하여 시간의 흐름에 따른 새로운 색채와 이미지를 발견했던 인상파 화가들의 통찰력에 비견할만한 피아노 음향의 새로운 세계를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평론가 버질 톰슨은 드뷔시를 '근대 음악의 베토벤'이라고 정의를 내렸습니다. 드뷔시는 확고한 믿음을 바탕으로 20세기 음악의 새로운 방향을 세우고 그 틀을 마련한 거인이었습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