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일과 중 대부분을 컴퓨터 앞과 스마트폰을 만지는데 쓴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사용 도중에 손목이 시큰거리거나 저린 느낌을 받아본 적이 있다면 손목터널증후군을 의심해야 할 수도 있는데요. 오늘은 현대인들이 겪는 흔한 질병 중 하나인 손목터널증후군의 증상과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고자 해요.

 


 


 손목터널증후군 증상


 

 

우리 신체 중 가장 섬세한 동작을 취할 수 있는 손에는 수많은 뼈와 신경, 근육들이 얽혀 있어요. 손동작을 같은 자세로 장시간 반복하거나, 손목을 많이 이용하게 되면 손목 앞쪽에 위치한 수근관 주변 인대가 두꺼워지면서 주변 신경을 눌러 손목 통증, 손 저림 증상 등 손목터널증후군을 유발하게 됩니다.

 

손목 사용을 많이 하거나 한 자세로 오랫동안 일하는 직업군에서 많이 발생하며, 뼈와 관절이 약해지는 40~60세의 여성, 비만 환자, 노인에게도 손목터널증후군이 빈번하게 나타납니다.

 

증상으로는 손목을 비롯 손바닥과 손마디에 찌릿한 통증을 느끼게 되며 시간이 지날수록 손이 저려오는 것이 가장 흔합니다. 심할 경우에는 통증으로 인한 수면장애를 경험할 수 있으며 손의 감각 저하, 근육이 제 기능을 못할 수 있으니 증상이 심해지기 전, 미리 예방하는 것이 좋아요.

 


 


 손목터널증후군 예방법


 

 

 

1) 컴퓨터를 장시간 사용하는 사무직에 종사한다면 키보드의 높이를 손목이 꺾이지 않고, 일직선을 유지할 수 있도록 위치해주세요. 그리고 손목 보호 쿠션을 이용해 주세요.

 

2) 조립 작업 등 반복적인 동작을 반복한다면 역시 작업대의 높이를 자신의 팔꿈치 높이 정도에 맞춰 손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해주는 것이 좋으며, 위치나 각도를 다르게 작업해야 할 경우에는 신체를 움직이기보단 작업물을 이동해 작업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그리고 손목 보호대를 착용해 손목의 부담을 줄여주세요.

 

 

 

3) 스마트폰을 장시간 들고 사용하다 보면 손목이 저려오는데요. 손목을 구부린 상태에서 장시간 자세를 유지하지 않도록 하고, 장시간 사용해야 할 경우에는 전용 거치대 등을 사용하는 것이 좋아요.

 

4) 일상 속에서 틈틈이 손목에 휴식시간을 갖게 해주세요. 매시간 10분 정도는 하던 작업을 중단하고, 가볍게 손목을 돌리거나 앞으로 뻗는 등 스트레칭을 해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손목을 무리하게 사용한 날에는 따뜻한 물에 적신 수건을 이용해 20~30분씩 찜질해주면 근육의 피로를 풀어줄 수 있어요.

 

 


손목터널증후군은 초기에 조금만 신경 써주면 금방 나을 수 있지만, 오랜 시간 방치해두거나 치료를 제때 받지 않으면 만성질환이 돼 두고두고 고생할 수 있으니 손목 건강을 꼭 챙겨주시길 바랄게요!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