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2시 29분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역에서 규모 5.5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지진이 발생한 포항에서는 곳곳에서 액자가 떨어지거나 책이 쏟아지는 등 피해가 나타났으며, 일부 아파트 주민들은 긴급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부산 전역에서도 건물이 흔들리는 등 강한 지진동이 감지되어 일부 도심 건물이 심하게 흔들리면서 관련 직장인과 시민들이 급히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울산에서도 시청 건물이 한동안 흔들리는 등 지진동이 심하게 느껴졌는데요. 큰 피해는 없어 모든 공장들이 순조롭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언제 지진이 찾아올이지 모르기 때문에 지진에 대처하는 요령을 숙지하고 있어야겠죠?!

 

 

 

지진은 지면이 흔들리는 자연 현상입니다. 예고 없이 찾아오기 때문에 많은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지진 발생 시 행동요령을 평소에 익히고, 실제 발생 시 침착하게 대처하는 게 중요합니다. 상황별, 장소별 지진 대처 행동요령을 알려드릴게요.

 

 

 

#지진발생 시 상황별 행동요령

 

 

 

 

#지진발생 시 장소별 행동요령

 

 

만약 지진 발생시 건물이 지진으로 흔들리는 동안 실내에 있다면 탁자 아래로 들어가 몸을 보호해 주세요. 흔들림이 멈추면 전기와 가스를 차단하고 문을 열어 출구를 확보해야 합니다. 건물 밖으로 나갈 때에는 엘리베이터 사용을 하지 말고 계단을 이용해 신속하게 이동하는 것이 좋습니다. 건물 밖에서는 가방이나 손으로 머리를 보호하고, 건물과는 거리를 둔 채 주위를 살피며 대피하는 것이 좋아요. 떨어지는 물건에 유의해 신속하게 운동장이나 공원 등 넓은 공간으로 대피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만일 지진이 발생해 대피할 때 화재가 발생하면 손수건으로 코와 입을 막은 뒤 연기를 피하며 최대한 자세를 낮추고 대피해야 합니다. 끊어진 전선을 비롯한 사고의 위험이 있는 물건은 만지지 않도록 유의하고, 고층 건물에 있을 때는 실내에서 떨어지는 물건에 주의해야 합니다. 지진이 나면 고층 건물은 흔들리는 폭이 커서 무서울 수 있지만, 내진성능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에 지진에 더 잘 견딜 수 있습니다. 다만 흔들림이 크고 오래 지속될 수 있으니 떨어지는 물건은 주의해야 합니다.

 

 

 

그리고 지진 발생시 깨진 유리창, 떨어지는 물건 및 벽돌 등에 맞아 다칠 확률이 매우 높기 때문에 지진이 발생했을 때 바로 대피하는 것보다는 튼튼한 탁자나 책상 아래로 우선 몸을 숨기는 것이 안전할 수 있습니다.

 

우리 동네 지진대피소는 행정안전부 홈페이지(www.mois.go.kr/), 국가공간정보(www.nsdi.go.kr) 및 공공데이터포털(www.data.g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2017년 1월부터는 ‘생활안전지도’ 및 ‘안전디딤돌 앱’에서도 확인할 수 있게 됐습니다.

 

 

지진이 발생했을 때 지진대피소를 확인할 수 없다면 주변의 넓은 공원이나 운동장으로 대피하여야 하니 주변의 공원과 운동장을 미리 파악해 두세요. 갑자기 지진이 일어나면 당황하지 마시고 침착하게 상황별, 장소별 대처 행동요령을 숙지해 지진에 피해가 없길 바랍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