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면 더욱 아름다운 빛을 발하는 영남알프스는 가을산행지로 손꼽히는 명소입니다. 특히 간월재 억새군락지의 풍경은 가을에만 누릴 수 있는 근사한 풍경으로 산 전체를 뒤덮은 억새물결이 장관을 이루는 곳이기도 하지요. 이러한 억새풍경을 보고는 싶지만 산행이 부담이 되어 마음조차 내지 못하는 분들도 많이 계실거라 생각됩니다. 그래서 오늘은 영남알프스의 근사한 억새와 견주어도 전혀 손색이 없을만큼 근사하면서도 전혀 힘들이지 않고도 만날 수 있는 울산의 억새명소 2군데를 소개해 봅니다.

 

 

 

태화강대공원은 울산 시민의 안식처이자 울산의 상징으로 자리잡은지 이미 오래되었지요. 제2국가정원으로 지정되기 위한 노력이 계속해서 이뤄지기도 할 만큼 우리나라에서도 손꼽히는 멋진 도심 내 생태공원이라 하겠습니다.

 

 

 

사계절 모두 산책하기 좋고 나들이 가기 좋은 태화강대공원인지라 말이 필요없는 곳이긴 한데 가을에는 국화축제와 더불어 억새가 장관을 이루는 곳이기도 합니다. 일반적으로 태화강대공원에는 항상 꽃들이 만발해서 꽃들만 주목을 하셨을텐데요. 가을이면 제법 많은 억새들이 피어나 근사한 가을풍경을 선사합니다.

 

 

 

대숲이 백로와 떼까마귀들의 보금자리라면 작은 새들의 안식처가 되어주는 곳이 갈대와 억새밭입니다. 하천을 따라 피어난 억새들이 강줄기를 따라 이어집니다.

 

 

 

다른 곳에 비해 태화강대공원의 억새들은 조금 더디 피어나기 시작해서 지금 가시면 아주 근사한 풍경을 만나실 수 있을 겁니다.

 

 

 

사계절 푸른 대숲과 함께 들판가득 피어난 억새가 태화강대공원의 가을에 꼭 만나야 할 풍경이라지요. 굳이 멀리가지 않아도, 힘들여 산을 오르지 않아도 이렇게 근사한 풍경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이 감사할 따름입니다.

 

 

 

자, 이번에는 태화강 하류쪽으로 가 봅니다. 이곳은 명촌교 아래 억새군락지로 워낙 근사한 풍경을 보여주는 곳이라 이미 많이 유명해진 곳이랍니다. 아는 사람들은 이곳에서 억새와 함께 가을을 만끽하곤 한다지요.

 

 

 

명촌교 아래로 엄청난 규모로 자라난 억새군락지는 사람 키 보다도 더 커서 억새길 안으로 들어가면 사람을 찾을수가 없답니다.

 

 

 

보들보들 솜털처럼 피어난 억새들이 이 가을에 또 다른 매력을 안겨줍니다. 억새 군락지 사이로 길게 이어지는 자전거 도로가 있어 산책하기도 좋고 자전거를 타고 라이딩을 즐기면서 끝없이 이어질 것만 같은 억새풍경을 만나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가을에 만나는 아름다운 억새 명소 두 군데를 만나보았는데요. 여러분들은 어떠셨나요?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태화강대공원은 걷기 여행자들에게 좋은 억새여행지이고 명촌교 아래 억새군락지는 자전거 여행자들에게 좋은 여행지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명촌교 아래쪽은 자전거 도로가 워낙 잘 되어 있어서 달리면서 억새풍경을 즐기기에 좋은 편이고 걸어서 즐기실 경우에는 지나다니는 자전거를 조심하셔야 합니다. 그런 면에서 태화강대공원 억새는 보다 안전하고 여유롭게 산책하면서 억새를 즐기기에 조금은 더 낫지 않나 생각됩니다. 자, 그러면 선택은 여러분께 맡깁니다. ^^

 

 

 

 

 

 

 

 

 

Posted by 우다다집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