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나무가 노랗게 물든 길은 가을이면 꼭 찾아보고 싶은 곳 중 한 곳입니다.

은행나무길로 유명한 곳은 너무 많은데요, 도심에서 은행나무의 품에 안겨 가을을 느껴보고 싶다면 울산대공원 은행나무길도 좋답니다.

 

 

 

울산대공원에서 은행나무를 만날 수 있는 곳은 동문 입구와 동문에서 정문으로 걸어가는 길에 있는 불로문 근처, 남문 입구 은행나무 가로수길이 있습니다.

 

 

 

먼저 동문으로 가봅니다. 동문 생태공원에서는 상설조각전도 열리고 있는데요, 이번 주제는 '이유 있는 형태전'입니다. 열린 전시라서 야외에 조각작품이 놓여 있고 올 10월부터 시작해서 내년 10월까지 전시되니 계절이 변하는 것과 함께 작품이 어떻게 다르게 보이는지 감상해 보면 재미있을 듯합니다.

 

 

 

 

동문을 들어서면 느티나무산책로가 길게 이어집니다. 가을이 머물다 지나가고 있는 듯 낙엽이 깔린 길이 아름답습니다. 파도가 자갈해변을 지나갈 때만 소리가 나는가 했는데요. 산책길에 깔린 낙엽이 바람에 밀려갈 때도 낙엽 굴러가는 예쁜 소리가 난답니다. 발소리에 맞춰 구령하듯 낙엽 굴러가는 소리가 따라와 신나게 걷게 되는데요, 산책로 중간 쯤에서 불로문 근처의 은행나무도 만납니다.

 

 

 

 

아직 은행나무는 절정의 노란빛을 띠지는 않고 있습니다. 나무에서 노랗게 물들고 바람에 떨어져 사라질 때, 그때가 가을이 완전히 떠나는 시간일까요.

 

 

 

 

산책길을 걸어 남문으로 갑니다. 남문 주차장 부근에 은행나무 가로수길이 예쁘답니다. 길에서 남문으로 이어진 길 위에 올라 어깨 너머로 은행나무 노란 은행잎을 넣고 사진을 찍어봅니다.

 

주차장을 따라 난 길에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가 늘어선 모습을 내려다 보며 잠시 쉬어가기도 좋습니다. 단풍의 색은 여러 가지이고 함께 어우러졌을 때도 예쁘지만, 이렇게 노란 단풍만 쫓으며 가을느낌을 만끽해 보는 것도 흥미롭습니다. 아직 남은 가을, 즐겁고 행복한 작은 나들이 만들어보세요.

 

 

 

 

 

 

 

Posted by 김은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