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5일 볼락(65만), 6월 넙치(17만), 11월(강도다리 17만)

2011년도 수산종묘 방류사업이 본격 실시된다.
  울산시는 연안 수산자원 증강 및 어촌마을 소득증대를 위해 올해 3억60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 12개소에 볼락 등 3종의 수산종묘 99만 마리를 방류하는 수산종묘방류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이에 따라 5월 25일 경남 남해에서 5cm이상의 건강한 볼락종묘 65만 마리(1억8000만원)를 구입, 동구 방어진·일산, 북구 정자·당사, 울주군 평동·송정어촌계 인공어초가 시설된 마을어장에 첫 종묘방류를 실시한다.
  또 오는 6월 넙치종묘 17만마리(5000만원)를 동구 방어진 및 일산 연안에 방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오는 11월에는 강도다리 종묘 17만마리(1억3000만원)를 북구 정자 등 4개소 어촌계에 각각 방류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앞서 2월 수산종묘방류사업의 효과조사를 위해 국립수산과학원에 효과조사를 의뢰했다
  한편 울산시는 지난해 볼락, 강도다리, 동남참게 종묘 164만마리(3억6000만원)의 수산종묘를 방류했으며, 수산종묘 방류효과조사 결과 전복의 경제효과는 2.29배, 넙치의 경제효과는 2.56배로 나타났으며, 울산시 연안에 방류한 강도다리의 혼획율은 98.8%로 조사됐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