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일 오후 2시, 울산 중구 문화의 전당 함월홀은 학생들로 북적입니다.

한참 문화감수성이 풍부한 학생들이 공연장을 찾는 일은 늘 있는 일입니다. 하지만, 오늘은 조금 특별합니다. 무대를 장악하는 주인공들은 전문 공연자들이 아닌 학생들이기 때문이지요. 

 




▲ 울산 제일중 밴드 "나인포지션".


 객석을 가득 채운 학생들 역시 자신들의 친구나 선배들을 응원하러 이곳에 찾았습니다. 오늘의 공연은 울산 강북 학교 예술동아리가 모인 연합 공연이자 축제인 "꿈 & 끼 페스티벌"이지요. 리허설부터 무대는 긴장감이 가득합니다. 최고의 무대를 보여주고 싶은 마음은 학생들이라고 다르지 않습니다. 





▲ 초청공연 - 남천석 옥현중 교장 선생님과 이은의 호계고 선생님의 듀엣. 


 학생들의 무대에 초청된 게스트 역시 선생님들입니다. 남천석 옥현중 교장 선생님과 이은의 호계고 선생님이 "10월의 어느 멋진날"과 베르디의 오페라 "라트라비아" 중 축배의 노래를 열창합니다. 학생들의 꿈을 펼치는 무대를 축하하는 무대입니다. 곡 역시 이를 위해 선정한 노래이지요. 





▲ 남외초등학교 치어리딩 동아리 "남외스타"의 공연. 


 넓은 의미로 치어리딩은 사람들에게 힘을 주기 위해 하는 모든 동작을 말합니다. 스포츠에서 응원하기 위해 시작된 치어리딩은 이제 그 자체의 하나의 독립된 종목이 되었습니다. 국가대표 또한 따로 운영될 정도이지요. 남외초등학교의 흥겨운 치어리딩에 무대가 떠들썪해 집니다. 

 




▲ 무룡중 타악합주 동아리 "큐브"의 공연. 


이어지는 무대는 타악합주입니다. 우리에게 익숙한 멜로디 "카르멘 서곡"이 타악만을 위한 곡으로 편곡되어 연주됩니다. 수 많은 악기들이 하나의 화음을 내는 무대는 황홀할 정도입니다. 이 하모니를 만들어내기 위해 학생들은 얼마나 많은 땀방울을 흘렸을까요?  





▲ 달천중 뮤지컬부 "달천뮤지컬"의 "헤어스프레이" 공연.  


 뮤지컬은 노래, 춤, 연기 모두가 결합된 종합예술입니다. 이런 쉽지 않은 장르를 중학생들이 도전합니다. 그것도 무대에서 공연까지 펼쳤습니다. 달천중 뮤지컬부 "달천뮤지컬"은 도전 자체만으로 대단한 일입니다. 뮤지컬 "헤어스프레이"를 각색하여 펼친 공연에 박수를 보냅니다. 





▲ 백양초 창작댄스 동아리 "탑크리에이티브"의 공연.   


 학생들의 댄스팀은 보통 기존 댄스를 커버하기 마련입니다. 보통 인기 있는 댄스그룹의 짧은 안무가 중심입니다. 자신들이 창작댄스를 한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입니다. 그것도 "악플 없는 사회"라는 어려운 주제라면 더욱 그렇지요. 백양초 "탑크리에티브"팀의 공연이 무대를 가득 채웁니다. 





▲  상안중 백예진 학생의 피아노 독주.  


 다음은 피아노 독주입니다. 군무가 끝난 후라 한 대의 피아노와 한 명의 피아니스트는 외로워보입니다. 그러나, 그 소리는 금새 청중들을 사로잡습니다. 연주되는 곡은 쇼펭과 리스트가 파가니니의 바이올린 곡을 편곡한 곡입니다. 연주에 몰두한 피아니스트의 표정은 너무나 아름답습니다. 





▲ 매산초등학교 매산어린이합창단.  


 50명이 만들어내는 하모니. 하나하나의 목소리가 모여 만들어지는 합창은 완벽한 팀이 되어야 가능한 것이지요. 아직 애띤 아이들이 하나가 되어 무대에 올랐습니다. 이날의 기억은 학생들에게 두고두고 추억이 될 것입니다. 자신들의 재능과 열정이 사람들에게 감동을 준 날의 기억은 평생 남을 것입니다. 





▲ 지역 예술인 초층공연 "무신 오케스트라" 공연.   


 블로그라는 매채 특성상 참가팀 모두를 소개하지 못한 것을 양해해 주시길 바랍니다. 이날 무대에 올라 감동을 준 모든 학생들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열 살 버릇 여든 간다."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어린 시절, 팀을 이뤄 예술에 매진했던 학생들의 경험은 평생에 걸쳐 자산이 될 것입니다. 그 중 몇몇은 울산을 대표하는 예술가가 될 수도 있겠지요. 그들의 성장을 기분좋게 기대합니다. ^^ 





Posted by Tele.ma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