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민족의 대 명절 추석이 얼마 남지 않았어요! 이번 추석은 특별히 긴 연휴 때문에 더욱 기다려지는데요. 추석이 오기 전 꼭 거치는 과정이 바로 조상님의 산소를 벌초하는 것이죠. 잡초를 베어내는 벌초 과정에서는 크고 작은 안전사고들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해요. 오늘은 성묘 벌초 시 주의해야 할 사항들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벌초란?


 

 


벌초는 음력 8월 15일 추석 이전에 조상의 묘에 자란 잡초를 베고 묘 주위를 정돈하는 전국적인 미풍양속입니다. 12절기 중 처서가 되면 찬바람이 불면서 풀이 성장을 멈추어 이 시기에 벌초를 하면 산소가 비교적 오랫동안 깨끗이 유지된답니다.


조상님의 무덤에 제를 올리고 인사드리는 성묘를 하기 위해서는 추석 전에 반드시 벌초를 끝내야 하는데요. 올해는 양력 8월 23일이 처서, 양력 9월 7일이 백로이므로 8월 23일 수요일부터 9월 7일 목요일까지가 벌초에 가장 알맞은 시기라고 할 수 있어요.


 

 


 

벌초 시 주의사항


 

 

추석을 한 달 앞둔 이맘때부터 많은 분들이 벌초를 하러 가실 텐데요. 벌초 시즌인 9월에는 잡초를 베어내는 도중 예초기로 인한 안전사고가 급증하기 때문에 안전에 유의하여 벌초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벌초 시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주의사항들에 대해 알아볼까요?

 

 


1) 벌초 복장 점검하기
 
벌초는 풀이 많은 곳에서 하는 작업인 만큼 곤충과 진드기 등에 직접 쏘일 수 있기 때문에 덥다고 반팔이나 반바지를 입는 것은 위험해요. 반드시 긴 팔, 긴 바지를 입고 벌이나 벌레가 들어가지 않도록 윗옷 소매와 바지 끝을 잘 여미고 스카프 등으로 목도 꼼꼼히 감싸주세요.


예초기를 사용할 때에는 기계에 빨려 들어갈 수 있는 소매가 길거나 펄럭이는 옷, 수건 등은 착용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신발의 경우는 발등을 덮고 미끄러지지 않게 마찰력이 좋은 등산화를 신는 것이 안전사고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2) 예초기 사용 시 주의하기
 
요즘엔 낫보다 예초기 등의 벌초 도구를 더 많이 사용하시죠? 날을 회전시켜서 빠르게 벌초를 할 수 있는 예초기는 낫처럼 움직이지 않는 도구보다 칼날에 의한 부상의 위험이 더 큽니다.

 

예초기는 한동안 사용을 하지 않다가 사용하는 것이 대부분이므로 사용 전 제대로 작동하는지 점검이 먼저 필요합니다. 벌초기 사용 시 튈 수 있는 돌이나 나뭇가지 등의 장애물을 제거하여 장애물이 튀어 다치는 사고를 예방해야 하며, 예초기 사용 시에는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사용해야 사람 쪽으로 튀지 않는다는 점 꼭 알아두세요! 무릎보호대와 보호 안경 등의 안전장비까지 갖춰주면 더욱 안전한 벌초를 하실 수 있을 거예요.

 

 

 

3) 낙상 사고 주의하기
 
주로 산에서 이루어지는 벌초는 부득이하게 산을 올라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죠. 벌초를 위해 산을 오르는 과정에서 발을 헛디디거나 익숙하지 않은 등산에 낙상 등 골절사고를 당하는 일이 종종 있어요. 낙상으로 인해 응급환자가 발생하면 무리하게 환자를 업고 옮기는 일은 절대 금물입니다. 다급한 마음에 임의로 환자를 옮기면 이송하는 과정에서 뇌 손상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119에 연락하여 안내 사항에 따른 후 앰뷸런스가 오기를 기다려주세요.


낙상으로 골절이 발생했을 때는 부목으로 고정하는 응급처치가 필요해요. 원상태로 돌려놓으려고 무리하게 뼈를 움직이면 주위 근육이나 혈관을 손상시키는 위험이 있으므로 삼가고 부목으로 단단히 고정시킨 후 119에 신고하여 안전하게 이송할 수 있도록 해주세요.

 

 

 

4) 벌 쏘임 주의하기
 
벌초 전에는 묘 주변에 벌집이 있지 않은지 항상 주의 깊게 살펴보아야 합니다. 벌집을 발견했다면 안전장비를 철저히 착용한 후 스프레이 등을 이용하여 제거하는 것이 좋으며, 벌이 가까이 접근했을 때는 벌이 놀라지 않도록 천천히 주의하여 피해야 합니다.


벌을 유인할 수 있는 향수나 화장품, 밝은 의복을 미리 피하는 것이 좋으며 벌에 쏘였을 경우 신용카드와 같이 딱딱한 것으로 밀어서 벌침을 빼내고, 찬물 찜질을 한 후 스테로이드 연고를 발라 통증과 붓기를 가라앉히는 것이 좋아요. 만약 통증과 붓기가 하루가 지나도 계속된다면 즉시 병원을 찾아 치료받으셔야 합니다.

 


 

5) 뱀 물림 주의하기
 
성묘 시에는 뱀에 물리기 쉬운 발목과 다리를 보호할 수 있도록 두꺼운 등산화나 장화를 착용하고, 잡초가 길게 자라 있는 곳은 긴 막대기 등으로 헤치면서 뱀이 있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뱀에 물렸을 때는 119에 즉시 연락한 뒤 최대한 움직임 없이 물린 부위가 심장보다 낮게 위치하도록 하고 상처부위에서 5~10cm 정도 위쪽을 단단히 묶어 독이 퍼지는 것을 방지해 주세요. 입으로 물린 부분을 빨아내는 것은 상처를 감염시키거나 입 안으로 독이 퍼질 수 있으므로 절대 해서는 안됩니다.

 

 


산속에서 사고가 발생하면 이동이 쉽지 않아 대처가 늦어질 수 있어서 더욱 주의가 필요해요. 예상치 못한 사고에 대비하여 호루라기, 랜턴, 보조배터리, 구급상자 등 응급 물품들을 챙겨주세요!


조상님을 찾아뵙는 길, 안전하게 인사드릴 수 있도록 벌초 시 주의사항을 미리 숙지하여 안전하고 행복한 추석을 보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