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9일부터 20일까지 이틀태화강대공원 일원에서 '인디 뮤직 페스타 2017'이 펼쳐졌습니다.

올해 8회째를 맞이하는 ‘인디 뮤직 페스타 2017’은 태화강대공원 느티마당 야외공연장(메인 스테이지)과 태화강대공원 만남의 광장(팝업 스테이지) 2개의 무대에서 열렸습니다.

 

 

 

 

더운 여름 날 아직은 이른 시간이지만 태화강대공원 일원의 푸드트럭은 행사장 손님맞이를 하며 공연이 진행되는 동안 시원한 음료와 먹거리를 즐길 수 있는 축제로 함께 하고 있었습니다.

 

 

 

 

인디 뮤직 아티스트 9개 팀의 공연은 라이브로 진행되었으며 무료로 관람할 수 있었습니다.
락, 일렉트로닉, 로큰롤, 팝, 라틴, 퓨전재즈 등의 다양한 장르를 통해 지역 인디 뮤지션의 음악을 유감없이 보여주는 무대였습니다.

 

 

 

 

만남의 광장에서 진행된 팝업 스테이지에서는 오후 5시부터 청소년들의 음악에 대한 열정을 엿볼 수 있는 공연이 진행되었는데요. 뮤지션을 꿈꾸며 열심히 땀 흘리는 청소년들의 열정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느티마당 야외공연장에서는 오후 7시부터 메인 스테이지가 진행되었습니다. 인디 뮤직 페스타 2017은 19일과 20일 이틀에 걸쳐 진행되었는데요.

 

19일에는 하드록밴드 '레미디', 록밴드 '소외된 이웃들', 울산 유일의 여성 록밴드 '가단', 멜로디펑크밴드 '테이크 더 패리스', 팝과 일렉트로니키의 절충점을 보여주는 '뉴트럴리비도'가 공연을 했습니다.

 

20일에는 펑크밴드 '퍼플', 여성 4인조 어쿠스틱 퓨전밴드 '젬마', 어쿠스틱 팝 밴드 룬디마틴, 라틴음악 팝밴드 '신은섭 밴드' 등의 공연을 하였습니다.

 

 

 

 

 

 

수많은 관중들의 환호와 뮤지션의 열정이 느껴지시나요? 19일의 마지막 무대에서는 하드록 5인조인 '레미디'의 공연이 있었는데요.

 

많은 관중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으며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였으며, 엔딩 공연을 마친 후에도 관중들의 호응에 답하기 위해 무려 4번의 앙코르를 더 받아 공연을 이어가기도 하였습니다.

 

 


 

 

▲ 하드록 5인조 뮤지션 '레미디'의 공연 영상

 

 

관중들의 환호와 무대의 열기를 조금이나마 보여드리고자 동영상으로 담아보았습니다.
동영상으로 봐도 느껴지는 열정이 어마어마합니다. 실제 공연장에서의 열기가 얼마나 대단했는지 짐작이 가시나요?

 

콘서트를 다녀와보신 분들이라면 어떤 느낌인지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직접 공연을 체험해보면 어마어마한 열기와 더불어 그에 빠져들고 있는 자신을 보게 됩니다.

 

 


 

 

▲ 태화강 십리대밭교(야경)

 

 

공연이 끝난 뒤에도 그 열정이 식지 않아 태화강대공원을 거닐며 흥분했던 마음을 진정시켜 봅니다.
인디 뮤직 페스타는 벌써 8회나 진행되었습니다. 공연장에서의 그 열정을 생생히 전해드리고 싶었으나 후끈한 열정을 글로 설명할 수 없는 저의 글쓰기 실력을 한탄해봅니다. 이번 공연을 놓치신 분들이 계시다면 2018년 인디뮤직 페스타에서 글로 설명하기 힘든 열정을 직접 느껴보시길 바랍니다.

 

 


 

 ▲ 인디 뮤직 페스타 2017 장소

 

 

 

Posted by 백창현[블로그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