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우주의보, 오존주의보, 폭염경보와 같은 기상 특보를 유난히 많이 접하고 있는 요즘.
폭염은 단순히 심하게 더운 날씨로 간단하게 생각하기 쉽지만, 우리 나라의 기상 재해 통계를 보면 태풍이나 집중호우보다 사망률이 더 높은 만큼 기상재해 중 사람들의 건강에 가장 많은 악영향을 줍니다.
폭염에 의한 사망자가 많다고 하니 폭염특보가 잦은 요즘 날씨가 걱정되신다면 걱정 마세요.
울산에서도 폭염경보 발생했을 때의 대처 법을 알려드립니다!

 

 


폭염주의보와 폭염경보, 어떻게 다른가요?
 
기상청에서는 일정 기준보다 최고기온이 높은 날이면 폭염에 대한 특보로 폭염주의보와 폭염특보를 발표합니다.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 기온이 섭씨 33도 이상인 날이 2일 이상 지속될 때 내려지며, ‘폭염경보’는 낮 최고 기온이 35도 이상인 날이 2일 이상 지속될 때 내려지는 특보입니다. 두 가지 모두 위험하지만 폭염경보가 내려질 때는 특히 주의를 기울여 주셔야 합니다.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요?

 

가만히 있어도 지칠 정도의 더운 요즘에는 폭염 특보가 내려지기 전에 사전 준비를 해 놓는 것이 좋아요.
폭염을 대비해서 라디오나 TV 등의 무더위와 관련된 기상 상황에 매일 주목해주시고 폭염으로 인한 정전에 대비하여 가정 내에서 미리 손전등과 비상 식•음료, 부채, 휴대용 라디오 등을 미리 구비해 놓는 것이 좋습니다.


폭염으로 인해 열사병에 걸릴 것을 대비해 집에서 가까운 병원의 연락처를 확인해 놓고 본인과 가족에게 어지럼증이나 발열, 의식 저하 등의 증상을 체크해 주세요. 특히 어린 아이나 어르신들은 땀 배출량이 적어 체온 조절 능력이 떨어지며 고혈압, 심장병, 뇌졸중 등의 만성질환자 또한 무더위로 증상이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더위에 특히 주의하셔야 합니다.


사전 준비도 필요하지만 폭염특보가 발령되었을 때의 대처 방법에 대해 알아볼까요?
 

 


1.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물을 많이 마셔 주세요.
폭염주의보가 발령되면 외출을 최대한 삼가는 것이 좋아요. 부득이하게 외출을 해야 한다면 창이 넓은 모자와 가벼운 옷차림으로 외출하고 자외선차단제로 피부를 보호하세요.
폭염에는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탈수를 예방하기 위해 물병을 꼭 휴대해주세요. 단, 물을 많이 마시되 몸 속 수분을 감소시키는 당분이 많거나 카페인이 함유된 음료, 주류 등은 마시지 마세요.

 

 

 


2. 냉방이 되지 않는 실내에서는 햇빛이 실내에 들어오지 않도록 하세요.
냉방이 되지 않는 실내의 경우 햇빛을 최대한 차단하는 것이 좋아요. 커튼 등으로 햇빛을 차단하고 맞바람이 불도록 환기를 하고 선풍기를 켜세요. 창문이 닫힌 자동차나 실내 등 밀폐된 공간에 노약자나 어린이를 홀로 남겨두는 것은 매우 위험하니 주의해주세요!

 

 

 


3. 현기증, 두통, 발열, 메스꺼움 등 일사병 초기증세가 보일 때는 시원한 곳에서 휴식을 취하세요.
일사병은 휴식을 취하면 금방 호전될 수 있지만 그대로 방치하면 열사병으로 발전하여 위험해질 수 있어요.
일사병의 증상이 나타날 때에는 에어컨이 가동되는 실내나 그늘 등 시원한 장소로 이동하여 휴식을 취하고 시원한 음료를 천천히 마시세요.

 

아무리 미리 대비를 한다고 해도 예상치 못한 위급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열사병 등의 긴급 환자가 발생하거나 폭염으로 인해 위험한 상황의 우려가 있을 때에는 119로 신고하여 신속히 대처하실 수 있어요. 특히 독거노인이나 노약자, 어린이 등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의 건강도 함께 챙기면 더욱 좋겠죠? 폭염 특보에도 적절하게 대처하여 잘 이겨내시고 건강한 여름 나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