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이 되면서 연일 30도가 넘는 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도 뜨거운 여름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시원한 여름을 보내려면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스러운데요. 울주 선바위 도서관에서 진행되는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 시원한 여름을 보내는 것은 어떨까요?



 


울주 선바위도서관


 

2014년 7월 10일 개관한 울주 선바위도서관은 울산 최대 규모의 도서관이라고 합니다. 울주군에는 많은 인구가 살고 있지만, 도서관을 이용하기에는 어려움이 많았는데요. 울주 선바위 도서관이 개관하면서 많은 시민의 지식과 교육 갈증을 해소하는데 크게 기여를 하고 있습니다. 

 

도서관 건물에 도착하면 감각적으로 지어진 건축물과 책 읽는 사람을 형상화한 조형물도 만날 수 있습니다. 도서관 주위를 둘러싼 작은 숲은 책을 읽다가 잠시 산책하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답니다. 



 


 인문독서 아카데미 


▲출처 : 울주선바위도서관

▲출처 : 울주선바위도서관


울주 선바위 도서관에서는 다양한 독서프로그램을 운영 중입니다. 최근에는 '인문독서 아카데미' 프로그램을 시작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공모사업에 울주 선바위도서관이 선정되면서 4가지 주제로 유명한 인문학 강사들을 초빙하여 인문학 강의를 진행합니다.

 

▶ 대상 : 도서관 이용자(성인)
▶ 접수 기간 : 2017.05.12(금) ~ 마감까지

▶ 접수방법 : 울주통합도서관(www.uljulib.or.kr) 문화강좌→온라인 수강신청, 전화, 방문
▶  1 주제당  5개 강의, 4회 이상 출석할 경우, 수료증 배부(희망자)

* 자세한 내용은 팜플렛 사진을 확인해주세요!



 


미술과 영화 그리고 인문학 강좌


 

저는 제2주제인 '미술과 영화 그리고 인문학' 강좌를 신청했습니다. 평소에도 미학과 영화에 관심이 있어서 선택한 주제였는데 가장 빨리 신청 마감이 되었더라고요. 제 2 주제 강좌는 곽영화(화가, 미학자), 김정수(영화해설가) 두 강사님이 진행한다고 합니다. 

 

선바위 도서관 3층 세미나실에 도착하니 오늘 진행될 강좌 내용을 담은 책과 공책이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오늘 강의의 소주제는 '세계의 명화를 통해 살펴보는 인간의 꿈과 이상'이었습니다. 명화 속에 담긴 인간의 꿈과 이상을 어떻게 해석할지 꽤 기대되는 내용이었습니다.


  

▲ 곽영화 화가

 

아침 시간에도 많은 분이 강의에 참석해주셨습니다. 강의의 1부는 인간의 꿈과 이상에 대한 철학적 접근을 간단히 알아보았습니다. 2부에서는 플라톤의 이데아론이 명화와 고대 건축물 속에서 어떻게 적용되는지 사진 슬라이드와 함께 찾아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데아론을 육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면서 쉽게 접근해보기도 하고, 자아와 정체성을 확립한 인공지능 존재가 나타난다면 인공지능과 이데아 간의 관계는 어떻게 되는지 활발한 토론도 이어졌습니다. 명화 원근법과 소실점에 대한 강사님의 설명, 건축물이 하늘을 향해 지어지는 이유 등도 생각해보지 못한 흥미로운 접근법이었습니다.



 


다양한 독서 프로그램


 

도서관 1층 로비에서 다양한 독서프로그램에 대한 안내도 받아볼 수 있습니다. 지난 5월 25일에는 <책 읽는 울주 : 2017 울주 한 책 읽기 운동>의 일환으로 '올해의 책' 선포식과 '가족의 두 얼굴' 저자인 최광현 작가와 함께하는 북 토크 콘서트도 진행했습니다.

 

'올해의 책' 선포식 이후에도 연계 독서 프로그램으로 '특강으로 만나는 한 책'이 준비되고 있으니 관심 있는 지역민들의 많은 참여가 있다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특강으로 만나는 한 책>

▶ 일시 : 2017.07.01(토) 11:00~12:30

▶ 장소 : 울주 선바위도서관 2층 세미나실

▶ 대상 : 독서회 회원 및 지역주민 50여 명

▶ 내용 : <가족의 두 얼굴> 관련 가족 특강

▶ 진행자 :  EBS다큐프라임 '가족 쇼크' 김광호 PD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짜 2017.06.16 0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프로그램이 많군요. 잘 봤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