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기자] 굿바이! '2017 울산고래축제' 이야기
누리 GO/블로그기자2017. 6. 5. 08:30


고래도 춤추는 장생포!

 

'2017 울산고래축제' 지난 5월 25일(목) ~ 28(일)까지 4일간의 화려한 일정이 끝이 났습니다. 푸른 고래의 꿈이 가득했던 축제의 한마당으로 잠시 과거의 타임머신을 타고 떠나 봅니다.

 

이번 축제는 울산고래마당(주무대, 홍보부스, 체험부스), 돌고래마당(무대, 고래장터, 남구홍보관, 홍보부스, 어린이체험부스), 고래광장(각종체험, 전시 그림 및 사진, 글짓기 대회 등), 장생포옛마을, JSP 레스토랑(대표 먹거리), JSP치맥 PAN(치맥 파티 공간) 등으로 크게 나누어져 있었습니다.



 


첫째 날 고래마을을 찾았을 때 저녁에 있을 개막식과 여러 부스들이 바쁘게 손님 맞을 준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울산광역시 관광 홍보 차량


제일 먼저 맞아준 곳은 '2017 울산 방문의 해'를 맞아 관광객들에게 울산을 알리는 울산시 관광홍보 이동차량이었습니다. 내부에는 VR로 울산의 관광지를 체험할 수 있고 이렇게 사진도 이메일로 출력해준답니다.




장생포 고래박물관 앞 고래광장입니다. 남구 홍보부스와 타 시도의 관광홍보 부스, 먹거리, 고래모형 만들기 체험 등의 부스가 있는 곳이었습니다.



▲돌고래 피자빵


이곳은 메인광장인 울산고래마당에 있는 대한민국 최초의 돌고래 피자빵을 만들어 파는 곳이었습니다.



▲플리마켓 부스


고래박물관과 고래바다여행선 선착장 앞쪽으로 늘어서 이곳은 플리마켓 부스들이었습니다.




수작업으로 만드신 각종 물품들에 귀여운 고래들이 환영해 준 부스였지요.



'JSP 레스토랑'


'JSP레스토랑' 이름이 근사한데요! 이곳은 남구 주민자치센터 여러 단체들이 운영하는 식당가입니다.

다양한 메뉴에 저렴한 가격으로 행사장을 찾은 사람들에게 맛있는 음식을 제공해준 곳이었지요.



▲장생포 고래문화마을


점심 식사를 한 후 장생포 고래박물관 앞에서 20분 간격으로 운행하는 셔틀버스를 타고 고래문화마을로 가 보았습니다. 연극배들이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해 주셨습니다. 안내양 언니, "아이스께~~끼~이"를 외치기도 하고, 음악다방에서는 DJ가 관광들에게 웃음을 준 곳이었습니다.


 


장생포 고래마을 올라가는 길에는 뒤로 울산대교가 보이는 곳에 고래축제의 성공을 기원하고 개인의 소망이 이루어지기를 기원하는 소원지를 적어 고래 모형에 매달기도 합니다.

 


▲즉석사진 인화


한 협회에서 운영한 이곳은 '포토존'부스였는데요, 즉석에서 사진을 찍고 2017 울산고래축제'가 적힌 인화지에 사진을 현상해 주었습니다.


 


고래마을 들어가기 전 입구 주차장 광장인 이곳에는 아이들을 위한 미꾸라지 잡기 체험 공간도 있었습니다.

 


▲5D 입체영상관


장생포 고래마을을 둘러본 뒤 언덕을 바라보면 5D입체영상관이 고래의 모형을 하고 우뚝 서 있는데요, 7월 개관을 앞두고 고래축제 기간 동안만 한시적으로 영상을 상영했답니다.




'귀신 고래의 귀환'이라는 제목의 영상은 미래의 장생포 기지에서 일어나는 고래의 이야기를 상영해 주었는데요, 원형으로 만들어져 있고, 눈 앞으로 고래가 실감 나게 지나간답니다. 




이곳은 고래광장이 있는 곳인데 수상퍼포먼스를 하기 전 간단한 의식을 행하는 모습입니다.



▲수상퍼포먼스


고래축제를 찾은 관광객들에게 가장 많은 호응을 받은 '수상퍼포먼스'입니다. 금요일은 하루 3회, 토,일은 하루 2회 수상퍼포먼스 쇼가 펼쳐졌는데 멋진 쇼를 펼쳐주신 팀은 포항의 '드림워터보트'라는 팀이었습니다.



'고래이야기' 그림 전시


축제장 곳곳을 돌다 보면 장생포고래박물관과 고래생태관 가운데 '고래연구센터'가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고래의꿈'이라는 주제로 지역작가와 울산대학교 젊은 작가들의 고래를 그림으로 담았습니다. 전시는 6월 2일까지입니다.


 

▲개막식 퍼포먼스


첫째 날인 25일 화려한 막을 올린 개회식 장면입니다.



'JSP 치맥 PAN'


고래축제 기간 동안 아름다운 고래바다여행선의 야경을 바라보며 치맥파티를 매일 밤 즐기는 공간도 있었답니다.




셋째 날 밤엔 '8090 고래콘서트'를 주제로 고래광장이 떠들썩했고, CLUB JSP파티 등 매일 밤 축제의 분위기였습니다.


 

▲거리퍼레이드


셋째 날 기업체와 남구의 각 동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준비한 '거리퍼레이드' 또한 고래축제의 하이라이트였습니다.


 


축제는 끝이 났습니다. 아쉽고 즐거웠던 순간은 또 내년을 기약하게 되어 있겠지요.

 

이번 축제는 축제장으로 20분 간격으로 운행했던 시내버스와 행사장간을 잇는 셔틀버스 운행으로 교통의 혼잡스러움이 많이 해소가 되었고, 고래를 주제로 하는 다양한 체험과 고래이야기가 더 많았으면 하는 바람도 가져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