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기자] 화려했던 5월 울산의 축제 - 야경으로 만나는 축제 이야기
누리 GO/블로그기자2017. 6. 1. 08:30


옹기축제를 시작으로 화려하게 펼쳐졌던 5월 울산의 축제는 28일 고래축제 폐막식을 끝으로 모두 막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6월 2일부터 다시 중구에서 마두희 축제가 시작되니 아직 상반기 울산 축제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닙니다. 개인적으로 부지런히 시간을 내어 울산 5월 축제를 다 둘러봤는데요. 그렇게 만난 인상적인 몇몇 모습, 그중에서도 밤에 담았던 모습을 보여드릴까 합니다. 축제 하나 하나는 이미 많은 기자님이 잘 써 주셨는데 언급하지 않은 야경만을 골라서 소개해 보겠습니다.




먼저 쇠부리 축제입니다. 북구에서 열리는 쇠부리 축제는 올해로 벌써 13회가 되었군요. 개인적으로 매년 찾는 발걸음이 벌써 10년이 지난 건 현장에 도착하고야 알았네요.




숯을 이용한 단련 모습


개성 넘치는 여러 행사가 펼쳐지지만 단연 주목하는 행사는 바로 전통 방식으로 쇠를 부리는 모습인데 초장기에 비하면 점점 이 행사의 비중이나 관심도가 커지는 것 같아 다행이지만 아직도 곁가지 취급을 받는 것 같아 조금 아쉽게 생각합니다.




히 작년부터 시작한 고대 원형로 복원 실험은 학술적으로 무척 중요한 건 물론이고 해가 지면서부터는 이 과정에 대해서 잘 모르는 일반인들이 그냥 보는 것만으로도 아주 흥미로운 풍경입니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고대 원형로 복원 실험이 이어져서 쇠부리 축제를 대표하는 행사로 자리매김하길 응원합니다.



첫 축포가 올라가고


매년 갈수록 전국적인 명성을 더해 간 울산대공원 장미축제는 이젠 전국적인 축제가 되었더군요. 이에 맞춰 행사 규모만 커지는 게 아니라 내용 면에서도 점점 알찬 느낌을 받았습니다.  



마지막 불꽃과 함께 주위로 조명이 켜지고 있다


불꽃 또한 무척 좋게 구성을 해서 마지막 불꽃까지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어요. 사진 담는 입장에서는 좋은 불꽃 모습도 많이 담을 수 있어서 개인적으로 무척 만족스러웠답니다.


 



이와 함께 올해 장미축제에서는 주목해야 할 밤 풍경이 새로이 등장했습니다. 바로 장미원 옆 호수에서 처음 등장한 '플로팅 로즈캔들', 말 그대로 초를 물에 띄우는 행사입니다. 다만 처음이라서 그런지 상대적으로 관심을 못 받았네요. 하지만 한적한 덕분에 이 쪽이 밤 풍경으로는 장미원 중앙 무대 쪽보다 더 좋더군요.


 

 

더군다나 호수 주위로 LED 장미까지 설치해서 연인이나 가족 단위 산책로로는 장미원 내에서 가장 돋보였습니다.




마지막으로 고래축제 야경입니다. 울산대교가 개통한 이 후에는 고래축제 개막식을 늘 바다 건너에서 울산대교와 함께 담고 있는데요 올해도 마찬가지로 건너편 동구 쪽에서 담았습니다.



▲선암호수 불꽃축제


선암호수 불꽃축제도 담는 내내 불꽃 높이가 낮아 조금 아쉬워서 이번 고래축제 불꽃은 어떨지 걱정반 기대반 마음으로 불꽃을 기다렸습니다.



▲부산 광안리 불꽃축제


이 정도 높이는 애당초 기대하지 않는다 하지만




사진 담는 입장에서는 높이가 아쉽습니다. 주위에서 같이 담는 분들의 탄식 소리가 곳곳에서 들렸네요. 혹시나 하는 맘으로 폐막식 날에도 다시 가서 불꽃을 또 담았는데 마찬가지였네요. 이렇게 폐막식 불꽃까지 몇몇 5월 울산 축제의 밤풍경을 잠시 살펴봤습니다. 제가 언급한 풍경 중에 올해 미쳐 챙기지 못한 것이 있다면 내년 5월에 꼭 만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