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곡박물관은 2013년부터 울산 지역사 관련 연속기획 특별전을 해마다 2~3차례 개최해 오고 있는데요. 언양 지역 천주교, 태화강유역 불교문화, 울산지역 도자기 생산, 울산지역 기와문화, KTX울산역 신화리 유적, 울산과 제주도와의 관계·해녀 등을 다룬 특별전을 개최해 왔습니다. 정말 많은 전시를 진행했는데요.

 
올해에도 특별한 전시가 펼쳐집니다. 울산광역시 승격 20주년을 기념하여 울산의 상징인 학(鶴) 문화를 조명하는 특별전시를 진행합니다. 이번 특별전시는 ‘학성(鶴城), 학이 날던 고을 울산’이라는 주제로 열립니다.

 

 


제1차 특별전은 오는 5월 30일부터 9월 24일까지 울산대곡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만나 볼 수 있어요. 5월 30일 오후 2시엔 대곡박물관 앞마당에서 개막식이 열립니다.

 

이번 특별전은 총 3부로 나눠져 학 이야기가 전시됩니다.
제1부 울산, 학 고을이 되다 / 제2부 울산, 학 문화를 잇다 /제3부 학을 이야기 하다
전시에서는 학 깃으로 만든 부채, 박윤웅을 시조로 하는 『울산박씨족보』, 청자운학무늬대접, 당월리 연자도 출토 청자운학무늬매병, 청대 권상일의 문집인 『청대집』, 『울산부선생안』, 학성이씨 충숙공 이예에 관한 기록인 『학파실기』, 동헌·가학루·학성관 관련 문헌과 사진자료, 화조도 병풍, 단학흉배, 십장생도, 울산학춤 복식 등을 볼 수 있습니다.

 

 

 

일학헌·반학헌·가학루·학성관 등 ‘학(鶴)’이 들어간 울산 관아에 관한 여러 한문 자료와 학이 나오는 주요 한시도 번역 소개했습니다. 조선~근대 대곡천 유역의 집청정과 반구대 일원을 방문하여 지은 시를 모은 『집청정시집』에는 260명이 지은 406수의 한시가 수록되어 있는데, 이 가운데 84수에서 학이 등장합니다.

울산대곡박물관은 2016년 학술자료집으로 이 책의 역주본을 발간했는데, 이번 특별전에서 다시 조명할 예정입니다. 또한, 조선시대 선비들이 학을 직접 길렀으며, 일본과 학을 통한 외교 교섭이 이루어진 사실 등도 소개됩니다.

 

이번 전시는 교육·홍보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전시도록도 제작했습니다.

도록에는 관련 자료와 더불어 구산우 교수(창원대학교)와 김성수 명예회장(울산학춤보존회)의 논고를 수록했어요. 울산과 학에 관한 이야기의 시작은 신라시대까지 올라갑니다. 신라 말 박윤웅(朴允雄)은 울산지역의 호족세력으로 등장하여 신학성(神鶴城) 장군이라 불렸는데, 901년(효공왕 5) 쌍학(雙鶴)이 온통 금으로 된 신상(神像)을 물고 계변성 신두산에서 울었다고 합니다. 박윤웅은 흥려부(흥례부)의 지배자로 고려 태조의 후삼국 통일에 기여했는데요. 이후 고려 성종은 울주(울산)의 별호(別號)를 학성(鶴城)이라 했는데요.

 

 

 


조선시대 울산의 관아 이름에는 ‘학’자가 많이 들어가 있는데, 울산 동헌의 이름은 일학헌(一鶴軒)·반학헌(伴鶴軒)이라 불렀고, 동헌 정문은 가학루(駕鶴樓)라 했으며, 울산 객사는 학성관(鶴城館)이라 하였다. 울산지역에는 무학산·학성·학등·비학·학소대·학천 등의 지명이 남아 있습니다.

 

현재 울산에는 학이 날아오지 않고 있지만, 1933년 『울산군향토지』(2016년 울산대곡박물관 국역본 발간)에는 당시 범서면과 청량면에 학이 날아오는 것으로 조사되고 있습니다.

 

학을 디자인에 활용한 사례를 찾을 수 있는데 서생면의 명선교 주탑과 문수월드컵경기장 등이 있으며, 새로 건립된 태화루의 천정에서도 쌍학 그림을 볼 수 있습니다. 1997년 울산학춤보존회가 창립되었으며, 울산학춤 공연도 하고 있죠.

 

 

 

 

5월 31일(수) ‘문화가 있는 날’ 대곡박물관을 찾는다면 특별전시와 연계하여 특별전 해설과 반구대(포은대)의 학 그림을 답사한 행사를 만나실 수 있어요. 그리고 울산대곡박물관은 국보 제147호 울주 천전리 각석 근처에 위치해 있으니 박물관 관람을하고 국보 유적 답사까지 할 수 있습니다. 대곡박물관을 들르신다면 천전리 각석까지 꼭 한 번 살펴보고 가세요!


 

화창한 봄날, 대곡박물관에 오셔서 특별한 전시가 알려주는 학 이야기도 듣고, 울산 역사문화를 이해하는 시간을 가져보세요. 이번 전시를 보러오신 모든 분들이  울산 지역사 이해의 폭을 넓혀가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