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5회 어린이날을 맞아 울산에서도 어린이날 행사가 곳곳에서 펼쳐졌는데요. 그중에서 울산대공원 남문광장에서 열린 어린이날 큰잔치에 다녀왔습니다. 행사 시작시간은 오전 10시부터지만 이른 시간부터 행사에 참여한 가족들이 많았습니다.

 

 

 

행사장 입구에는 배치도가 크게 걸려있어요~ 울산대공원 어린이날 큰잔치 행사장이 꽤 넓어요, 배치도를 보면서 오늘 하루 코스를 생각하면서 다니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2017 어린이날 큰잔치 공연장에서는 행사가 한창 진행 중이었습니다.

관객 어린이와 함께하는 마술쇼, 어린이 치어리딩 등 다채로운 행사에 눈과 귀가 즐거웠어요~

 

 

 

 

더운 날씨에 시원한 쿨 존까지 있습니다. 쿨 존 아래에 있으면 시원한 물이 분사되어요~ 어린이날 행사장이 너무 크고 체험행사를 하려면 줄도 서서 기다려야 하는데 조금 지치더라구요. 그땐 쿨 존에서 잠시만 서 있어도 엄청 시원했어요~!

 

 

 

키다리 삐에로 아저씨가 풍선을 만들어 주고 있어요~

 

 

 

종이상자를 나만의 방식으로 예쁘게 꾸밀 수 있는 곳입니다. 신발을 벗고 들어가서 준비되어 있는 상자에 그림실력도 뽐내고 테이프로 상자를 붙여서 로봇으로 만들기도 합니다. 상자를 잘라내서 옷처럼 만들어 입기도 하던데 어린이들의 상상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곳이랍니다

 

 

 

활쏘기, 널뛰기 등 전통놀이도 즐길 수 있어요! 같이 하는 부모님이 더 신나하는 거 같아요~

활쏘기, 널뛰기 등 전통놀이도 즐길 수 있어요~

 

 

  

  

인기 많았던 화재체험과 지진체험입니다. 화재와 지진이 발생한 경우 시뮬레이션을 통해 대처방법을 몸으로 느낄 수 있는 기회! 실감 나는 상황에 다들 즐거워했습니다.

  

 

 ▲불끄기 체험 준비중

  

소방관처럼 옷도 입어보고 소화기를 들고 불끄기 체험을 하는 곳이에요.

 

 

 

한창 준비 중인 재난 준비 체험교실.

뒤쪽에는 벌써 많은 대기줄이 길었습니다. 역시 인기 있는 체험이란 걸 실감했어요!

  

 

  

소방관 직업체험을 해봤다면 경찰관 체험도 해봐야겠죠?

포돌이 포순이와 함께 사진도 찍고 옷도 입어보면서 일일 경찰이 되어 봅니다.

  

 

 ▲방송직업체험

 

화면에 나오는 대본을 읽으면서  일일 기상캐스터 체험을 할 수 있는 곳입니다. '텔레비전에 내가 나왔으면 정말 좋겠네~' 동요처럼 텔레비전에 나오는 모습을 신기해하는 모습이었어요.

 

 

 


페이스페인팅, 솜사탕체험 등 부대행사에 다양한 직업체험까지 즐길 수 있었던 울산대공원 어린이날 큰잔치였습니다.

 

 

 

 

 

 

 

 

 

 

Posted by lovely_y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