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벚꽃 하면 가장 유명한 곳은 벚꽃축제도 열리는 무거천입니다. 하지만 여천천도 벚꽃이 예쁘다는 소식을 듣고 벚꽃이 핀 여천천을 방문해보았습니다.









여천천 산책은 광로교에서부터 하였습니다. 오기 전에 버스를 타면서 다른 구간의 여천천을 볼 수 있었는데 그곳에서도 벚꽃이 예쁘게 피어있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빽빽하게 벚꽃이 밀집되어 있어 사람들이 벚꽃터널이라고 부르는 명소들도 예쁘지만 여천천처럼 한적하고 벚꽃이 피어있는 길도 충분히 아름답다는 생각이 듭니다. 한적한 곳에서는 또 그 만의 맛이 있습니다.







다음은 동평교를 지났고 동평교를 지나서도 벚꽃을 계속해서 볼 수 있었습니다. 여천천에 1사1하천이라는 표지판이 있는데 남구자연보호협의회와 SK케미컬의 표지판도 볼 수 있었습니다. 이 구간에서 한쪽은 덩굴식물로 뒤덮인 벽을 볼 수 있었는데 제법 아름다웠습니다. 사람이 만든 벽을 덩굴식물이 뒤덮은 모습에 자연의 힘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벽 위에는 예쁜 개나리도 피어있어서 아름다웠고 한 그루의 버드나무도 운치 있게 아름다웠습니다.





다음은 대암교를 지났습니다. 대암교는 약간 오르막으로 되어있는 것이 특이하였습니다. 그리고 여기에서는 인상적인 것을 발견하였는데 다리 밑 면에 물에 반사된 빛이 일렁이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자연이 만들어내는 레이저쇼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여천천을 걸으면서 나무들에서 연둣빛 잎이 갓 나온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겨울과 다르게 땅에서는 풀들이 무성해질 기운이 보였습니다. 







다음으로 또 다른 다리를 지났고 또 다른 1사1하천 표지판을 볼 수 있었습니다. 여기서 부터는 (주)코오롱인더스트리울산공장과 (주)금호석유화학의 구역이었습니다. 걸으면서는 도시 울산답게 큰 아파트들이 계속 보였는데 여천천이 아파트 숲 속의 작은 자연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여천천 가꾸기 참여기업 안내도로 제가 본 1사1하천 표지판의 기업이 모두 다 나와있는 안내도도 볼 수 있었습니다. 여러 단체가 함께 여천천을 위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습니다. 








다음은 달신교를 지났습니다. 달신교를 지난 구간에서는 하트 벤치가 눈에 띄었습니다. 하트 벤치 자체도 아름다운데 뒤에 벚꽃까지 있으니 더 아름다웠습니다. 귀여운 날개 캐릭터가 있는 의자도 볼 수 있었습니다. 광로교의 전 구간에도 이런 예쁜 벤치들과 포토존이 있는데 여천천은 곳곳에 이렇게 예쁜 벤치들이 있어 정말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한 육교를 보았는데 여기서는 위에 지붕 같은 것이 날개 같기도 하고 고래같기도 해서 인상 깊었습니다.




이후에도 여천천과 벚꽃은 계속되었습니다. 벚꽃이 빽빽한 명소도 좋지만 이렇게 한적하고 우리 바로 곁에 있는 곳의 벚꽃도 아름다운 것 같고 여유 있게 벚꽃을 즐기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내년에 또 벚꽃이 피면 한적한 여천천을 한 번 걸어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엑스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