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까지 오락가락한 날씨로 올봄엔 벚꽃이 전국적으로 조금 더디게 피나 싶더니 4월 초 들어서는 낮 기온이 많이 올랐습니다. 날씨 덕분인지 날씨 탓인지는 다들 생각이 다르겠지만 여하튼 울산 곳곳에도 벚꽃들이 거의 다 만발 상태를 보여 주고 있더군요. 화창한 봄날엔 나름 울산에서 벚꽃으로 유명한 곳에서는 이 봄이 조금이라도 더 멀리 가기 전 추억 하나 만들기 위해서 정말 많은 상춘객들로 붐비고 있을 겁니다. 오늘은 이렇게 유명한 곳 말고 잘 안 알려진 곳을 소개해 볼까 합니다. 바로 울산대교 전망대가 있는 '염포산' 벚꽃길을 소개해 보려고 합니다. 




염포산이 지역민들 뿐만 아니라 이제는 울산을 찾는 여행객들에게도 꼭 들르는 대표적인 곳을 되었는데요 염포산에 울산대교 전망대가 있기 때문이죠. 일반적으로 전망대를 가기 위해선 여러 길 중에 '동구청'에 주차를 하고 1KM 정도 걸어 오르는 길이 가장 대표적이구요 저는 미포구장 쪽에서 걸어 오르는 편입니다. 거리는 같지만 조용해서 저는 좋더라구요. 




벚꽃 그늘 따라서 즐겁게 오르다 보니 저기 울산대교 전망대 보이시죠? 그리고 정상에 도착할 무렵부터는 주위 벚꽃도 심상치 않습니다.




오늘은 울산대교 전망대가 목적이 아니고 염포산 벚꽃길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날이니깐 전망대 얘기는 넘어가고 일단 전망대에서 걸어갈 길을 한번 바라보기로 합니다. 우측으로 길게 보이는 벚꽃길이 동구청에서 올라오는 길이구요. 좌측 앞 쪽으로 길게 이어지는 길이 염포산 정상으로 가는 길이랍니다. 저는 저기 좌측 길을 따라서 걸어 볼 겁니다. 딱 봐도 벌써 벚꽃길이 제법 길죠? 울산대교가 개통한 후 개인적으로 사진을 담고자 염포산을 자주 찾는 편인데요 봄에는 미세먼지로 풍경이 안 좋아서 주로 시정이 좋은 가을이나 겨울에 찾았답니다. 그때마다 걸으면서 느낀 게 벚나무들이 정말 좋더라구요. 그래서 벚꽃 필 무렵 한번 와 보고 싶었답니다.




전망대를 지나서 본격적으로 걸어 보기로 하는데 기대는 했지만 깜짝 놀랐습니다. 여태껏 봄에 여길 올 생각을 못했다는 게 속상한 생각마저 들더군요.




저의 개인적인 취향일 수도 있겠지만 저는 도로변 가지 친 벚꽃보다 벚꽃 숲을 좋아하거든요. 그냥 생긴 대로 자라서 함께 어우러진 숲의 모습이 왠지 더 정감이 가더라구요. 여긴 임도여서 가지 칠 필요가 없으니 길 자체가 거대한 벚꽃 터널이 되었습니다.




차가 없는 산길이니 제대로 봄 소풍 나온 기분이 들지 않습니까?





평일날 제가 갔는데 이 길이 원래 산악자전거 타는 분들에겐 유명하고 매년 산악자전거 대회가 열려서인지 자전거 타는 분들은 많으시더군요. 아마도 자전거 타는 분들에겐 더없이 좋은 4월 여행지로 보였습니다.




쉬엄쉬엄 걷다 보면 안내판이 계속 나오니깐 확인해 가면서 걸으면 될 겁니다. 얼마큼 걸을지는 시간 되는 대로 체력 되는 대로 본인이 판단하면 되겠죠. 봄 소풍인데 무리하지 마시고. 간단히 간식이나 음료수는 챙기구요. 당연히 신발은 등산화로.




 

10년 전 벚꽃 피는 봄날 진해를 갔다가 지인의 추천으로 여좌천에 처음으로 들렀습니다. '이 정도 풍경이면 세월이 조금만 더 지나면 4월 벚꽃 피는 무거천(궁거랑 벚꽃길)은 울산을 대표하는 벚꽃 명소가 될 수 있겠구나'라며 혼자 중얼거린 기억이 납니다. 염포산 벚꽃길을 걸으며 같은 생각을 해 봅니다.


 '어머 여긴 꼭 와 봐야 해!' 적어도 벚꽃 필 무렵엔 말이죠.








Posted by 가족풍경수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