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12경으로 지정된 대왕암공원은 동해안에 자리한 아름다운 해변공원으로 경치가 빼어난 곳입니다. 1906년에 설치된 울기등대가 있어 1962년부터 울기공원이라고 불리다가, 2004년 대왕암공원으로 명칭을 변경하였는데요. 넓은 면적에 볼거리가 많아 사전에 자료조사를 하고 가지 않으면, 한 두 곳만 보고 그냥 오는 곳이 많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대왕암공원 완전정복! 꼭 봐야 할 포인트 베스트 4를 알려드릴게요.^^

 


울산 금연공원이란?


 

울산 십리대숲을 비롯해 대왕암에도 금연공원이라는 팻말이 부착되어 있습니다. 울산시가 간접흡연의 피해에서 시민들을 보호하는 금연정책을 강화하면서 울산 내 금연구역이 더욱 확대되고 있는데요. 맑은 공기 속에서 아름다운 자연을 볼 수 있어 가족단위 관람객들의 방문이 많은 곳입니다.

 


 Best 1 : 미르놀이터


 

대왕암공원은 크게 대왕암공원캠핑장, 슬도, 울기등대, 송림, 미르놀이터, 소리체험관로 나눌 수 있습니다. 그 중 인상적인 미르놀이터는 큰 황금빛 용이 인상적인 곳입니다 신라시대 문무대왕의 비가 죽어서도 호국룡이 되어 나라를 지키겠다며 바위섬 아래 묻혔다는 모티브가 형성되어 있습니다.

 


Best 2 : 송림



미르놀이터를 지나면 곧게 뻗은 송림길이 펼쳐집니다. 성인키의 2배가 넘는 송림에 감탄사가 절로 나오는데요. 지나가다 보면 고래뼈도 있어 고래로 유명한 도시임을 실감하게 됩니다.

 


Best 3 : 울기등대



송림을 600m쯤 가면 동해 뱃길의 길잡이가 되는 울기등대가 나옵니다. 울기등대는 우리나라에서 3번째로 오래된 등대로 1905년 일본이 등간을 설치하면서 울산의 끝이라는 뜻을 옮겨 러,일전쟁 당시 군사목적으로 등대명칭을 울기등간으로 하기도 했는데요. 현재 주변 키 높은 해송들로 인해 해상에서 구 등대가 보이지 않게 되자, 새로운 신탑이 건설되어 구 등탑은 그 기능을 상실하게 되었습니다.



Best 4 : 대왕암


 

드디어 대왕암으로 왔습니다. 대왕암은 ‘용추암’ 또는 ‘댕바위’라고도 불리며 육지에 있는 바위와 철교로 연결되어 있는데요. 울주군 간절곶과 함께 해가 가장 빨리 뜨는 곳으로 신라시대 문무대왕의 왕비가 죽어서도 호국룡이 되어 나라를 지키겠다 하여 바위섬 아래에 묻혔다는 전설이 있는 곳입니다.

 

 

대왕교로 연결된 기암괴석과 깊고 푸른 바다가 절묘하게 어울리는 대왕암. 자연의 아름다음을 이곳에서 발견할 수 있는데요.

 

 

대왕암을 걸으며 주변에서는 '우와~좋다~' '역시~좋네.'하는 감탄사가 연신 들렸습니다. 처음 가본 대왕암, 독특한 풍경에 '이래서 울산 12경에 들었구나! 싶을 정도로 인상 깊었습니다. 울산여행을 계획하고 계신다면, 울산 12경 도전! 꼭 대왕암공원을 방문해보시기 바랍니다. 

 



대왕암공원

주소 울산 동구 일산동 산907
전화번호 052-209-3753

 

 

 

Posted by 권현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