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삼산동 문화와 예술이 집중되는 곳, 사이 (CYE) 그라운드

 

2016년 12월 완공된 울산 삼산동의 사이 그라운드에서 본격적인 거리 버스킹과 플리마켓 등 각종 행사가 개최되기 시작했습니다. 건대 커먼 그라운드를 본따 만들어진 사이 그라운드는 울산 청년들을 위한 문화의 공간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2017년 3월 4일 거리 버스킹 이벤트의 서막을 알리는 첫 무대공연이 있어서 다녀왔습니다.

 

 

▲ 울산 삼산동 CYE Ground

 

문화(Culture), 젊음(Youth), 즐거움(Excitement)의 약자를 따서 이름 붙인 사이 (CYE) 그라운드는 청춘들이 자유롭게 문화를 즐길 수 있길 바라는 마음으로 만들어진 복합 문화 공간입니다. 파란 컨테이너와 알록달록한 색으로 만들어진 CYE 조형물이 포인트인 곳이죠. 기존 늘푸른공원이 있던 자리에 세련된 공간으로 다시 태어났답니다.

 

 

▲ 사이 그라운드의 포인트는 파란색 컨테이

 

▲ 사이 그라운드 전경과 버스킹 공연을 보러 온 시민들

 

사이 그라운드는 누구나 잠시 들러 쉬어가기에도 좋은 공간이지만 무엇보다도 거리 예술을 하는 사람들에게 방해 받지 않을 무대를 제공하는 곳이에요. 울산 남구청에 신청하면 전기와 음악에 필요한 도구를 일부 지원해주기도 합니다. 그야말로 울산의 거리 예술가들을 전폭 지원해주는 시스템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물론 자유롭게 앉아서 여유를 만끽하고 음악을 즐기는 사람들에게도 좋은 장소가 되겠지요?

 

 

▲ 2017.03.04 버스킹 정식 오픈 무대 행사

 

▲ 즐겁게 노래하는 울산 인디밴드

 

2017년 3월 4일에 있었던 첫 거리무대 공연을 시작으로, 사이 그라운드에서는 매주 토요일 오후 5시부터 정식 버스킹 공연을 할 예정입니다. 이는 3월부터 10월까지 지속될 예정이고, 그 외의 시간에는 인디밴드 및 울산 시민들이 자유롭게 거리 공연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될 예정입니다. 특히 3월 11일 토요일엔 플리마켓(Flea Market)이 함께 운영될 예정이니 더 풍성한 볼거리가 있을 것 같습니다.

 

 

▲ 사이 그라운드에서 열창하는 여성 인디밴드

 

▲ 분위기를 후끈 띄우는 울산 인디밴드 멤버들

 

막강한 실력을 가진 음악인들이 모이는 자리라 듣고 있다보면 절로 귀가 즐거워집니다. 발라드부터 신나는 댄스 음악까지 장르불문 다양한 음악을 한 자리에서 들을 수 있는 기회이지요.

 

 

▲ 버스킹 공연을 도와주는 음악 장비들

 

▲ 최고의 호응을 불러 일으킨 비보잉 팀

 

노래뿐만 아니라 거리 예술이라면 뭐든지 환영! 비보잉 댄스팀도 멋진 무대를 선사했습니다. 벽돌 바닥 위에서 열심히 날아다니는 비보이들 덕분에 한껏 달아오른 분위기를 느낄 수도 있었습니다. 문화와 예술, 청춘들이 가진 열정을 보여줄 수 있는 것이라면 그 어떤 공연도 이 사이 그라운드에서 보여줄 수 있겠죠.

 

 

▲ 일반 시민들과 소통하는 무대 매너

 

너나할 것 없이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던 곳, 사이 그라운드의 첫 정식 버스킹 무대였습니다. 2017년 10월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인디밴드들과 함께 공연을 즐길 수 있습니다. 삼산동에서 무엇을 해야할지, 어디를 가야할지 몰라 방황하는 청춘들~ 사이 그라운드에서 여유와 열정을 만끽하는 것은 어떠신가요?

 

울산 삼산동 롯데시네마 후문 뒷길에 위치한 사이 그라운드는 365일 24시간 누구나 방문 가능하며, 삼산동 사거리에서 도보로 쉽게 닿을 수 있는 거리에 위치해 있습니다.

 

 


 

 

 

 

 

Posted by 엘리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