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 범서읍 척과국민학교(초등학교)의 분교로 문을 연 서사분교는 지속적인 학생수 감소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다가 1999년 2월을 끝으로 문을 닫기로 결정을 합니다. 그 이후 다양한 폐교 활용 방안을 모색하다 초중고등학교 교과서에 나오는 교재 식물과 울산주변에서 자생하는 야생화를 심어 자연친화적인 식물생태학습 공간으로 이용하기 위한 설립 계획이 2000년에 세워지고 1년 후인 2001년 5월에 '울산들꽃학습원'으로 개관을 합니다. 그 이후에도 계속적인 증축과 확장으로 울산뿐만 아니라 이웃 시에서도 꾸준한 발걸음이 이어지는 인기있는 자연 학습장이 되었습니다.


들꽃학습원에 있는 여러 체험 시설도 좋지만 봄에는 식물원 곳곳에 숨어 있는 야생화와 일찍 피어나는 봄꽃을 만나기에 더 없이 좋은 장소이기도 합니다. 2월 말부터 3월 중반까지 들꽃 학습원 식물원을 거닐다 보면 조금 낯선 풍경을 발견할 수 있는데요 식물원 곳곳 길 가로 거의 땅바닥까지 엎드린 자세로 무언가 열심히 사진을 담는 이들을 많이 볼 수 있다지요.



들꽃 학습원에서 만난 노루귀 - 작고 앙증맞은 녀석이라 유심히 찾아야 한다


바로 야생화를 담는 이들입니다. 이 친구들은 무심코 걸어서는 눈에 잘 띄지 않는 편입니다. 식물원을 걷는 내내 유심히 봐야 하는데요 그래도 일반인이 야산에서 찾는 것에 비해서는 무척 수월한 편이라 들꽃학습원을 많이들 찾고 있습니다.




3월 새학기가 시작되면 아이들도 바쁠 것 같아 봄방학의 끝자락에 야생화도 만날 겸 일찍 피어난 봄꽃도 만날 요량으로 다 같이 들꽃학습원에 봄나들이를 가봅니다.




그냥 식물원 입구에 들어서면 이른 봄이라 조금 휑한 느낌이 들 수도 있는데요 다니다 보면 봄꽃들이 곳곳에 숨어 있답니다.






"아빠, 우리 너무 빨리 온 거 아냐?"


조금 걱정하며 걷던 녀석들도 영춘화가 제일 먼저 환하게 반겨주자 마음이 조금 누그려 졌는지 걸음 걸이에 활기를 띠기 시작하네요.







올 2월은 큰 한파도 없이 예년에 비하면 따뜻한 편이라 봄꽃들이 확실히 개화가 빠른 편이더군요. 광양, 하동, 거제 등 남도 뿐만 아니라 지난 주엔 강릉에서도 매화를 만났거든요. 여기 들꽃학습원도 매화 뿐만 아니라 전반적으로 봄꽃들이 조금 빠른 속도로 피어나고 있습니다.



복수초



갯버들



산수유



▲삼지닥



이렇게 먼저 봄꽃들을 둘러보고 나서 본격적으로 야생화를 찾아 봅니다. 





요 녀석들 담으려고 바짝 엎드려서 열심히 찍고 있는데요, 저기 멀리서 아빠 모습이 요상했는지 막 달려와서 하는 말이,


"아빠, 뭐 해? 아빠 흙 먹어?"

"아빠가 거지냐? 아빠 예술 중이다."

"으음, 난 또 이상해서 왔지."


역시, 쉬운 게 없는 법입니다.




숨어 있는 야생화랑 숨박꼭질 하는 동안 빗방울이 조금씩 굵어지더니 식물원 구경이 다 끝났다며 돌아가자는 아이들의 성화에 오늘 들꽃학습원 봄 나들이는 여기서 마무리 하기로 합니다.


올 날씨로 봐서는 본격적으로 기온이 오르는 3월초부터는 들꽃학습원의 봄꽃과 야생화들은 절정을 향해 갈 것 같습니다. 주차비도 없고 입장료도 없는 들꽃학습원입니다. 화창한 봄날 울산 근교로 가볍게 봄 마중 갈 분들은 기억해 두길 바랍니다.









Posted by 우다다집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