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중독, 음식이 상하기 쉬운 여름에만 발생한다?

아닙니다. 겨울철에는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식중독이 흔하게 발생하기 때문에, 겨울 역시 식중독으로부터 완전히 안심할 수 없답니다. 흔히들 여름에만 식중독을 주의하면 된다고 생각하여 겨울철에는 대비를 소홀히 하는데요. 겨울철 식중독의 원인인 노로바이러스와 그 증상, 예방법에 대해 알아봅시다.

 

# 노로바이러스란?
 
노로바이러스는 식중독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바이러스입니다. 나이와 관계없이 감염될 수 있으며 전 세계에 걸쳐 산발적으로 감염이 발생하고 있어요.

 


노로바이러스는 겨울철에 발생이 가장 많이 된다고 알고 계시죠. 이는 노로바이러스가 다른 바이러스와 달리 다양한 온도 변화를 잘 견딜 수 있는 특성을 가진 바이러스로, 얼음이 얼 정도의 온도에서 섭씨 60도까지 매우 넓은 범위의 온도를 견디어 낼 수 있기 때문이에요. 노로바이러스는 특히 낮은 기온에서 더 활발히 움직입니다.

 

노로바이러스는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지하수나 해수 등이 채소, 과일류, 어패류 등을 오염시켜 충분히 살균, 세척 또는 가열 조리하지 않고 섭취할 경우 발생하며, 노러바이러스 감염자와의 직, 간접적인 접촉을 통해서도 쉽게 전파될 수 있어요. 노로바이러스는 차가운 외부 환경을 견뎌내기 때문에 겨울에도 직, 간접적인 접촉을 통해 전파될 수가 있답니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이 되면 평균적으로 24~48시간의 잠복기를 거치는데요. 잠복기는 18~78시간 또는 12시간 이내도 가능하며, 증상 발생 후 24~48시간 동안 대변에서 바이러스 배출이 가장 많습니다. 면역은 약 14주간만 지속이 되기 때문에 재감염도 가능해요.

 

잠복기를 거친 후에 갑자기 오심,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발생한 후 48~72시간 동안 지속되다 빠르게 회복이 돼요. 소아에서는 구토, 성인에서는 설사가 가장 흔히 나타나는 증상이에요. 두통, 발열, 오한, 근육통과 같은 전반적인 신체증상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아요.
노로바이러스는 특별한 치료법이 없고, 대부분 저절로 회복이 되는데요.

 

증상이 심할 때는 탈수 등의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합병증의 위험이 높거나 증상이 너무 오래 지속된다 싶을 때는 병원을 방문하시기 바랍니다. 

 


노로바이러스 감염 예방수칙(예방법)

1. 손씻기와 개인 위생을 생활화한다. 특히 노로바이러스는 입자가 작고 표면 흡착력이 강하니 비누 등을 사용해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씻어야 한다.
2. 노로바이러스는 열에 강하기 때문에 음식물을 조리할 때는 반드시 85℃ 이상의 열에서 1분 이상 충분히 가열하여야 한다. 특히 조개 등 패류를 섭취할 때는 완전히 익히도록 주의한다.
3. 야채, 과일 등 생으로 섭취하는 음식은 깨끗한 물에 씻은 후 섭취한다.
4. 물은 끓여 마신다.
5. 조리도구는 끓이거나 소독해 사용하여야 한다.
6. 설사 등 증상이 있을 경우 음식을 조리하거나, 영유아, 환자 등을 간호하지 않아야 한다.
7. 질병 발생 후 오염된 옷, 이불 등은 즉시 살균, 세탁한다.
8. 구토, 설사 등 노로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될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는다.
9. 식중독 환자의 침, 오염된 손을 통해서 감염될 수 있으니 화장실, 변기, 문손잡이 등은 가정용 염소 소독제를 40배 희석해 소독하는 것이 좋다.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식중독은 겨울철인 12월에서 2월 사이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만큼 특히 더 주의하셔야 해요. 단 10개의 입자 만으로도 감염이 가능하고, 한 명이 감염이 되면 집단 감염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조심해야 하는 바이러스입니다. 미리 예방에 신경을 써 감염이 되지 않도록 해요.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