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문화예술회관에서 진행하는 ‘올해의 작가 개인전’이 2017년도 참여 작가를 모집하고 있습니다. ‘올해의 작가 개인전’은 지역의 젊고 유망한 작가들에게 창작활동 동기를 부여하고 울산사랑 자긍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작가들의 기반 마련과 창의적인 작품발표의 기회의 장의 역할을 하고 있어요. 지역에서 활동하는 작가분들, 신청해 보세요!

 

# 2017년도 ‘올해의 작가 개인전’ 참여 작가 모집
 
‘올해의 작가 개인전’은 지역작가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지역을 대표할 작가로 육성하기 위해 공모를 통해 작가를 선정하고 있습니다. 선정된 작가들은 릴레이 형식으로 울산문화예술회관에서 개인전을 진행하게 돼요.

 

- 지원자격 : 1년 이상 울산에 거주한 만 19세 이상의 작가
- 신청날짜 : 11월 23일 ~ 12월 5일 (13일간) 평일 오전 9시~오후6시까지
- 제출자료 : 개인별 포트폴리오 1부(반드시 A4규격 준수) – 전시참여 신청서, 전시 계획서, 활동실적자료, 주민등록본 1부 | PPT 자료 1부
- 제출방법 : 직접 방문(울산문화예술회관 예술사업과 전시교육팀) 혹은 우편(44702, 울산시 남구 번영로 200)으로 접수 * 우편접수는 접수마감일 도착분 유효

 
서류를 제출하고 난 뒤 12월 9일 금요일 오후 2시에 현장 심사가 있을 예정이에요. 제출한 PPT를 바탕으로 자신의 작품을 설명하는 프레젠테이션 심사가 진행이 되는데요. 현장심사가 끝난 후 12월 12일에 모집결과 발표가 있을 예정입니다.

결과는 개별 통지와 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에 게시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울산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에서 확인 부탁드릴게요.

http://www.ucac.or.kr

 

갤러리쉼에서 연중 상설전시로 마련이 되는 이번 전시에는 전시공간의 장소적 특성을 고려해 입체, 설치형식이 아닌 평면작품으로 제한을 하고 있으며, 미술, 사진, 서예 부문 총 5명의 작가를 선정할 예정이에요. 전시는 1월~2월 기증작품전을 시작으로 하여 2개월씩 총 6회에 걸쳐 진행이 되고, 참여 작가로 선정이 될 경우엔 액자 제작 경비와 홍보물을 예산범위 내에서 지원해드립니다. 

 


‘올해의 작가 개인전’은 실력 있는 지역 작가들의 기반 마련에 도움을 주고 있으며, 열린 공간에서 전시되는 만큼 부담 없이 작품을 접할 수 있어 일반 시민들과 예술가들의 간격을 좁히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울산의 문화를 더욱 풍요롭게 만들어 줄 것으로 기대를 하고 있어요.


‘올해의 작가 개인전’은 울산의 지역작가들뿐만 아니라 시민들에게도 많은 관심과 호응을 받고 있는데요. 우리지역을 대표할 뛰어난 예술가를 배출하는 기회의 장이 되기 위해 지역의 참신하고 열정적인 작가들이 많이 참여해주시길 바라겠습니다! 12월 5일까지 많이들 신청해주세요! 자세한 사항은 울산문화예술회관 누리집(www.ucac.or.kr)이나 전시팀(052-226-8253)으로 문의주세요.

 

# 2016년 올해의 작가 개인전
- 1~2월 전시, 권혜경 展

 
1~2월 전시는 권혜경 작가의 작품전이었습니다.

전시 주제는 ‘소꿉놀이’로 진행이 되었는데요. 어린 시절 소꿉놀이를 할 때는 아무 걱정도 없이 즐겁게 살았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많은 생각, 고민들이 우리를 찾아왔습니다. 권혜경 작가는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사람이라면 누구나가 불안정한 현실에 따른 불안함을 느끼고 살아간다고 생각하며, 이러한 생각을 작품에 담았습니다.

 


<소꿉놀이>
아슬아슬하게 쌓아 올려진 그릇에서, 현대인들이 느끼는 복잡하고 불안한 감정이 느껴지지 않나요? 위태롭게 쌓여 있는 그릇들이 불안정한 현실에 혼란스러워 하는 모습을 담은 것 같습니다.

 


손대면 쏟아질 듯한 작품 속 그릇들을 보며, 사람들은 공감을 하며 왠지 모를 위로를 받았습니다. 1~2월 권혜경 작가전은 현대 생활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특별한 전시였어요.

 

- 3~4월 전시, 황한선 展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봄바람이 살랑살랑 불기 시작하던 때에 진행이 된 황한선 작가전은 계절과 딱 맞게 ‘바람이 분다’라는 주제로 진행이 되었어요.
‘바람이 분다. 누군가는 바람의 움직임에 설레이고 또한 익숙함으로부터 새로움을 만드는 여정을 누군가는 즐길 것이다. 나에게 작업은 늘 바람과 같은 움직임이다.’ 작품전에 대한 작가님 소개예요. 작가님은 바람을 작품에 어떻게 담았을까요?

 

 
늘 같은 자리에 서있는 나무, 꽃, 풀들은 시간과 바람에 의해 움직이기 시작해요. 그들로 인해 색이 바뀌고 모습이 바뀌고 살랑살랑 흔들리는데요. 작가님은 그런 움직임을 자신의 내면에 비유하였어요.
우리는 하루가 다르게 흘러가는 시간이 당연한 것이라 여기며 딱히 소중함을 느끼고 있지 않습니다. 그런 시간의 흐름에 우리의 모습이 조그마한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는 것을 이야기하고 싶으셨던 것이 아닐까요?

 

- 5~6월 전시, 배자명 展
 
<시장, 장지에 채색, 116x91 cm>
배자명 작가전은 ‘시장-산책’이라는 주제로 진행이 되었습니다. 여러분들은 시장에 자주 가시나요? 요즘은 대부분 마트를 이용하고 있는데요. 그래서 인지 ‘시장’이라는 단어를 떠올리면 따뜻한 인심이 생각나고, 시장만의 분위기가 그리워집니다. 배자명 작가의 작품들은 복잡한 현대사회 속에서 살고 있는 우리에게 옛 시장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며 우리 마음에 따뜻함을 전달해주었습니다.

 


<착한수선, 장지에 채색, 72x60 cm>
여러분들은 지금 행복한가요? 행복한 일을 찾고 싶나요? 행복은 생각보다 아주 사소한 것에서 찾아오는 것 같아요. 여러분들을 행복하게 만들 수 있는 것이 주변에 매우 많이 있지만, 우리는 불행한 조건 하나만 집요하게 파고 들면서, 우리가 불행한 것이 아닌가 하는 착각 속에 빠져 사는 것 같습니다.
배자명 작가는 우리가 대수롭지 않게 여겼던 일상 속에서 행복을 찾는 시간을 제공하였어요. 각박한 현실 속에서 본연의 모습을 더욱 일깨우며, 숨어져 있는 고귀한 의미를 발견할 수 있던 시간이었습니다.

 

- 7~8월 전시, 이미영 展
 
<어느 봄 날에 1>
‘그곳’이라는 주제로 진행이 된 이미영 展에서는 한국화 작품을 만나볼 수 있었는데요. 작가는 자신이 직접 경험하거나 상상한 이미지를 하나의 공간으로 표현을 하였습니다.
작가의 작품은 공간이 끝이 없이 무한히 뻗어져 있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었어요. “평면 속에 자연이 이입됨으로써 캔버스는 확장이 되며, 그 공간은 언제든지 갈 수 있고 가고자 하는 현재진행형의 사유의 공간이 되었다.”고 작가는 전시에 대해서 설명을 하였습니다.

 

  <그곳1>

<그곳2>
몽환적이면서도 뭔가 공감각적인 작품이지 않나요? 작가는 작품을 통해 잠재된 자아, 내면의 감성, 사고의 자유를 표현하였으며, 사람들과의 소통을 이끌어내고자 하였어요. 작품을 보는 여러분들은 어떤 상상을 하셨나요? 현실적인 배경이지만, 뭔가 환상적인 그림들이 행복한 상상의 나래를 펼치게 만들지 않았나 싶습니다.

 

 

- 9~10월 전시, 서유리 展
 
<눈치싸움, 50x72.5 cm>
현대사회는 익명성, 무관심 등으로 인해 심각한 사회문제들이 초래되고 있습니다. 작가는 구육면체, 다각형 등 단순화된 도형을 통해, 현대 사람들이 감정을 드러내지 않고 공허한 대화들로 대신하고 있는 모습을 표현하였습니다.
예전에는 이웃과 친밀하게 지내고, 주변 사람들과 마음을 터놓고 이야기 하였지만 요즘은 주변에 누가 사는지 조차 전혀 모르고 있는데요. 아파트, 원룸 등 타인과의 거리는 더 가까워 졌지만 타인에 대한 무관심, 방관적인 태도로 서로의 친밀감은 점점 더 멀어지고 있습니다. 작가는 이런 사회적인 현상을 얼굴이 없는 사람들이 같은 공간에서 생활하는 것으로 표현을 하였어요.

 


<포옹, 117x91 cm>
독특한 표현과 상상력이 우리의 현대사회를 적나라하게 비판을 하였습니다. 웃으면서 대화하고 살아가지만, 그 사람에 대해 깊이 알 생각을 하지 않는 것이 요즘 현실이 아닌가 싶어요. 빠르게 발전하는 현대가 생활하기는 편하긴 하지만, 사람들 사이의 정은 점점 사라지게 만들고 있습니다. 서유리 展은 우리 사회의 단절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하였습니다.

 

 

- 11월~12월 전시, 장수은 展
 
<점령>
장수은 작가전은 지금 현재 진행 중에 있는데요. 세상의 모든 공간들은 또 다른 공간들과 연결되어 있고, 사람들은 이런 공간 속에서 자신만의 영역을 만들어가고자 하고 있어요. 작가는 주어진 공간만을 차지 할 수 있는 주차선, 러버콘을 통해 누구도 함부로 침범할 수 없는 제한된 공간을 표현하였습니다. 세상과 분리된 나만의 공간을 만들며, 나는 왜 나만의 공간을 갖고자 하는지, 무엇으로부터 나의 공간을 지키려고 하는지 생각하는 시간을 가져봐요.

 

2016년 ‘올해의 작가전’, 창의적이면서도 상상력을 자극하는 작품들이 주를 이루었습니다. 현대생활의 문제점 등을 무겁게만 다루기 보다는, 독특한 표현기법 등으로 스스로가 생각하는 시간을 제공하였는데요. 2017년 ‘올해의 작가전’에는 또 어떤 작품들이 나올까 기대가 됩니다! 울산을 대표할 신예작가들의 많은 신청해주세요.

 

Posted by 울산누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로